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280 / 7,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내가 민주당 탈탕 하기 원하는 사람들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탈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11일 오후 11시 방송된 OBS경인TV 시사토크쇼 '뉴스코멘터리 막전막후'에서는 이 지사가 출연했다. 이날 MC를 맡은 박지훈 변호사는 이 지사에게 "오늘 당 색깔 넥타이 하셨다. 일부 언론에서 탈당한다고 하는데"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이 지사는 "소망 사항을 그렇게 말한 것이다. 제가 왜 탈당하나"라며 &q...

    한국경제 | 2021.02.12 01:00 | 김정호

  • thumbnail
    이재명 "내가 탈당?…文 지지자들이 날 응원하는데 왜"

    이재명 경기지사(사진)가 9일 일각에서 제기하는 탈당설에 대해 "민주당 지지자와 문재인 대통령님 지지자들이 압도적으로 응원하는 데 제가 왜 나가느냐"라며 일축했다. 기본소득 관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등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지만 최근 지지율 1위를 이어가면서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 지사는 이날 OBS와의 인터뷰에서 '일부에서 탈당설을 제기한다'는 사회자의 말에 "...

    한국경제 | 2021.02.08 21:07 | 조미현

  • thumbnail
    이재명 "탈당설? 극소수의 소망일뿐…내가 왜 나가나"

    제3 후보설엔 "전 괜찮은데, 2등이 더 섭섭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일각에서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탈당설과 관련, "민주당 지지자와 문재인 대통령님 지지자들이 압도적으로 응원하는 데 제가 왜 나가느냐"며 일축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OBS 방송에 출연해 '일부에서 탈당설을 제기한다'는 질문에 대해 "저 인간 좀 나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극히 소수의 사람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2005년부터 16년간 계속 (...

    한국경제 | 2021.02.08 17:28 | YONHAP

  • thumbnail
    "핑 G425 드라이버 앞세워 클럽 매출 1000억 도전"

    ... 서울 재동 본사에서 만났다. 핑 클럽의 인기 비결은 관용성이다. 관용성은 클럽 페이스 어디에 공이 맞아도 날아가는 방향이 크게 차이 나지 않는 특성이다. 김 부사장은 “G400부터 골퍼들 사이에 돌기 시작한 ‘OB 없는 채’라는 명성이 G425까지 유지되고 있다”며 “수입 물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소비자들이 예약한 뒤 채를 한 달가량 늦게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내 최대 오프라인 골프용품 ...

    한국경제 | 2021.02.04 17:59 | 김순신

  • thumbnail
    핑 드라이버·젝시오 우드에 꽂힌 골퍼들

    ... 차지했다. 핑 클럽의 인기 비결은 관용성이다. 관용성은 클럽 페이스 어디에 공이 맞아도 날아가는 방향이 크게 차이 나지 않는 특성이다. 핑골프 관계자는 “이전 모델인 G400부터 골퍼들 사이에 돌기 시작한 ‘OB 없는 채’라는 명성이 G425까지 유지되고 있다”며 “수입 물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소비자들이 예약한 뒤 채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출시된 G425는 3개월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1.31 18:30 | 김순신

  • thumbnail
    'AI 골퍼'에 무릎 꿇은 인간팀

    ... 엘드릭은 골프장 지형을 판단하고 바람의 풍속을 읽은 뒤 계산을 통해 성공률이 높은 샷을 구사한다. 하지만 1라운드 롱 드라이브 대결의 승자는 박세리였다. 박세리는 260야드를 보냈으나 엘드릭은 강한 바람에 고전했다. 엘드릭은 첫 샷부터 OB(아웃 오브 바운즈)를 범했다. 두 번째, 세 번째 샷에서도 힘을 쓰지 못했고 박세리에게 백기를 들었다. 홀인원 대결로 펼쳐진 2라운드에선 엘드릭이 인간팀을 대표해 나온 김상중을 상대로 승리해 균형을 맞췄다. 양팀 모두 홀인원을 ...

    한국경제 | 2021.01.31 18:23 | 조희찬

  • thumbnail
    박세리, AI골퍼 엘드릭에 석패…'AI vs 인간' 5% 돌파

    ... 홀에서 5번 만에 홀인원을 기록, 정교함은 물론 평균 드라이버 300야드를 넘길 정도의 강력한 힘까지 갖췄다. 하지만 경기장에 도착한 엘드릭은 미국과 달리 바람이 센 한국 골프장에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첫 티샷에서 OB(out of bounds)를 내기도 했다. 반면, 박세리는 260야드를 보내며 롱 드라이브 대결에서 승리했다. 다음은 홀인원 대결. 한국 바람에 적응한 데다 지치지 않는 엘드릭은 공을 핀에 35cm까지 붙이며 박세리에게 승리했다. ...

    한국경제 | 2021.01.31 09:58 | YONHAP

  • thumbnail
    LG 강효종 "박용택 선배 시포, 동기들도 부러워 했어요"

    ... 역할과 책임감까지 함께 배운다. 강효종은 `어깨 회복과 체력 강화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 아직 몸 상태가 완벽하진 않지만 컨디셔닝 코치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서두르지 않고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버지가 OB 베어스 출신의 투수 강규성으로, '야구인 2세'이기도 한 강효종은 `중학교 때 투수를 하기로 한 결정에 아버지의 영향이 컸다. 아버지는 투수셨고, 캐치볼의 중요성과 투구폼에 대한 조언을 많이 해주시면서 나를 지켜봐 주셨다. ...

    한국경제 | 2021.01.29 07:02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천자 칼럼] 기업인들의 못 말리는 야구사랑

    한국 최초의 프로야구단인 OB 베어스(현 두산 베어스) 창단 주역은 두산그룹의 고(故) 박용곤 회장이다. 미국 유학 시절부터 메이저리그에 심취했던 그는 1982년 1월 15일 가장 먼저 창단식을 하고 초대 구단주를 맡아 프로야구 원년 우승을 이끌었다. 그의 야구사랑은 아들인 박정원 현 두산그룹 회장으로 이어졌다. 고려대 야구 동아리에서 2루수로 활동한 박 회장은 귀빈석이 아니라 관중석에서 선수들을 응원하며 환호성을 지르곤 한다. LG그룹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1.26 17:46 | 고두현

  • thumbnail
    전직 야구 선수 성폭행 혐의 기소…박명환 "나라고 오해, 법적 대응"

    ... 서울,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뛰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 생활을 했다고도 알려져 있다. 이 과정에서 은퇴 후 인터넷 방송과 생활 체육 야구 등 지도를 해 오던 박명환이 해명을 해야 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명환은 OB, 두산, LG, NC를 거쳐 NC에서 코치를 지냈다. 박명환은 이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오해가 확산되자 개인 유튜브 방송을 통해 `해당 기사와 나는 관련이 없다. 내가 아니다. 그런데도 다짜고짜 찾아 와 욕을 하는 사람이 ...

    한국경제 | 2021.01.26 11:25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