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401-171410 / 174,1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기로제강] 대체재 어떤것이 있나..DRI 보편화

    ... 전세계적으로 DRI총생산의 약15%에 달하는 3백10만t이 생산됐는데 미국의 미드렉스사는 2000년에는 잠재시장의 규모가 1천5백만~ 1천6백만t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이언카바이드는 환원가스를 이용, 철광석을 Fe3 C 상태로 합성시킨 인공화합물. t당 공장건설비용이 코크스공장의 25~30%, DRI공장의 30~50% 수준에 불과, 어떤 고철대체재보다도 건설비용및 제조원가가 저렴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DRI에 비해 로장입시 열원으로 ...

    한국경제 | 1994.10.19 00:00

  • [사금융양성화] 사채시장 실태..실명제불구 성업 총10조규모

    ... 수있다. 현재 명동과 강남등 소위 사채월스트리트에서 이뤄지고 있는 거래유형은 몇가지로 나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와리깡". 어음할인을 뜻하는 속어로 가장 전형적인 사채상품이다. 이들은 기업어음을 ABC의 3등급으로 분류,그중 C급어음이나 비상장기업의 경우 월2~2.5% 내외를 받는다. 이는 1년으로 환산하면 24~30%에 달하는 것으로 은행의 어음할인 금리 (11~12%)의 두배를 훨씬 넘는 고금리다. A급어음도 월1.22%로 연14.64%에 달한다. ...

    한국경제 | 1994.10.19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과학..꿈꾸던 미래, 현실로

    과학기술이 인간의 삶과 질을 바꿔 놓는다. 컴퓨터와 통신기술의 발달은 사회 구석 구석을 엄청나게 변모시키는 힘을 갖고 있고 생명공학은 인간이 몇살까지 살게될지를 점칠수 없게 만들고 있다. 더욱이 21세기를 문턱에둔 최근의 기술발전은 어제의 기술이 옛기술이 될정도로 매우 빨리 움직이고 있다. 어떤 과학자는 심지어 "많은 과학자들의 연구를 멈추게할 연구를 수행하고 싶다"고 말할 정도이다. 미래기술이 우리 환경과 삶을 어떻게 바뀌게 할...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이끌 8대주요기술..자동차기술

    미래형자동차는 운전석에 인공위성을 통해 목적지까지의 도로사정과 기상여건등 각종 운행정보를 받아볼수 있는 운행정보 시스템이 설치되고 앞유리에는 항공기 조정석유리처럼 운행정보가 투사되는 정보표시장치가 부착된다. 또 돌출장애물을 사전에 감지하는 충돌경보장치가 갖춰진다. 이미 개발, 현재 고급차에 적용하는 선택품목인 자동브레이크시스템(ABS) 에어백등은 모두 갖추게 된다. 차에 설치된 무단변속기는 변속비를 최대 최소사이에서 자동으로 바꿔 ...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이끌 8대 주요기술..톱쿼크

    페르미 연구소는 지난 4월말 세계과학계를 흥분시키는 발표를 한적이 있다. 그내용은 페르미 연구소의 가속기 테바트론에서 양성자와 반양성자 충돌이 약 10억번 일어나 10여번의 톱쿼크를 생성한 것으로 확인했다는 것이다. 이것은 물질의 궁극입자인 6종의 기본입자(쿼크)중 유일하게 확인되지 않은 톱쿼크를 규명할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는데 의의가 있다. 또 톱쿼크의 발견은 우주창조의 해명등 우주물리학의 난제를 해결할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수 있...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이끌 8대 주요기술..3차원영상

    입체감 현실감 자연감이 거의 완벽에 가까운 3차원 영상매체가 우리 주위 에 자리를 잡는다. 3차원 영상매체는 주변세계를 3차원적으로 촬영할수 있는 카메라, 홀로그램 제작기술, 대용량 화상정보의 직접 전송을 위한 초고속의 다채널 전송기술, 3차원수상기등이 광기술과 결합돼 등장하게 된다. 인간이 주변세계로 부터 받아들이는 정보의 80%이상은 시각을 통해 얻어진다. 때문에 3차원 영상매체는 가전및 통신산업은 물론 우주항공및 예술산업등 ...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이끌 8대 주요기술..초전도체

    인간이 메뚜기처럼 높이 뛸 수 있게 하는 초전도운동화, 전기를 담아뒀다 나중에 전선에 연결해 쓸수 있는 전기통조림, 초전도체를 이용해 달리는 열차등이 등장한다. 초전도체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초전도체는 1911년 네덜란드의 화학자 카메링오네스가 수은이 절대온도 0도 (1K=섭씨 영하 273도)가 되면 전기저항이 완전히 사라진다는 사실을 발견 하면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저항이 없다는 것은 전기가 무한정 흐를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이끌 8대주요기술..태양열발전

    지상으로부터 3만6,000km 상공위 정지궤도에 태양열발전소가 세워진다. 우주태양열 발전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정지궤도에 태양전지판을 띄워 태양에너지를 모아 전기에너지를 생산하고 이를 마이크로파로 변환, 지상으로 송전하는 이 우주태양열발전은 실제로는 지난67년 제안됐었다. 우주태양열발전은 우주에서의 태양에너지밀도가 지상보다 10배정도 높기 때문에 발전효율이 핵심인 태양열발전의 실용화 방안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다. 태양에너지는 지상...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21C 대비 그룹전략..현대/삼성 등

    기존의 각사업분야에 첨단기술을 도입하고 미래형 신규사업에 진출, 초일류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자동화 고도화를 통해 메커트로닉스체제를 확립하고 원료절약형시스템 엔지니어링을 개발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기술고도화''와 생명공학 에너지 해양 항공 등 미래형 ''신규사업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너지를 대량 소비하는 ''하드웨어형 경제''에서 정보화지식 집약화 서비스화로 대표되는 ''소프트웨어형 경제''로 전환될 미래산업구조...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0돌] 재계 21C 구상..세계 일류화 전략

    재계가 2000년을 겨냥한 전략마련을 위해 부산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세계 초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미래조감도를 짜고 있다. 글로벌시대에 대비, 국제화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기 위해 ''미래형 고부가신규업종'' 발굴에도 신경을 쏟고 있다. 기존사업을 수익성 안정성 성장성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쪽으로 재편 하고 있다. ''세계속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장기발전계획수립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

    한국경제 | 1994.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