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981-41990 / 42,7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창간 35주년] 세계는 경제신문시대 : '파이낸셜타임스'

    ... 현재와 미래를 전하는 대표적 맞춤경제신문이다. 세계 4대 경제지의 현주소를 살펴본다. ----------------------------------------------------------------------- "No FT, no comment"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가 내세우는 캐치프레이즈다.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읽지 않고는 말하지 말라"는 얘기다. 이는 단순히 한 신문사의 광고문구가 아니다. 세계 최대의 외환시장인 런던의 시티금융가에서는 ...

    한국경제 | 1999.10.11 00:00

  • [건강] (건강한 중년을) '허혈성 심장질환'..고혈압 등 원인

    ... 아직도 확실치 않다. 다만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당뇨병 비만 스트레스 운동부족 유전적요인 등으로 혈관내피세포의 기능을 훼손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질 뿐이다. 즉 혈관내피세포에서 혈관을 확장하고 혈소판응집을 억제하는 산화질소(NO) 가 적게 나오게 되면 백혈구(대식세포) 섬유소 칼슘 등이 혈관내벽에 순차적 으로 쌓인다. 이럴 경우 낡은 보일러관처럼 관상동맥이 막히게 된다. 협심증과 심근경색의 차이 =관상동맥에 혈액공급이 부족한(허혈상태인) 경우를 ...

    한국경제 | 1999.10.11 00:00

  • [해외유머] '국회의원'

    A priest got his hair cut at a Washington, D.C., barbershop and asked the barber his fee. "No charge," the man said. "It''s a service to the Lord." The next morning the barber found a dozen small prayer bookets at his stoop with a thank-you note. ...

    한국경제 | 1999.10.08 00:00

  • [모리타 소니 창업자 별세] '메이드 인 재팬' .. 일대기

    ... 수요창출의 마케팅을 강조했다. 일본 기업으로는 최초로 70년 뉴욕증권거래소 상장되고 72년 현지공장을 완성한 소니는 "일본기업의 미국역공"을 상징하는 심볼이 됐다. 모리타는 일본의 보수논객인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지사와 함께 "NO라고 말 할 수있는 일본"이란 책을 내놓아 경제대국이 된 일본인들의 자존심을 세우는가 하면 "회사중심의 폐쇄적인 일본식 경영에 문제가 있다"(문예춘추) 는 글을 실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93년 11월 일본의 재계 총수자리인 ...

    한국경제 | 1999.10.03 00:00

  • [해외유머] '거물 운전사'

    ... contacted his chief. "I''m chasing a really important person and need to know wht to do." "The mayor again?" said the chief. "No, more important." "The governor, then?" the chief said. "No, more important," replied the trooper. "Not the President, is it?" ...

    한국경제 | 1999.10.02 00:00

  • [경제공부 합시다] (영어로 배우는 국제경제) 'Say It...'

    [ Say It Again, Steve ] No sooner did Microsoft''s president, Steve Ballmer, offer the quite reasonable assessment last Thursday that technology stocks, including his own company''s stock, were absurdly overvalued than the Street was aswirl with ...

    한국경제 | 1999.09.29 00:00

  • [21세기 미스터 실버] (1) '황금세대' 영향력변화 집중 분석

    ... 주목하고 있다. 수적으로도 가장 많을 뿐 아니라 지난 20년간 미국의 소비를 주도한 계층 이기도 하다. 외식과 오락에 익숙해져 있고 소비의 미학을 아는 이들이 곧 은퇴자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노인이기를 거부하는 "노노(No노)세대"인 이들이 노령시장에 진입할 경우 유통시장은 대변화를 피할 수 없게 된다. 물론 우리나라의 사정은 열악하기 짝이 없다. 하지만 은퇴자들이 구매력을 가진 집단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이 서서히 만들어지고 있다. 내년 7월부터는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비즈니스 명언] '실수'

    He who makes no mistakes never makes anything. English Proverb 실수하지 않는 자는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한다. 영국속담 ----------------------------------------------------------------------- People would learn more from their mistakes if they weren''t so busy denying that ...

    한국경제 | 1999.09.21 00:00

  • [비즈니스 명언] '사랑'

    There is no remedy for love but to love more. Henry David Thoreau 사랑의 치료법은 더 많이 사랑하는 것이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1817~1862 미국 사상가) ----------------------------------------------------------------------- In love, one always begins by deceiving oneself, and one ...

    한국경제 | 1999.09.20 00:00

  • [건강] (건강한 중년을) '우울증' .. 스트레스 등 원인

    ... 처리하고 극복해 나가는 마음으로 그려 본다. 한번에 한가지 일만 한다. 산적한 일들을 처리하기 쉬운 일로 쪼개서 처리하면 중압감을 이기고 쉽게 해결할 수 있다. 슈퍼맨 신드롬에서 벗어난다. 완벽주의에서 벗어나야 한다. "노(NO)"라고 말할수 있어야 하고 필요하면 남의 도움을 요청해 본다. 자신의 감정을 친구나 친지와 나눈다. 양보와 타협의 덕목을 갖춘다. 유연성을 갖추는게 필요하다. 이밖에 남을 바꾸려 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사람마다 독특한 색깔과 ...

    한국경제 | 1999.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