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7711-197720 / 198,0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광고 vs 광고] SK텔 '카라'-KTF '드라마'

    다섯명의 유명 여배우냐,'반지의 퀸'이냐. 이동통신업계 맞수인 SK텔레콤과 KTF가 여성 전용 이동전화 서비스에 대한 광고전을 펼치고 있다. 양사간 경쟁은 SK텔레콤(스피드011)이 최근 30∼49세 여성층에 맞춘 새 브랜드 '카라(KARA)' 광고를 선보이며 시작됐다. KTF(016,018)도 지난달 '드라마(Drama)'모델로 기존 이영애 대신 안정환 선수의 부인 이혜원씨를 영입했다. 모델 파워에선 시대별 유명 여배우 5명이 나선 카...

    한국경제 | 2002.08.20 00:00

  • [우리는 라이벌] 현대백화점 vs 신세계

    '고가 명품 중심의 백화점 대 생활필수품 위주의 할인점.' 현대백화점과 신세계의 이미지를 함축하고 있는 말이다. 신세계와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나란히 사상 최고의 실적을 거둔 내수우량주이지만 사업구조와 내용은 상당히 다르다. 현대백화점이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갖고 있는 반면 신세계는 성장성이 높고 경쟁이 치열한 분야에 노출돼 있다. 현대백화점 주가가 안정적인 데 비해 신세계는 변동성이 크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현대백화점=업계 2위의 종...

    한국경제 | 2002.08.13 00:00

  • [주간스타워즈] 부분 교체 vs 전면 개편

    이번주 증시는 연중 최저치를 경신한 뒤 반등에 성공했다. 주 초반 미국경제가 소폭 회복한 뒤 다시 침체에 빠진다는 '더블딥' 우려가 짙어진 데다 외국인이 사상 최대 규모의 일간 순매도를 퍼부으며 증시를 나락으로 떨어뜨렸다. 그러나 최근 유일한 모멘텀인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하면서 급락세가 진정됐고 옵션만기를 무난히 거치며 다소나마 자신감을 회복했다. 삼성전자의 자사주 매입, KT의 외국인 지분한도확대 등 호재도 반등을 뒷받침했다. 이번주 ...

    한국경제 | 2002.08.09 00:00 | chums

  • [우리는 라이벌] LG홈쇼핑 vs CJ39쇼핑

    주식시장의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알짜배기' 종목까지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그러나 실적이 좋은 업종대표주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시각에서 매수 관점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투자자의 판단을 돕기 위해 업종대표주 가운데 지명도와 시가총액 등에서 '맞수'격인 종목을 골라 영업실적과 주가전망 등을 살펴본다. -------------------------------------------------------------- LG홈...

    한국경제 | 2002.08.06 00:00

  • [외환] 보합권 혼조세, "월말 네고 vs 달러 강세"

    환율이 개장초 보합권에서 등락하며 탐색전을 벌이고 있다. 달러/엔 환율이 120엔대로 재진입했으나 추가 상승 여력은 강하지 않다. 월말을 앞둔 네고물량의 출회규모가 관건이다. 전날에도 달러/엔의 상승을 짓눌렀던 논리가 공급우위에 의한 수급상황이었던 만큼 이날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앞선 사흘 내리 일중 변동성이 10원 이상을 기록한 만큼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수급상황의 파악에 아우른 달러/엔 동향에 촉각을 세우면서 짧은 단타 위...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chums

  • 조흥銀 주가전망 엇갈려 .. 도이치證 상향 vs LG證 하향

    조흥은행(행장 홍석주)의 향후 주가전망을 놓고 외국계 증권사와 국내 증권사가 엇갈린 예상치를 내놓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도이치증권은 30일 조흥은행의 목표주가를 5천2백20원에서 6천2백20원으로 올렸다. 공격적으로 충당금을 쌓고 있어 부실 자산에 대한 위험도가 크게 낮아지고 있는데다 홍석주 은행장 체제가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도이치증권은 분석했다. 도이치증권은 특히 대우차에 대한 조흥은행의 추가 지원이 없고 정부지분(80...

    한국경제 | 2002.07.30 00:00

  • [외환오전] 2.50원 하락, "달러/엔 상승 vs 네고물량"

    환율이 냉온탕을 오가는 혼조세중에 오전장을 하락세로 마쳤다. 사흘만에 하락 흐름이다. 달러/엔 환율이 120엔대로 진입, 역외매수세가 등장하면서 환율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업체 네고물량이 월말을 맞아 대거 출회돼 포지션 부담을 가중시킨 것이 하락을 부추겼다. 환율은 달러/엔이 정체될 때 서서히 아래쪽으로 물량을 따라 밀고 내렸다. 달러/엔 상승과 네고물량이 상충되는 가운데 시장 참가자들은 포지션 잡기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급등락 가능성...

    한국경제 | 2002.07.30 00:00 | chums

  • '바닥론' 美증시 엇갈린 전망.."다우 36000"vs"10년전 회귀"

    2000년초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점(다우지수 11,722.98)에 달할 때 월가에는 두권의 베스트셀러가 있었다. 99년 9월 출간된 "다우 36,000"과 이듬해 4월에 나온 "비이성적 과열(Irrational Exuberance)"이 그것이다. "다우 36,000"은 당시 1만1천선을 막 넘어섰던 주가를 한차례 더 끌어 올리는듯 했다. 그러나 뒤이어 출판된 "비이성적 과열"의 경고처럼 미국증시의 거품은 꺼졌고 최근까지 침체양상을 보였다...

    한국경제 | 2002.07.30 00:00

  • [외환종합] 이틀째 5원 하락, "1,160원대 무난"

    ... 수준이자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장중 고점은 개장가인 1,171.00원, 저점은 지난 2000년 11월 22일 장중 1,160.50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1,164.00원으로 하루 환율변동폭은 7.00원을 기록했다. ◆ 물량 부담 vs 정부 개입 = 월말을 앞두고 물량 부담감이 시장에 계속 남아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에서 외평채 발행을 통해 '실탄'을 마련, 시중 물량을 흡수할 여지가 생겨 적극적인 달러매도(숏)플레이는 자제될 전망이다. 달러/엔을 보면서 ...

    한국경제 | 2002.07.22 00:00 | chums

  • 공적자금 금융 vs 재정 상환분담 논란

    공적자금 손실분 69조원을 금융권과 재정이 각각 20조원과 49조원씩 분담시킨 정부 시안과 관련 손실분담의 정당성과 손실비율의 적정성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금융연구원과 조세연구원 주최로 18일 서울 예금보험공사에서 열린 공적자금 상환대책 공청회에서 손실주체 및 손실비율에 대한 각계 의견이 분분했다. 특히 금융권에선 금융구조조정을 어느 정도 마무리했으나 아직도 금융기관의 수익성 기반이 취약한 상황에서 금융권에 지나친 부담을 초래해 금융을 다...

    연합뉴스 | 2002.07.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