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4761-124770 / 134,6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X파일' 4대 의혹 제기

    "박근혜 대표 사죄해야" 열린우리당은 27일 한나라당이 이른바 `X파일' 사건에 깊숙이 개입돼있다며 4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27일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 직후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말하고 "한나라당은 철저한 자체조사를 통해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지난 94년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의 `미림팀' 재건 의혹▲미림팀의 불법도청 자료 전달 및 사용의 실체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DJ측 "`기아차 인수지원'은 사실무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공보업무를 맡고 있는 최경환(崔炅煥) 비서관은 27일 `안기부 X파일' 의혹과 관련, 당시 김대중 국민회의 총재가 기아차 인수지원 의사를 삼성측에 밝혔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아차 인수지원 보도는 사실무근이며 김 전 대통령께서는 법에 어긋난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근 일부 언론은 X파일 녹취록 내용 가운데 홍석현(洪錫炫) 중앙일보 사장에게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검찰총장 "도청 테이프 모두 점검할 것"

    김종빈 검찰총장은 27일 옛 안기부의 불법도청 테이프 및 문건에서 촉발된 소위 `안기부 X파일' 사건과 관련, "현재 남아있는 불법도청 테이프가 있다면 이를 모두 수거해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날 출근길에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한 것은 테이프 내용에 대한 수사의지가 약하기 때문 아니냐"는 질문에 "테이프의 제작과 보관, 유포경위를 먼저 조사한 뒤 테이프 내용의 진위를 살펴보는 것이 수사의 수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로선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LGT, '지상파DMB'에 주력 재확인

    ... 두겠다는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정 상무는 이어 "내년 하반기에 HSDPA(초고속 데이터 전송기술)와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는 EVDO-리비전A 투자를 시작할 것"이라며 "투자하더라도 CDMA(코드분할다중접속)-1x와 망호환이 가능해 투자비가 일시적으로 많이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EVDO-리비전A 투자 계획에 대해 "내년에 800억원을 투자하고 향후 중소도시로 커버리지를 확대하더라도 2천억원 미만으로 예상된다"며 "고객의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민주노총 "재벌비리 집단소송 방침"

    민주노총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두산그룹 등 최근 문제가 불거진 재벌비리 관련자를 구속수사하고 국정조사단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회견문에서 "이른바 `X파일'을 통해 삼성재벌이 정치인과 검찰수뇌부를 돈으로 매수한 정ㆍ경ㆍ언 유착관계가 드러났고 형제의 폭로로 두산의 박용성 회장의 1천700억원대 비자금 사실도 드러났다"며 "이같은 검은 돈들이 부패한 권력기관으로 흘러 들어가 노동자들의 탄압에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문재인 "先국정원.검찰조사 後특검 검토"

    청와대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야당이 특별검사제 도입을 통한 `X파일' 사건규명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 국정원 자체조사 및 검찰조사가 미흡할 경우 특검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문재인(文在寅)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 자체조사 및 검찰 조사가 선행된 뒤 그 결과가 미흡해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는 국민적 요구가 있을 때 검토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우리당도 특검 도입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與 "YS부자가 도청 지휘ㆍ방조" 한나라 "우리만 겨냥‥ 현정부 개입"

    여야는 27일 '안기부 불법도청 테이프 파문(일명 X파일)'과 관련,서로 상대 당을 겨냥한 의혹들을 제기하며 공방을 벌였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뿐만 아니라 민주노동당과 민주당이 특검법 공조를 추진하고 나서 'X파일'에 대한 특검 실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열린우리당 전병헌 대변인은 이날 △지난 94년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의 '미림팀' 재건 의혹 △미림팀의 불법도청 자료 전달 및 사용의 실체 △한나라당 인사들의 불법대선자금 전달 의혹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홍영식

  • 여야 X파일 진상규명 주체 공방

    "검찰수사 필요" vs "특검도입" 여야는 26일 지난 97년 대선 당시 삼성그룹과 중앙일보의 대선자금 지원내용을 담은 안기부(현 국정원)의 `X파일'과 관련, 진상규명 방식과 관련자들의 사법처리 여부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열린우리당은 참여연대가 X파일에 등장하는 불법 대선자금 수수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발한 상황인만큼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사법처리 필요성까지 강조하고 나섰다. 반면 한나라당은 여야 정치권과 국정원, 검찰간부 등이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한 "X파일 특검 9월 가능토록 추진"

    한나라당은 26일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의 불법도청 X파일 파문과 관련, 조속한 시일 내 특검법안을 제출키로 하는 한편 불법도청 근절을 위한 특별기구를 설치키로 했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주요당직자 회의 브리핑을 통해 "불법도청 근절을 위한 당내 별도의 기구를 출범시키기로 했다"면서 "이 기구에서 법률적이고 제도적인 도청근절 방안에 대한 정책적인 검토를 한 뒤 정기국회에서 이를 추진해 나가고, 특검을 실질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여러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진실위 "위원회 차원 X-파일 조사 필요없다"

    국가정보원 과거사건진실규명위원회(이하 진실위)는 26일 국정원의 이른 바 `안기부 X-파일'에 대한 조사 의지가 확고한 만큼 현재로서는 진실위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진실위의 안병욱 간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국정원 자체가 현재 X-파일과 관련해 강도높은 조사를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국정원의 의지가 다른 어느 때보다 강하기 때문에 곧 진상에 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면서 ...

    연합뉴스 | 2005.07.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