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7,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혜성, ♥전현무 언급에 보인 반응 ('와와퀴')

    ... 업고 호기롭게 박세리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국민 영웅' 박세리의 차지. 접전 끝에 역전패를 당한 양세찬과 이진호는 좌세찬-우진호 콤비의 해체를 선언했다. 1m20cm의 초대형 삼치를 획득한 OB팀(이수근, 박세리, 밥굽남)은 삼치 철판구이와 숯불구이, 삼치 조림 등 대삼치 3세트를 완성했다. 특히 구이에 일가견이 있는 밥굽남과 양념 요리 실력자인 박세리가 만나자 시너지가 폭발, 환상의 대삼치 저녁 식탁이 순식간에 차려졌다....

    텐아시아 | 2021.02.24 11:10 | 태유나

  • thumbnail
    추신수, KBO리그 역대 7번째 해외파 특별지명 계약…액수는 최고

    ... 돌아와선 지명된 구단과 계약했다. 1996년 해태 타이거즈(현 KIA 타이거즈)의 2차 우선 지명을 받은 서재응은 2007년 말 계약금 8억원과 연봉 5억원, 옵션 2억원 등 총 15억원에 KIA와 계약했다. 역시 1996년 OB 베어스(현 두산 베어스)의 2차 우선 지명자인 김선우도 2008년 1월 친구인 서재응과 같은 액수인 총액 15억원에 사인했다. 계약금 9억원, 연봉 4억원, 옵션 2억원 조건이었다. LG 트윈스의 2007년 연고 1차 지명 선수인 ...

    한국경제 | 2021.02.23 13:08 | YONHAP

  • thumbnail
    '뽕숭아학당' 임영웅→황윤성, 역대급 웃음…랜선 팬미팅 예고

    ... 완료, ‘트롯반 추천서’ 2장을 받아 들었다. 이후 뽕6는 트롯 선배들을 찾아가 추천서에 답을 적어 받아와야 하는 2번째 미션을 위해 3명씩 팀을 나눠 출동했다. 이어 장민호 영탁-임영웅의 ‘OB팀’은 설운도를, 이찬원-김희재-황윤성의 ‘소년시대팀’은 진성을 만났던 상태. 레전드 트롯 선배의 노래를 불러 90점 이상 획득해야 도전이 주어졌지만, ‘소년시대팀’은 &lsq...

    텐아시아 | 2021.02.18 08:12 | 태유나

  • thumbnail
    '뽕숭아학당' 트롯반vs예비반 불꽃 대결…'뽕학당 사수' 궐기 대회

    ... 완료, ‘트롯반 추천서’ 2장을 받아 들었다. 이후 뽕6는 트롯 선배들을 찾아가 추천서에 답을 적어 받아와야 하는 2번째 미션을 위해, 3명씩 팀을 나눠 출동했다. 이어 장민호-영탁-임영웅의 ‘OB팀’은 설운도를, 이찬원-김희재-황윤성의 ‘소년시대팀’은 진성을 만났던 상태. 레전드 트롯 선배의 노래를 불러 90점 이상 획득해야 도전이 주어졌지만, ‘소년시대팀’은 &lsq...

    스타엔 | 2021.02.18 08:03

  • thumbnail
    '9m 이글 퍼트'로 역전 우승 일군 버거, 절친 스피스에 설욕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최종 라운드가 열린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7051야드). 18번홀(파5)에 들어선 대니얼 버거(28·미국)의 뇌리에는 전날 이곳에서 범한 OB의 악몽이 스쳐갔다. 공동 선두로 쫓아온 매버릭 맥닐리(26·미국)와의 연장전을 피하려면 타수를 줄여야 하는 상황. 버거는 핀까지 230m를 남겨두고 안정적인 길 대신 과감한 길을 택했다. 3번 우드로 강하게 친 공이 ...

    한국경제 | 2021.02.15 17:52 | 김순신

  • thumbnail
    버거, AT&T 페블비치 프로암 역전 우승…PGA 투어 통산 4승(종합)

    ... 18번 홀(파5) 버디로 버거와 공동 선두를 이룬 채 먼저 경기를 마쳤으나 이어 18번 홀에서 경기한 버거가 침착하게 투온에 성공한 뒤 9m 넘는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쐐기를 박았다. 3라운드 18번 홀에서 티샷 아웃오브바운즈(OB)를 내 더블 보기를 적어낸 아쉬움을 '우승 이글'로 깨끗이 털어낸 버거는 "설욕하려는 마음이 있었다"면서 "드라이버샷이 훌륭했고, 3번 우드는 거의 '인생 샷'이었다. 그리고 퍼트는 금상첨화였다"며 기뻐했다. IT 기업 선마이크로시스템즈 ...

    한국경제 | 2021.02.15 11:09 | YONHAP

  • thumbnail
    '절친' 스피스에게 3년 만에 설욕…다니엘 버거 PGA 통산 4승

    ... 페블비치에서도 악연은 재연되는 듯 보였다. 전날 열린 3라운드, 두 선수가 마지막 조에서 함께 경기했다. 버거가 2타 차 선두였는데 스피스가 16번 홀 146m에서 샷 이글을 하면서 상황이 변했다. 버거는 이날 마지막 홀에서 OB를 범했다. 4년간 이어진 무승의 고리를 끊겠다는 스피스의 의지가 커질수록 대회에서 버거의 자리는 좁아져만 갔다. 버거는 징크스가 될 수도 있었던 친구와의 악연을 스스로 극복했다. 대회 마지막날 이글 두 개를 기록하며 스피스를 ...

    한국경제 | 2021.02.15 09:03 | 김순신

  • thumbnail
    스피스, 샷 이글로 반전…3년 7개월 만의 우승 보인다(종합)

    ... 막판에 흔들렸다. 1타 차 2위로 출발한 버거는 4번홀(파4) 이글, 7번홀(파3) 보기, 11번홀(파4) 버디를 기록한 뒤 파 세이브 행진으로 안정적 플레이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18번홀(파5)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면서 벌타를 받고 결국 더블보기로 마무리, 이븐파를 기록했다. 버거와 네이트 래슐리(미국), 톰 호기(미국),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나란히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다. 경기 후 스피스는 ...

    한국경제 | 2021.02.14 11:01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스피스, 3라운드도 단독 선두…3년 7개월)

    ... 막판에 흔들렸다. 1타 차 2위로 출발한 버거는 4번홀(파4) 이글, 7번홀(파3) 보기, 11번홀(파4) 버디를 기록한 뒤 파 세이브 행진으로 안정적 플레이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18번홀(파5)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면서 벌타를 받고 결국 더블보기로 마무리, 이븐파를 기록했다. 버거와 네이트 래슐리(미국), 톰 호기(미국),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나란히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다. 한국 선수 ...

    한국경제 | 2021.02.14 08:41 | YONHAP

  • thumbnail
    스피스, 3라운드도 단독 선두…3년 7개월 만의 우승 보인다

    ... 막판에 흔들렸다. 1타 차 2위로 출발한 버거는 4번홀(파4) 이글, 7번홀(파3) 보기, 11번홀(파4) 버디를 기록한 뒤 파 세이브 행진으로 안정적 플레이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18번홀(파5)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면서 벌타를 받고 결국 더블보기로 마무리, 이븐파를 기록했다. 버거와 네이트 래슐리(미국), 톰 호기(미국),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나란히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다. 한국 선수 ...

    한국경제 | 2021.02.14 08: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