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0111-130120 / 135,9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국방 "F-X사업 투명.공정하게 추진"

    김동신(金東信) 국방장관은 5일 차기 전투기(F-X)기종선정과 관련, "사업종료후 청문회가 있더라도 전혀 문제가 있을 수 없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한 점 의혹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회의실에서 공군참모총장,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한국국방연구원(KIDA) 원장, 국방조달본부장을 포함한 F-X 사업 관련 책임간부들을 긴급 소집, 기관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국방부는 국민적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MS 'X박스' 일본시장서 불량품 대량 발생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해 11월 발매한 가정용 게임콘솔인 'X박스'가 일본시장에서 소비자들의 불량품 항의에 시달리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이날 MS 일본법인에 따르면 지난달말 일본시장에 출시한 `X박스'를 구입한 소비자들이 잇따라 게임소프트웨어 DVD에 상처가 생기는 결함을 신고해와 수리 혹은 교환 처리했다. 지금까지 이같은 문의는 출시 열흘만에 243건에 달했으나 일본법인측은 "미국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제기됐으나 작동에는 지장이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F-X사업 관계기관장회의

    김동신(金東信) 국방장관은 5일 오후 국방부회의실에서 차기 전투기(F-X) 사업 관련 긴급 기관장회의를 열고 투명하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종선정이 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장들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 회의에는 F-X 사업과 관련된 공군참모총장,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한국국방연구원(KIDA) 원장, 국방조달본부장을 포함한 책임간부들이 참석한다. 황의돈 국방부대변인은 "김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최근 기종 평가과정에 대한세간의 의혹을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기무사, 외압의혹 제기 공군대령 조사

    국군 기무사는 5일 차기 전투기(F-X) 기종선정과정에서 군 고위층이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전 공군시험평가단 조모(공사23) 대령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김종찬 국방부 공보과장은 브리핑을 통해 "기무사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군 고위층 외압의혹을 제기한 사람을 찾는 과정에서 4일 저녁 조 대령이 자백했다"며 "현재 기무사가 언론과의 인터뷰시 사전허락을 받도록 한 군사기밀보호법상 보안업무시행규칙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환승객 짐서 대공화기실탄 발견

    ... 환승객 짐에서 대공화기 실탄(오리콘탄)이 발견돼 보안 관련 기관들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인천공항 보안당국에 따르면 4일 낮 12시39분 인도 뉴델리발 아시아나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미국인 도널드(33)씨의 위탁수하물에 대한 X-레이 검색과정에서 직경 19.85㎜, 길이 200㎜ 크기의 대공화기 실탄 1발이 발견됐다. 보안당국은 실탄이 발견된 직후 비상을 걸어 수하물 주인을 찾던중 같은날 오후9시50분께 샌프란시스코행 항공편으로 갈아타기 위해 여객터미널 3층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KIDA원장에 황동준씨

    ...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황 박사는 국방연구원 창설멤버로서 부원장을 지낸 최고참 책임연구위원"이라며 "그는 무기획득과 방위산업 정책 분야에서 많은 연구실적을 남기고 연구원내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인사로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KIDA 원장 교체와 관련, 일각에서는 최근 차기 전투기(F-X) 사업과 연관지어 해석하는 시각도 있으나 정기인사의 일환이라고 국방부가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na.co.kr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환승객 짐에서 대공화기 실탄 발견

    미국인 환승객 짐에서 대공화기 실탄이 발견돼보안 관련 기관들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인천공항 보안당국에 따르면 4일 낮 12시39분 인도 델리발 아시아나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한 미국인 B모(33)씨의 위탁수하물에 대한 X-레이 검색 과정에서 직경 19㎜, 길이 210㎜ 크기의 대공화기 실탄 1발이 발견됐다. 보안당국은 실탄이 발견된 직후 비상을 걸어 수하물 주인을 찾던중 5일 0시30분께 샌프란시스코행 항공편으로 갈아타기 위해 여객터미널 3층 환승지역에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럼즈펠드 방한 한달 연기될 듯

    ... 주한미군측으로부터 미군 9명이 사망하는 등 아프가니스탄 전투사태로 인해 이달안에 럼즈펠드 장관이 방한하기 어렵다는 얘기를 받았다"며 "한달 정도 늦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럼즈펠드 방한 연기와 관련, 일각에서는 차기 전투기(F-X) 기종선정을앞두고 미 국방장관이 방한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는 국방부의 요청을 받아들인 측면이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럼즈펠드 장관은 당초 이달 하순 일본과 한국, 싱가포르 등 국방장관 취임이후첫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외압의혹 제기 공군대령 조사

    국군 기무사는 5일 차기 전투기(F-X) 기종선정과정에서 군 고위층이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전 공군시험평가단 조모(공사23) 대령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김종찬 국방부 공보과장은 브리핑을 통해 "기무사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군 고위층 외압의혹을 제기한 사람을 찾는 과정에서 4일 저녁 조 대령이 자백했다"며 "현재 기무사가 언론과의 인터뷰시 사전허락을 받도록 한 군사기밀보호법상 보안업무시행규칙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2.03.05 00:00

  • 사회당 "F-15도 라팔도 아니다"

    사회당(대표 원용수)은 5일 차기 전투기(F-X) 기종 선정 논란과 관련, 논평을 내고 "더 좋은 기종의 전투기를 구입하는 것이 최선의 길인가"라며 "라팔이건 F-15건 국방부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차세대 전투기는 한반도에는 너무 무거운 '짐'"이라고 주장했다. 사회당은 이 논평에서 "국방부는 차세대 전투기를 포함해 차세대 헬기, 미사일 등 첨단 무기를 구입하고 70만 대군을 유지하기 위해 향후 5년간 방위비를 꾸준히 증액, ...

    연합뉴스 | 2002.03.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