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8,0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싱가포르, 외국인 근로자 휴일 이동 제한…'차별 논란' 지속

    외출 허가제 폐지했지만 휴일 공공장소 방문 제한 "코로나19 경계 늦춰서는 안돼" vs "이주 근로자만 차별" 싱가포르가 외국인 근로자의 외출 허가제를 폐지했지만 휴일 공공 장소 방문을 제한하면서 내국인과 차별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않고 있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앞으로 당국의 허가 없이도 외국인 근로자들이 기숙 시설에서 외출할 수 있다고 전날 발표했다. 그러나 일요일이나 공휴일에 시민들이 몰리는 공공 장소를 방문하기 ...

    한국경제 | 2022.06.25 10:23 | YONHAP

  • thumbnail
    T1 제우스의 번개는 DK 너구리의 방패도 뚫을까 [이주현의 로그인 e스포츠]

    ... 간의 상대 전적에선 담원이 44전 25승 19패(세트 기준)로 앞서고 있다. T1이 유일하게 상대 전적에서 밀리는 LCK 팀이 담원이다. 하지만 지난 스프링 시즌엔 T1이 4승 1패(세트 기준)로 최근 전적에선 앞선다. 제우스 VS 너구리...가슴이 웅장해지는 첫 대결 이번 대결에서 가장 주목받는 라인은 역시 탑이다. 양 팀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들이 만나기 때문이다. 바로 T1의 제우스와 담원의 너구리다. 두 선수는 이번에 처음으로 맞대결을 펼친다. 제우스가 ...

    한국경제 | 2022.06.25 08:36 | 이주현

  • thumbnail
    글로벌 논쟁된 美 '낙태권 판결' 폐기…"인권 후퇴" vs "환영"

    마크롱 "보호돼야할 여성 기본권"·트뤼도 "끔찍한 판결" 교황청 학술원 "전 세계에 문제 제기…모두가 숙고해볼 기회" 미국 대법원이 24일(현지시간) 여성의 낙태권을 인정한 옛 판결을 폐기한다고 공식 결정하자 국제사회가 미국 내부 못지 않게 낙태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며 찬반 논란을 벌였다. 프랑스와 캐나다 등은 인권이 후퇴한 것이라며 미국 연방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미 대법원 판...

    한국경제 | 2022.06.25 03:41 | YONHAP

  • thumbnail
    시즌 3승 vs 생애 첫승…박민지·윤이나 8언더파 공동선두

    ... 드라이브 비거리는 264야드로 전체 1위다. 반면 페어웨이 안착률은 70.94%로 전체 99위다. 일단 멀리 쳐 놓고 그다음을 생각하는 ‘닥공’(닥치고 공격) 스타일이다. ‘수비왕’ 박민지 vs ‘닥공’ 윤이나 24일 경기 포천 포천힐스CC(파72·661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선 ‘...

    한국경제 | 2022.06.24 17:39 | 조희찬

  • thumbnail
    한경바이오인사이트 Vol.21 - 2022년 6월호

    ... 트렌드 [BIO NEWS UP-TO-DATE] 국내에서 일어난 바이오 산업 관련 소식 업데이트 OPINION [배진건의 바이오 산책] 부작용 없는 인터루킨(IL)-2 탄생이 가능할까? [김선진의 바이오 뷰] 활인검(活人劍) vs 살인검(殺人劍) BIO INSIDE [유전자치료제와 AAV 벡터] 유전자치료제, 난치질환 치료의 장을 열다, 전달체로 주목받는 ‘AAV’ [조상래의 진단 A to Z] 소량의 혈액만으로 정말 암을 찾아낼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6.24 16:53 | 박영태

  • thumbnail
    아시아증시보다 더 많이 반등한 한국증시…바닥 확인? vs 데드캣 바운스?

    국내 증시가 사흘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전문가들은 과도한 낙폭에 따른 기술적 반등인만큼 아직 바닥을 확인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24일 코스피지수는 2.26% 오른 2366.60에 장을 마치며 사흘만에 상승 마감했다. 반등세는 기관이 이끌었다. 6403억원을 순매수했다. 삼성전자(1.74%)를 비롯해 최근 낙폭이 컸던 네이버(5.77%), 카카오(6.56%), 카카오뱅크(3.11%) 등 성장주의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코스닥지수는 5....

    한국경제 | 2022.06.24 16:44 | 심성미

  • thumbnail
    세월호 때 해체된 해경, 이번엔 지휘부 집단사의(종합)

    침통한 해경…"조직 쇄신 계기" vs "지휘부 무책임"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여부 수사 결과를 1년 9개월 만에 뒤집은 해양경찰이 후폭풍에 휩싸였다. 세월호 침몰 사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조직이 해체됐다가 부활한 뼈아픈 경험이 있는 해경이 이번에는 수사 결과 번복으로 지휘부가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 24일 해경청에 따르면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오전 서해 피격 공무원 ...

    한국경제 | 2022.06.24 15:00 | YONHAP

  • thumbnail
    세월호 때 해체된 해경, 이번에는 지휘부 일괄사의

    침통한 해경…"조직 쇄신 계기" vs "지휘부 무책임"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여부 수사 결과를 1년 9개월 만에 뒤집은 해양경찰이 후폭풍에 휩싸였다. 세월호 침몰 사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조직이 해체됐다가 부활한 뼈아픈 경험이 있는 해경이 이번에는 수사 결과 번복으로 지휘부가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 24일 해경청에 따르면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은 이날 오전 '서해 피격 공무원' ...

    한국경제 | 2022.06.24 14:22 | YONHAP

  • thumbnail
    고인의 싸이월드 일기, 유가족이 본다?…'개인정보 vs 추억 관리' [선한결의 IT포커스]

    ... "3200만 회원의 사진첩에는 참 많은 추억과 기억이 담겨있다"며 "유명 배우의 유족 분들뿐 아니라 모든 유족 분들께 소중한 자산을 전달해 드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죽은 이의 프라이버시 vs 산 자의 추억 관리 사망한 이들의 디지털 데이터를 유가족들이 '상속'하게 하는 문제는 세계 각국에서 오랜 논쟁거리입니다. 일부는 고인이 쓴 책이나 일기장, 편지 등 유품을 유가족이 물려받는 것과 디지털콘텐츠가 상속되는 ...

    한국경제 | 2022.06.24 11:15 | 선한결

  • thumbnail
    코로나 이후 근로자 "생산성 증가" vs 기업 "생산성 하락"

    전 세계 1500개 기업 임원 및 직장인 1만7000여명 대상 EY 2022 일자리의 현재와 미래(Work Reimagined) 설문조사 근로자 64%는 "새로운 업무 방식 도입을 통해 업무 생산성 증대"  기업 41%는 "직원들의 퇴사 증가로 인해 생산성 되려 하락” 코로나19를 기점으로 근로자와 기업의 생산성과 관련된 시각이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EY컨설팅은 22개국 1,500개 기업 임원들과 직장인 1만7000...

    조세일보 | 2022.06.2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