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1-360 / 7,3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TEN 리뷰] '막둥이' 김제덕, 오직 감으로 방울토마토 '명중'… 안산, "흔들리지 마" ('집사부')

    ... 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어떻게 감으로 하다 보니까 그게 되더라”라고 덧붙여 멤버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이어 대표팀 선수들은 1.5cm 크기의 방울토마토를 화살로 뚫는 미션을 진행했다. 팀은 OB 오진혁, 김우진, 강채영, YB 장민희, 안산, 김제덕으로 나뉘어졌다. 먼저 OB 팀의 김우진과 강채영의 화살은 방울토마토를 스쳤고, YB 팀의 안산, 장민희의 화살은 아쉽게도 방울토마토를 비켜갔다. OB팀이 2 스침으로 앞서가는 ...

    텐아시아 | 2021.08.30 07:48 | 서예진

  • thumbnail
    [TEN 리뷰] 86년생 김선호, OB-YB 사이 어설픈 리액션…부끄뚱(문세윤) 파격 무대 ('1박2일')

    ... 소득이 없었다. 이어 연정훈도 자신 있게 "DJ DOC '여름이야기'"라고 외쳤으나, 3위 였다. 계속해서 비비 '비련', 김건모 '스피드' 등 나머지 순위가 공개 됐고, OB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은 흥이 폭발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특히 김선호는 OB와 YB 사이에 껴서 어설픈 리액션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YB 딘딘, 라비, 김선호는 2008년 문제가 제세되자 자신감에 차올랐다. 김선호는 ...

    텐아시아 | 2021.08.30 07:45 | 노규민

  • thumbnail
    MBK·KKR·베인 등 스타 PE들, 올해 왜 파는 데만 열중할까[차준호의 썬데이IB]

    ... 팔았다. 투자금 대비 약 2배 가치를 인정받았지만 일각에선 "욕심을 더 낼 수 있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중국 판매 허가가 본격화되며 기업가치가 크게 상승할 시기임에도 거래 종결에 더 초점을 뒀다는 해석이다. OB맥주·KCFT(현 SK넥실리스) 등 국내에서 연달아 '대박'을 거둔 KKR도 현재까지 내부적으로 국내에서 인프라성 투자 외에는 신규 경영권 인수 거래를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정보기술(IT...

    한국경제 | 2021.08.30 05:50 | 마켓인사이트

  • thumbnail
    1천975일 기다림 끝에 우승했는데…피나우의 차분한 세리머니

    ... 오른 채 대회를 마쳤다. 캐머런 스미스(호주)도 똑같이 20언더파를 쳐서 피나우와 공동 선두가 됐다. 다행히 연장전은 쉽게 승부가 났다. 피나우가 티샷을 페어웨이에 올린 반면 스미스는 옹벽 밖으로 공을 보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났다. 피나우는 차분히 파로 마무리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피나우가 PGA 투어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은 2016년 3월 푸에르토리코 오픈에서 첫 승을 거둔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피나우는 준우승만 8번만 거뒀다. 승운이 ...

    한국경제 | 2021.08.24 14:03 | YONHAP

  • thumbnail
    '2등만 8번' 피나우, PGA 노던트러스트서 5년 5개월 만에 우승(종합)

    ...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한 피나우는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공동 선두를 이뤄 연장전으로 갔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피나우는 침착하게 파에 성공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스미스는 티샷으로 아웃오브바운즈(OB)를 내고 5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려놓은 상태였다. 피나우는 연장 파 퍼트에 성공한 뒤 안도하는 표정으로 하늘을 올려다봤다. 스미스는 피나우에게 다가가 축하 인사를 했다. 피나우가 PGA 투어 정상에 오른 것은 2016년 3월 ...

    한국경제 | 2021.08.24 09:30 | YONHAP

  • '세계랭킹 22위' 피나우, '쩐의 전쟁' 1차전 주인공 되다

    ...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한 피나우는 캐머런 스미스(28·호주)와 공동 선두를 이뤄 연장전으로 갔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피나우는 침착하게 파 세이브에 성공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스미스는 티샷으로 아웃오브바운즈(OB)를 내고 5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려놓은 상태였다. 피나우가 PGA 투어 정상에 오른 것은 2016년 3월 푸에르토리코 오픈에서의 첫 승 이후 5년 5개월 만이다. 이후 피나우는 총 8번의 준우승을 거뒀다. 올해 1월 파머스 ...

    한국경제 | 2021.08.24 09:07 | 조수영

  • thumbnail
    '2등 전문' 피나우, PGA 노던트러스트서 5년 5개월 만에 우승

    ... 줄였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를 기록한 피나우는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공동 선두를 이뤄 연장전으로 갔다.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전에서 피나우는 침착하게 파에 성공하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스미스는 티샷으로 아웃오브바운즈(OB)를 내고 5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려놓은 상태였다. 피나우가 PGA 투어 정상에 오른 것은 2016년 3월 푸에르토리코 오픈에서 첫 승을 거둔 이후 5년 5개월 만이다. 그 사이 피나우는 총 8번의 준우승을 거뒀다. 올해 ...

    한국경제 | 2021.08.24 08:30 | YONHAP

  • thumbnail
    노가리골목 을지OB베어 강제집행 무산…한때 몸싸움

    서울 중구 을지로3가 노가리골목의 상징인 '을지OB베어'를 철거하려던 다섯 번째 강제집행 시도가 다시 무산됐다. 을지OB베어 건물주 측이 고용한 사설 용역 20여명과 서울중앙지법 집행관·노무자 10여명은 23일 오전 9시 30분께 을지OB베어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청계천을지로보존연대 등 시민단체와 인근 상인들의 반발에 철수했다. 시민단체 회원과 상인들은 강제집행 인력이 상가 안으로 진입하지 못하게 입구를 차량으로 막고 바닥에 주저앉는 등 격렬히 ...

    한국경제 | 2021.08.23 11:26 | YONHAP

  • thumbnail
    [김웅 칼럼] 좋은 결정을 하는 조건

    ... '홀'에 꽂힌 '깃발'에 가까이 붙이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대부분 깃대 주변에 적지 않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죠. 조금만 멀리쳐도 '벙커(모래)'에 빠지거나 뒷바람이라도 불면 'OB(out of bounds, 코스 이외 플레이 금지구역)'지역으로 떨어져 벌타를 먹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때 경력이 많은 사람들은 홀과 조금 멀어도 '그린'중에도 넓은 지역에 공을 올리는 선택을 합니다. 경험많은 ...

    The pen | 2021.08.17 13:55 | 김웅

  • thumbnail
    '집사부일체' 구본길, 올림픽 비디오 판독 때 무릎 꿇은 이유…K펜싱의 위엄 [종합]

    ... '집사부일체'에서는 유수빈이 나섰다. 김준호 선수가 선제 공격을 성공하긴 했지만 유수빈은 김준호 선수의 얼굴에 물감을 묻혀 대표팀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본격적인 펜싱 대결에 나섰다. 김정환, 구본길 선수와 유수빈, 김동현이 OB팀을, 김준호, 오상욱 선수와 이승기, 양세형이 YB팀을 이뤘다. 대결에 앞서 전 펜싱선수이자 SBS 펜싱 해설위원 원우영이 등장했다. 원우영은 "OB와는 올림픽에 같이 나갔고, YB와는 대표님 생활을 같이 했다"며 ...

    텐아시아 | 2021.08.16 07:25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