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31,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징어게임은 큰 화면으로"…초대형 TV가 대세

    65형 TV를 넘어 이제는 75형 이상 초대형 TV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이마트에서 올해 1~9월 전체 TV 판매에서 차지하는 초대형 TV 비중이 40.8%로 1위를 기록했을 정도다. 1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TV 시장을 주도한 65형 제품은 75형 이상 초대형 상품에 1위 자리를 내줬다. 길어지는 ‘집콕’ 생활로 인해 가정용 TV 시장에 대형화·고급화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이마트의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1.10.11 17:50 | 박한신

  • thumbnail
    "MZ세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잖아요"…분노한 대학생들

    ... 많은 이전 세대에 밀려 입시는 물론 취업 과정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치렀다”고 설명했다. Z세대의 특성은 ‘스마트폰·다양성·글로벌’로 요약된다. 조 교수는 “Z세대는 TV에서 PD가 가공하고 고른 정보를 무의식적으로 수용하지 않고 인터넷과 SNS에서 능동적으로 정보를 찾으며 자랐다”며 “밀레니얼과 Z세대는 같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최예린 기자

    한국경제 | 2021.10.11 17:49 | 최예린

  • thumbnail
    강신웅 티캐스트 대표 "팝콘처럼 달콤함 못줘도 삶·가족 일깨운 게 롱런 비결"

    ... 그럴수록 ‘영화관+케이블채널’의 시너지가 중요하다는 게 강 대표의 설명이다. “좋은 영화 판권을 사면 그게 곧 케이블채널의 경쟁력이 됩니다. OTT 시대라지만 우리가 직접 선정한 영화들은 언제든 TV를 켜고 봐도 재밌다는 믿음을 드립니다. 케이블채널이 재정적으로 받쳐주니 영화관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죠.” 강 대표는 “언제 와도 좋은 영화를 상영하는 극장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배태웅 ...

    한국경제 | 2021.10.11 17:41 | 배태웅

  • thumbnail
    1년에 1000대도 안 팔리더니…판매 44배 급증한 가전 제품

    OLED(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제품이 크면 클수록 잘 팔리는 ‘거거익선’ 트렌드가 먹히지 않던 시장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88인치 제품 가격은 4000만원 선. 큰 TV를 좋아해도 선뜻 지갑을 열기 힘든 가격대였다. 지난해 80인치 이상 올레드 TV가 1000대도 팔리지 않았던 배경이다. 올레드 TV 시장에 거거익선 바람이 불기 시작한 것은 지난 6월부터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

    한국경제 | 2021.10.11 17:30 | 이수빈

  • thumbnail
    LG, 전자·화학·통신 '3각 편대'로 글로벌 시장 공략

    ... 있다. 전기차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등 날로 확대되는 미래차 시장을 주도하는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LG전자는 2018년 차량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기업인 오스트리아의 ZKW를 인수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는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으로 수익성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대형 OLED 사업은 지속 성장하고 있는 OLED TV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국내 파주와 중국 광저우에서 대형 OLED를 생산하는 투트랙 생산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

    한국경제 | 2021.10.11 16:24 | 박신영

  • thumbnail
    CJ, 세계에 K라이프스타일 알린다…'비비고 만두' 美냉동식품 시장 1위

    ...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콘텐츠도 제작하고 있다. CJ ENM과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은 미국 할리우드 제작사 스카이댄스 미디어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최근에는 스튜디오드래곤, 스카이댄스 미디어, 애플TV플러스가 함께 미국 드라마 시리즈 ‘더 빅 도어 프라이즈(The Big Door Prize)’를 제작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기존에 완성된 국내 드라마와 예능을 수출하거나 포맷을 해외에 판매하는 사례는 많았지만 ...

    한국경제 | 2021.10.11 16:08 | 박종관

  • thumbnail
    삼양 "스페셜티 소재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사업을 본격화한다. 이소소르비드는 식물 자원에서 추출한 전분을 화학적으로 가공한 바이오 소재다. 이소소르비드로 만든 플라스틱은 내구성, 내열성, 투과성이 우수하다. 모바일 기기, TV 등 전자제품 외장재, 스마트폰의 액정필름, 자동차 내장재, 식품 용기, 친환경 건축자재 등 다양한 곳에 쓰인다. 플라스틱 외에 도료, 접착제 생산 원료로도 활용된다. 삼양은 이소소르비드를 활용한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10.11 15:41 | 김형규

  • thumbnail
    '디지코 혁신' 나선 KT…1조 넘는 과감한 투자

    ... 가치사슬(밸류체인)을 만드는 게 목표다. 콘텐츠 하나로 다방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원소스 멀티유즈’ 방식으로 선순환 체계를 구축했다. 스토리위즈가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해 콘텐츠를 제작하면 스카이티비, 올레tv, 스카이라이프 등에서 방영한다. 이후 시즌을 통해 후속 판권을 유통하고 지니뮤직에선 OST를 공개하는 식이다. 지난 8월엔 유료방송업계 1위 굳히기를 위해 스카이라이프를 통해 현대HCN 인수 작업도 완료했다. 아시아와 유럽 등에서 ...

    한국경제 | 2021.10.11 15:39 | 선한결

  • thumbnail
    신세계, 공격적 투자로 온·오프라인 잡는다

    ... 궁극적으로 구상하는 ‘신세계 유니버스’는 소비자가 먹고 자고 보고 사고 즐기는 일상의 순간을 모두 신세계에서 불편함 없이 해결하는 세상이다. 정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선 후 신세계그룹은 스타필드와 이마트24, 신세계TV쇼핑 등 유통 채널을 늘렸고, 코로나19 이후로는 온라인 쇼핑 시장 장악에 나섰다. 그룹 관계자는 “신세계 유니버스를 구현하기 위한 ‘신세계 생태계’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유정 ...

    한국경제 | 2021.10.11 15:30 | 노유정

  • thumbnail
    좌충우돌 '기시다 자본주의'…이번엔 분기 대신 반기보고서?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자본주의'를 간판 정책으로 내걸었지만 구체적인 정책을 낼 때마다 자본시장에 충격만 주고 있다. 첫번째 대책으로 금융소득세 개선안을 내놓은 이후에는 닛케이225지수는 12년 만에 8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결국 기시다 총리는 전날 후지TV에 출연해 "당분간 금융소득세를 건드릴 생각이 없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일본 언론들이 주가 약세를 '기시다 쇼크'라고 표현하는 등 시장에 주는 충격을 고려한 변화로 풀이된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한국경제 | 2021.10.11 14:38 | 정영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