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7,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서운 루키' 윤이나 "신인왕보다는 우승컵"

    ... 5번홀(파4)에서는 289야드를 기록했다. 이어진 두번째 샷으로 공을 홀 5.8m 떨어진 그린에 떨어뜨린 뒤 버디를 잡아냈다. 18번홀(파5)에서는 티샷으로 268야드를 날렸다. 윤이나는 “어릴 때부터 부모님과 코치님이 ‘OB(아웃오브바운즈) 걱정하지 말고 무조건 세게 치라’고 하셨다”며 “성향 자체가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호한다. 비뚤게 가도 멀리 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다만 정확도는 다소 아쉬웠다. 2라운드 ...

    한국경제 | 2022.06.26 17:42 | 김진원

  • thumbnail
    '필드 패셔니스타' 유현주 "저의 1순위는 골프…내년에 꼭 시드따서 돌아올게요"

    ... 어제 너무 많이 친 탓"이라며 쑥스럽게 웃었다. 1라운드 경기는 아쉬움의 연속이었다. 10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그는 티샷이 코스 밖으로 빠져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그는 "오랜만의 정규투어인데 첫 홀부터 OB를 내니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흔들리는 마음을 빨리 잡지 못해 우왕좌왕 정신없는 플레이를 펼쳤다"라고 털어놨다. 1라운드를 마친 뒤에도 대회장을 떠나지 않고 퍼팅연습장에서 한시간 넘게 그린과 씨름을 벌이는 그의 모습은 ...

    한국경제 | 2022.06.26 08:40 | 조수영

  • thumbnail
    前 우승자도 8타 만에 탈출…'복병' 1번홀서 쓴맛 본 선수들

    ... 탈출했다. 시작부터 꼬였다. 티샷이 살짝 밀렸고 결국 오른쪽 러프에 빠졌다. 그린이 보이지 않아 결국 레이업 샷을 했는데, 세 번째 샷마저 우측으로 나갔다. 그는 결국 여섯 번째 샷만에 그린에 공을 올렸고 트리플 보기를 적어냈다. OB(아웃오브바운즈)를 두 번이나 낸 선수도 나왔다. 이재윤(22)은 티샷을 페어웨이에 잘 보냈지만, 두 번째 샷을 우측으로 빠뜨렸다. 다시 친 네 번째 샷마저 코스 밖으로 보낸 그는 7번째 샷 만에 그린에 공을 올린 뒤 쿼드러플 보기로 겨우 ...

    한국경제 | 2022.06.24 17:42 | 조희찬

  • thumbnail
    시즌 3승 vs 생애 첫승…박민지·윤이나 8언더파 공동선두

    ... 됐다”고 했다. 윤이나는 ‘초장타’로 포천힐스CC를 폭격했다. 3번홀에선 티샷으로 292야드를 보냈다. 9번홀(파4)에서도 277야드를 찍었다. 윤이나는 “어릴 때부터 부모님과 코치님이 ‘OB(아웃오브바운즈) 걱정하지 말고 무조건 세게 치라’고 하셨다”며 “성향 자체가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호한다. 비뚤게 가도 멀리 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 덕분에 파4에서 세컨드 샷은 거의 ...

    한국경제 | 2022.06.24 17:39 | 조희찬

  • thumbnail
    운도 따르지 않는 삼성 김헌곤…43타석 연속 무안타

    ... 비어 버린 삼성 외야진에서 베테랑 외야수 김헌곤마저 슬럼프에 빠지며 삼성은 타순을 짜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KBO리그 전체를 보면 1995년 9월 5일 전주 쌍방울 레이더스전부터 1997년 8월 23일 무등 해태 타이거즈전까지 51타석 연속 안타를 치지 못한 염경엽(태평양 돌핀스·현대 유니콘스)이 최장 기록이다. 그 뒤를 2014∼2015년 손시헌(NC 다이노스·48타석), 1983년 유지훤(OB 베어스·47타석)이 잇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2 22:37 | YONHAP

  • thumbnail
    SK어스온-에이에이티, 석유개발·CCS 분야 기술 역량 강화 MOU

    SK이노베이션의 석유개발사업 자회사인 SK어스온이 해양탐사 전문업체 ㈜에이에이티와 손잡고 석유개발 및 탄소 포집·저장 사업(CCS) 분야의 기술 역량 강화에 나섰다. SK어스온은 20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에이에이티와 석유개발 및 CCS 분야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CCS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이송한 후 땅속 저장소에 주입하는 과정을 통칭한다. SK 어스온과 에이에이티는 이번 협약에 따라 각 사...

    한국경제 | 2022.06.21 10:04 | YONHAP

  • thumbnail
    SK어스온,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 협력 통해 기술역량 및 ESG 강화 나서

    SK어스온이 국내 기술 강소기업과 협력을 바탕으로 석유개발 및 탄소 포집∙저장 사업(Carbon Capture & Storage, 이하 CCS) 분야 기술 역량 강화와 ESG 경영을 동시에 추진한다. SK어스온과 해양탐사 전문업체 ㈜에이에이티(AAT, 이하 에이에이티)는 석유개발 및 CCS 분야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CCS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이송한 후 땅 속 저장소에 주입하는 과정을 통칭한...

    한국경제 | 2022.06.21 09:39 | WISEPRESS

  • thumbnail
    이준석,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코리안투어 2승(종합)

    ... 만에 이번 대회에서 승수를 추가했다. 23일부터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한국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전을 앞둔 이준석은 시즌 첫 승으로 완벽한 전초전을 치렀다. 5번 홀(파5)에서 정태양이 두 차례 아웃오브바운즈(OB) 끝에 트리플 보기를 적어낸 사이 버디를 솎아내며 단숨에 4타 차 선두로 추월한 이준석은 앞 조에서 경기한 이규민 등의 추격을 받았다. 이규민이 5∼9번 사이에만 4개의 버디를 잡아내 2타 차로 뒤쫓았고, 정태양도 7∼8번 홀 ...

    한국경제 | 2022.06.19 16:45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역전 우승…코리안투어 2승

    ... 만에 이번 대회에서 승수를 추가했다. 23일부터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한국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전을 앞둔 이준석은 시즌 첫 승으로 완벽한 전초전을 치렀다. 5번 홀(파5) 정태양이 두 차례 아웃오브바운즈(OB) 끝에 트리플 보기를 적어낸 사이 버디를 솎아내며 단숨에 4타 차 선두로 추월한 이준석은 앞 조에서 경기한 이규민 등의 추격을 받았다. 이규민이 5∼9번 사이에만 4개의 버디를 잡아내 2타 차로 뒤쫓았고, 정태양도 7∼8번 홀 ...

    한국경제 | 2022.06.19 15:56 | YONHAP

  • thumbnail
    베테랑 이태희·김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경쟁(종합)

    ... 전날 8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던 함정우는 이날 한 타를 잃고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공동 10위로 미끄러졌다. 함정우는 4∼7번 홀 줄버디를 포함해 전반에 5타를 줄였으나 12번 홀(파4)에서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는 등 급격한 샷 난조 속에 트리플 보기를 써냈고 14번 홀(파4)에선 더블 보기가 나오며 무너졌다. 초등학생 아들을 캐디로 대동해 대회에 나선 류현우(41)는 2타를 줄여 공동 20위(5언더파 139타)에 자리했다. 지난주 ...

    한국경제 | 2022.06.17 20: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