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4701-124710 / 134,6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 'X파일 특검법' 금주 중 제출 추진

    한나라당은 31일 안기부(현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X파일'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내용으로 하는 특검법안을 금주 중에 제출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임태희(任太熙)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X파일 특검법안을 금주 중 제출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조사범위를 어떻게 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임 수석부대표는 이와 관련, "우선 X파일 테이프의 발견시기, 당시 도청사건 전모, 지휘선상, ...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與 대연정론-X파일 사이서 고심

    하한정국을 달구고 있는 양대 이슈인 `대연정론'과 `X파일' 사건 사이에서 열린우리당이 고심하고 있다. 옛 안기부(현 국정원) 불법 도청테이프의 무더기 발견을 계기로 X파일 사건이 정국의 다른 현안을 완전히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부상하면서 당 지도부가 공론화를 시도하려는 대연정론이 `뒷전'으로 밀려난 듯한 형국을 보이고 있는 탓이다. 특히 `판도라의 상자'처럼 복잡다단한 변수들이 도사린 사안의 특성상 X파일 정국이 장기화될 공산이 커 연정논의가 ...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정보위 1일 X파일 보고 청취

    국회 정보위원회는 1일 김승규(金昇圭) 국가정보원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옛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X파일 파문과 관련한 긴급 현안보고를 받는다. 여야 의원들은 국정원을 상대로 특수도청팀으로 알려진 `미림팀'의 설치 과정 및 배경 등 안기부의 불법 도청 실태와 범위, 보고 라인 등을 집중 추궁하고, 그동안 진행된 국정원의 X파일 관련 자체조사 결과를 보고 받을 예정이다. 특히 여야 의원들은 검찰이 274개의 추가 도청 테이프를 확보한 ...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X파일 수사, '국정원 압수수색' 이뤄질까

    이른바 `안기부 X파일'을 수사중인 검찰의 행보가 속전속결로 진행되면서 사상 초유의 `국정원 압수수색'이 이뤄질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안기부 X파일' 보도 당시만 해도 신중론을 폈던 검찰은 이달 26일 수사에 착수한 뒤부터는 27일 공운영씨 집 압수수색, 28일 박인회ㆍ공운영씨 영장청구, 29일 국정원 관계자 등 5∼6명 출금 및 박인회씨 구속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여왔다. 주말인 30일과 31일은 검찰 표현대로 `숨고르기'를 ...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MBC 이상호 기자 출두 통보..검찰, 공씨 병원서 조사

    검찰이 안기부 특수도청팀 '미림'의 팀장이었던 공운영씨를 조사하기 위해 병원에 수사진을 파견하는 등 안기부 X파일 사건에 대한 본격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일절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지만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판도라의 상자'를 분석하기로 결정한 만큼 수사나 재판 과정 등을 통한 내용의 직·간접적 공개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안기부 불법도청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

    한국경제 | 2005.07.31 00:00 | 최승욱

  • [이익원의 '월요전망대'] 집값 하락세 이어질까

    8월 첫째주는 경제보다 정치 관련 이슈들이 많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메가톤급 파장을 불러 올 옛 안기부 X파일에 대한 검찰 수사는 여전히 초미의 관심사다. 특수도청팀장이었던 공운영씨 집에서 도청 테이프가 무더기로 발견돼 이의 처리 여부를 놓고 치열한 논란을 빚을 전망이다. 검찰은 정·관·재계의 암투 모략을 담은 불법 도청 테이프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 범위를 확대하진 않을 방침이다. 검찰은 또 두산그룹 오너 형제 간 갈등으로 빚어진 비자금 ...

    한국경제 | 2005.07.31 00:00 | 이익원

  • [아하! 뉴스확대경] 中 도입 통화바스켓제도란

    ... 통화로만 구성된다고 치자.각각의 가중치는 0.5, 0.2, 0.3이라 하고 달러화를 기준통화로 하자.여기서 달러 대비 유로 환율은 변동이 없고 엔화만 달러에 비해 10% 절상된다면 위안화는 달러에 대해 3% 절상된다(=0.2X0+0.3X10).최근 국제금융기관들이 1년 후 유로와 엔의 달러 대비 절상률을 6~10% 정도로 보고 있는데 이 전망이 맞다면 위안화의 달러 대비 환율은 1년 뒤 3~5% 절상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지난 수년간 유로와 엔 ...

    한국경제 | 2005.07.31 00:00 | 이학영

  • "하나회 있었으면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못해"

    ... 성공했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그는 "우리 민족에게는 한강의 기적을 이뤄낸 고난극복 정신과 군사독재를 물리치고 민주화를 이뤄낸 열정이 있다"며 "꿈과 희망을 갖고 총체적 난국을 이겨나가자"고 주문했다. 김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강연 원고를 낭독한 뒤, 최근 불거진 '안기부 X파일' 등 임기 중 발생한 '사건'을 의식한 듯 질문답변 시간을 생략하고 취재진의 인터뷰 등은 거절했다. (서귀포=연합뉴스) 홍동수 기자 dshong@yna.co.kr

    연합뉴스 | 2005.07.31 00:00

  • 김영삼 前대통령 "하나회 그대로 있었다면 DJ.盧 대통령 못됐을 것"

    ... 먹으면 쿠데타를 일으킬 수 있었다"며 "수도사령관 혼자서도 쿠데타를 할 수 있었다"고 술회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금융실명제와 지방자치제 전면 실시 등을 자신의 업적으로 평가하면서 "21세기 새로운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점진적 개혁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강연 원고를 낭독한 뒤 '국가안전기획부 X파일' 등 자신의 임기 중에 발생한 사건을 의식한 듯 질문 답변 시간을 생략했다. 취재진의 인터뷰에도 일절 응하지 않았다.

    한국경제 | 2005.07.31 00:00 | 김인식

  • "판도라 상자에 뭐가..." 정치권 촉각

    옛 안기부 불법 도청테이프의 무더기 발견을 계기로 `X파일' 사건의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정치권은 31일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서 문제의 테이프에 무슨 내용이 담겨있을 지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미 언론에 공개된 `1호 테이프'가 정국을 메가톤급 충격에 빠뜨릴 정도의 위력을 가졌던 점으로 미뤄볼 때 새로 발견된 274개는 그야말로 정치권의 지축을 뒤흔들 `판도라의 상자'가 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정가를 휘감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도청시점이 ...

    연합뉴스 | 2005.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