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961-41970 / 42,7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유머] '피고의 간계'

    ... defendant in a lawsuit involving large sums of money said to his lawyer, "Would it help if I sent the judge a box of cigars?" "Oh no!" said the lawyer. "This judge is a stickler for ethical behavior. A student like that would prejudice him against you. "You shouldn''t ...

    한국경제 | 1999.12.03 00:00

  • [취재여록] 시애틀의 세기말 진통

    ... 1300년대까지 유럽은 가장 진보적인 시기를 보냈다. 2000년을 눈앞에 둔 지금 시애틀에서는 또 다른 극심한 혼란이 벌어지고 있다. 전세계 3천여개 비정부기구(NGO)에서 온 5만여명의 환경보호론자와 노동운동가들이 "노(NO) 자유무역, 노 WTO"를 외치며 격렬한 시위를 벌이고 있다. 당초 평화롭던 시위양상은 회의가 개최되자 방화와 투석전이 뒤섞인 폭력시위로 발전했다. 시위대 때문에 WTO협상 개막식이 연기됐고 비상사태까지 선포됐다. 게다가 ...

    한국경제 | 1999.12.01 00:00

  • [해외유머] '여직원의 기지'

    ... know who he is. If anyone can help him find his identity, please come to gate 17." The folks in line began laughing and they were no longer angry at the United. ------------------------------------------------------------------------ agent : (공공기관이나 사업체의)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사이버] e-트렌드 : 전자상거래 무관세 놓고 '신경전'

    ... 가장 발달한 미국의 기업들이다. 이미 인터넷은 국경을 초월한지 오래다. 여기에 국경을 넘나드는 데 따르는 마지막 장벽인 관세마저 없어진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그러나 이같은 미국의 입장에 대해 개도국들은 완강하게 "노(no)"의 입장 이다. 개도국들은 선진기술로 무장한 미국의 인터넷기업들이 무차별적으로 제공 하는 상품과 서비스앞에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자상거래가 가져다주는 편리함을 인정하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

    한국경제 | 1999.11.29 00:00

  • [해외유머] '조니의 해방'

    ... confused expression on his face. "Do you understand what this means?" his mother implored. All excited, Johnny quickly replied, "No school tomorrow." ----------------------------------------------------------------------- homework : 숙제 let out a shriek : ...

    한국경제 | 1999.11.27 00:00

  • [해외유머] '순진한 신부'

    ... doing what newlyweds do, time and time again, all night long. Morning comes and the groom went into the bathroom but found no towel when after the shower. He asked the bride to bring one from the bedroom. When she got to the bathroom door, he opened ...

    한국경제 | 1999.11.23 00:00

  • [새음반] '파바로티와 친구들' 나와

    ... 이다. 파바로티는 먼저 머라이어 캐리의 곡인 "히어로(Hero)"를 이탈리아어로 번안해 캐리와 함께 부른다. 신세대 스타 리키 마틴과 이탈리아 가곡 "마마(Mamma)"를 함께 노래하고 앤드루 로이드 웨버 작곡의 감미로운 팝인 "노 매터 홧(No matter what)"도 선사한다. 레하르의 오페레타에 나오는 아리아를 이탈리아어로 번역한 "투 체 마이 프레소 일 코르"도 부른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한경 머니] 증권 : '정보통신주 열풍' .. 거품 아니다

    ...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미래는 일정한 수치로 구체화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급격한 상승곡선을 그리는 주가를 보면서도 투자자들은 내심 불안하기만 하다. 하지만 이런 "거품론"에 대해 증권가의 애널리스트나 펀드매니저는 단호히 "노(NO)"라고 대답한다. 산업전반의 구조가 변해가는 추이를 볼 때 향후 정보통신관련 업종의 부상은 당연한 결과라는 진단이다. 김기호 제일투신 주식운용팀 차장은 "통신관련분야의 성장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인 추세"라며 "이들 종목의 상승은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해외유머] '두가지 소식'

    ... "Well, give me the bad news first." Doctor : "You have cancer. I estimate that you have about two years left." Patient : "Oh no! That''s awful! In two years my life will be over! What kind of good news could you probably tell me after this?" Doctor : "You ...

    한국경제 | 1999.11.18 00:00

  • [해외유머] '얌체족'

    ... restaurants who went over his books discovered that his most trusted employee had stolen over a million dollars from the firm. "I want no scandal", said the owner to the clerk. "I''ll just fire you and forget about the entire matter." "Why fire me?" asked the employee. ...

    한국경제 | 1999.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