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101-41110 / 41,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노트] (영어로 배우는 국제경제) 'Asia's shallow...'

    ... government borrowing cannot go on indefinitely without the markets taking fright. If consumption does slump again, there may be no other sources of growth to take its place. The combination of excess industrial capacity with a high level of corporate indebtedness ...

    한국경제 | 1999.04.12 00:00

  • [해외유머] '혼전 경험(?)'

    The sweet young thing was shopping for her wedding gown. "Have you been married before?" asked the salegirl. "Why, no-why do you ask?" "Well, when a girl has been previously married it''s customary to wear lavender rather than white." "Oh. Well, let''s ...

    한국경제 | 1999.04.09 00:00

  • 중국 WTO 가입 '악재 돌출' .. 주룽지, 6일 미국 방문

    ... 대해서는 중국 군부의 반발도 높아지고 있다. 중국 외교정책 싱크탱크인 중국국제관계연구소의 엔 쉬에통 외교연구센터 소장은 "WTO가입은 주 총리의 신조였다"며 "주 총리는 그러나 이를 포기하고 코소보사태와 관련해 미국측에 "노(No)"라고 말해야만 하는 정치적 딜레마에 빠졌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WTO협상 타결이 완전히 물건너간 것은 아니라는 전문가들의 시각도 있다. 자동차 금융 통신 등 미국 업계는 중국을 하루빨리 WTO체제로 끌어들이도록 행정부에 ...

    한국경제 | 1999.04.05 00:00

  • [사이언스] '대기오염이 무지개 목죈다' .. 오염물질 증가

    ... 그는 또 "서울처럼 좁은 지역에서 도시화가 급속히 이루어지면 공기오염도 심하고 주변보다 기온이 높은 열섬(Heat Island)현상 등이 나타나 무지개를 쫓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열섬을 만드는 오염원은 아황산가스(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HC) 등을 비롯 납 등 중금속, 타이어 등에서 발생하는 먼지 등이다. 특히 대기오염의 주범은 자동차로 97년 총 오염원 배출량의 41.1%(환경부 집계)를 내뿜었다. 산업(26.9%) 발전소(17.1%) ...

    한국경제 | 1999.03.30 00:00

  • [작은 것이 아름답다] (4) '전원차단기'(일명 두꺼비집)

    ... 엄연한 현실. 선두 주자인 장안공업의 부도(97년말)가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3대째 전원 차단기를 생산해온 이 회사는 이름을 장안글로벌로 바꾸고 창업주의 손자인 장진욱 사장을 중심으로 재기에 힘을 쏟고 있다. NFB는 No Fuse Breaker. 퓨즈 없는 차단기다. 자동 차단기로도 불린다. 공식명칭은 MCCB(Molded Cased Circuit Breaker). 38개사가 형식승인을 받았지만 실제 생산하는 곳은 CKS 제조 3사를 비롯 LG산전 ...

    한국경제 | 1999.03.26 00:00

  • [새영화] '욕망의 모호한 대상' .. 가진자의 욕정 해부

    ... 알면서도 육체적 욕정에 더 깊이 빠져든다. 새디즘과 매조키즘, 가진자의 뒤틀리고 비뚤어진 삶과 욕정의 적나라한 모습을 통해 개개인의 내면과 사회의 이면에 두텁게 도사리고 있는 위선과 가식을 발가벗긴다. 향수 샤넬No5의 평생공식모델인 캐롤 부케의 지적이면서도 쌀쌀맞은 모습이 볼만 하다. 브뉘엘이 갖가지 상황과 상징속에 끼워넣은 메시지를 찾아내는 지적게임을 즐기는 것도 재미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3.25 00:00

  • [취재여록] 도쿄의 '노' 바람

    도쿄에서 때아닌 "노( No )" 바람이 일고 있다. "No라고 말할 수 있는 일본"이라는 책으로 유명한 이시하라 신타로(66) 전 운수상이 도쿄도지사 선거전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그의 개인적인 인기가 높기도 하지만 이번엔 시민들의 동향 자체가 관심 거리다. 소속한 정당이 없는 무당파이며 "반미"와 "보수"를 외치는 인사에게 지지표 를 던지겠다는 도쿄 시민들의 동향이 예사롭지 않다는 점이다. 이시하라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

    한국경제 | 1999.03.24 00:00

  • [금주 비즈니스 명언] '시도'

    ...ntil you try, you don"t know what you can"t do. - Henry James 해보기 전까지는 뭘 할 수 없는지 알 수 없다. - 헨리 제임스(1843.4~1916.2.영국의 소설가) No mistake or failure is as bad as to stop and not try again. - John Wanamaker 실수도 실패도 하지 않는 것은 하다가 멈추고 마는 것만큼이나 나쁘다. - 존 워너메이커(1...

    한국경제 | 1999.03.22 00:00

  • [사이버] 이동전화 증권정보 : 휴대폰 누르면 시황속보 척척

    주식시장이 달아오르면서 이동전화사업자들이 신났다. 통화량이 늘어서다. 주가가 오를 때 이동전화 통화가 많아지는 것은 주식 투자자가 친구에게 자신의 투자성과를 자랑하기 위해 전화를 걸기 때문일까. 답은 노(No)다. 진짜 이유는 이동전화 서비스회사들이 제공하는 주가정보를 이용하기 위해서다. 자신이 투자한 종목의 주가는 어떻게 변했는지,아침에 낸 주식 매수 주문이 처리됐는지를 길을 걸어가는 도중에 휴대폰으로 확인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

    한국경제 | 1999.03.22 00:00

  • [경제노트] (영어로 배우는 국제경제) 'Currency boards'

    ... at all costs, even the health of the economy. Investors, both in and out of emerging countries, have learned that there is no basis for such faith. So they demand currency-risk premiums in the form of higher interest rates, raising the countries'' cost ...

    한국경제 | 1999.03.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