전체뉴스 126371-126380 / 137,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3월 임시국회 열기로

    ... 임시국회 소집 문제를 공식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3월 임시국회 개최에 여야가 잠정적 합의에 이르게 된 데는 서로 다른 속내가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한나라당으로서는 2월 임시국회에서 제기한 윤상림.황우석 사건, X-파일 의혹 등 소위 `권력형 부패사건'과 관련한 대여 공세의 여세를 몰아가면서 여당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 5월 지방선거의 호재로 활용하겠다는 전략으로 볼 수 있다. 야당의 속셈을 충분히 알고 있을 우리당이 그 요구에 순순히 응하겠다는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 실시

    ... 한나라당이 이해찬(李海瓚) 총리와 천정배(千正培) 법무장관에 대한 사퇴공세를 벌일 예정이어서 여야간 대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나라당은 노무현(盧武鉉) 정권 3년의 실정을 분야별로 조목조목 지적한다는 방침하에 윤상림.황우석.X-파일.외환은행 불법 매각의혹 등 이른바 `4대 게이트'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집중제기할 방침이다. 또 현직 장관의 선거 징발을 명백한 관권선거로 규정하고 공정선거 대책 마련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의 ...

    연합뉴스 | 2006.02.22 00:00

  • 이재오 "정부, 지방선거후 세금폭탄 퍼부을 것"

    ... 국민의 심판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치개혁의 끝과 시작은 부패청산인데 입만 열면 개혁을 얘기했던 이 정권에서도 권력비리가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다"며 "한나라당은 `윤상림게이트'와 `황우석 교수 사태', `X파일 사건', `외환은행 매각사건' 등을 4대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낱낱이 규명할 것을 정부여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학법과 관련, 그는 "비리사학은 엄단하되, 건전사학은 더욱 지원하는 방향으로 ...

    연합뉴스 | 2006.02.21 00:00

  • 이재오 대표 연설 .. "감세만이 해법"

    ... 보면서 민생경제 살리기에 남은 임기를 바쳐달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양극화 해소 못지 않게 권력형 비리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에도 중점을 뒀다. 법조브로커 윤상림씨 로비의혹 사건과 서울대 황우석 교수 논문조작 사건, X파일사건(옛 안기부 불법도청) 등 기존 3대 사건에 외환은행 매각의혹 사건을 추가해 `4대 게이트'로 규정하며 국정조사를 통한 진실규명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방선거 및 지자체 감사에 대해서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6.02.21 00:00

  • 국회 22일부터 닷새간 대정부 질문

    ... 정부.여당의 비리 지자체 국조 추진에 대해 선거를 겨냥한 정치공세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고, 현직 장관의 선거 징발에 대해서는 명백한 관권선거라는 점을 분명히 할 방침이다. 진수희(陳壽姬)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윤상림.황우석.X-파일.외환은행 불법 매각의혹 등 이른바 `4대 게이트'에 현 정권의 인사들이 광범위하게 연루돼 있는데도 의혹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 여당이 3대 게이트 국조에 맞불을 놓기 위해 지자체 국조를 정략적으로 실시하려는 점 ...

    연합뉴스 | 2006.02.21 00:00

  • [전화연결] 한나라 이재오 대표 "감세정책 실시해야"

    ... 해소할 수 있는 비용이 나올 것"이라며 "70개가 넘는 위원회부터 대폭 정리하고 장.차관 수를 줄이며 각 부처 예산도 최소한 10% 이상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나라당은 `윤상림게이트'와 `황우석 교수 사태', `X파일 사건', `외환은행 매각사건' 등을 4대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낱낱이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사학법과 관련해선 "비리사학은 엄단하되, 건전사학은 더욱 지원하는 방향으로 재개정안을 ...

    한국경제TV | 2006.02.21 00:00

  • [리포트] 엔씨, 명의도용 방치했나

    엔씨소프트 명의 도용 사건이 또 하나의 X파일로 확산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준식 기잡니다. 엔씨소프트 명의 도용 사건 파장이 끝을 모르고 확산되고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급증하던 신고 건수는 결국 20만건을 넘어 100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수퍼)엔씨, “실제 피해규모 크지 않을 것”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는 하나의 메일 주소에 수백개의 계정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피해 규모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

    한국경제TV | 2006.02.21 00:00

  • thumbnail
    이재오 한나라 원내대표 "작은정부ㆍ減稅로 서민경제 살릴것"

    ... 인식은 열린우리당 김한길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연설을 통해 밝힌 양극화 원인·해법 등과 확연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양극화 원인을 IMF 경제위기 등에 따른 구조적 문제로 진단하고 해소대책으로 공평과세 등을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상림 게이트'와 '황우석 교수사태''X파일 사건''외환은행 매각사건' 등을 4대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고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홍영식·양준영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2.21 00:00 | 홍영식

  • thumbnail
    산업스파이 수법 갈수록 지능화 .. 기업들 '초비상'

    ... 업체들은 주로 '디자인 베끼기'와 '인력 스카우트'에 주력하다가 최근에는 상대적으로 보안이 허술한 협력업체를 우회 공략하는 쪽으로 전략을 바꿨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협력업체에 대한 보안 관리를 강화하고 주요 사업장 출입구에 X레이 검색대를 설치하는 등 다양한 보안 대책을 운용하고 있다. 정보 보안을 전담하는 '정보보안 그룹'을 가동 중인 LG전자도 협력업체에 보안 장비를 지원하는 등 단속에 나섰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주요 협력업체 중 한 곳을 ...

    한국경제 | 2006.02.21 00:00 | 이건호

  • LG전자 졸업.입학 시즌 X노트 로드쇼

    LG전자가 신학기를 맞아 'X노트' 홍보 로드쇼를 시작했습니다. '(do X) 아카데미 페스티벌 로드쇼'는 18일부터 26일까지 9일간 용산 아이파크, 선인상가, 테크노마트와 동대문 헬로우APM 등을 순회하며 진행됩니다. 한정연기자 jy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