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6091-126100 / 135,9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X-파일은 삼성과 한나라후보간 문제"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23일 국가안전기획부의 도청 및 소위 X-파일 파문과 관련, "X-파일의 본질은 삼성과 한나라당 후보 사이의 문제로 그 진상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의 전신인 군사독재 연장세력이었던 신한국당이 정권을 빼앗기지 않으려고 얼마나 발버둥쳤는지 보도된 일부 내용만으로도 알 수 있다"면서 "삼성과 한나라당의 거래전모가 한 점 의혹없이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검찰, X파일 수사 나설까

    검찰이 1997년 대선을 앞두고 안기부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불법 도청 테이프, 이른바 `X파일' 논란에 대한 수사 착수 여부가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다. 그동안 보도내용을 종합할 때 X파일에는 대선을 앞두고 당시 중앙언론사 고위간부와 대기업 고위인사간 정치권 대선자금 지원논의 등 매우 예민한 내용이 담겨 있어 검찰 수사는 적잖은 파장을 불러올 수 있다. 검찰은 수사 착수 여부에 대해 상황을 좀더 지켜보자며 유보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자발적으로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장영달 위원 "홍석현대사 스스로 거취결정해야"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상임중앙위원은 23일 도청 및 소위 X-파일과 관련된 홍석현(洪錫炫) 주미대사 거취논란과 관련, "제가 보기에는 홍 대사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게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상중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테이프 실상이 어떤 것이냐를 조사해볼 필요도 있지만 상식적으로 보더라도 녹음테이프가 위조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공인으로서 거취를 결정해야 할 때가 왔다고 본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청와대 '안기부 문건 보도' 파장 예의주시

    ... 그러나 이날 밤 방송 보도와 이튿날 조간 보도 등을 통해 홍 대사를 둘러싼 의혹이 제기되면서 22일 오전 청와대 현안점검회의 공식석상에서 이 문제가 거론되기 시작했다. 청와대는 일단 언론이 보도근거로 삼은 이른바 '안기부 X 파일' 내용의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인만큼 국정원 진상조사 등 상황의 추이를 지켜보기로 했다. 김만수(金晩洙)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홍 대사의 거취에 대해 "그런 문제가 거론될 단계가 아니다"며 "사실관계 규명을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thumbnail
    언론단체 "홍석현 주미대사 사퇴해야"

    언론개혁국민행동은 23일 서울 순화동 중앙일보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른바 `안기부 X파일'을 통해 97년 대선 당시 정치권과 재벌, 언론의 유착 실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홍석현 주미대사의 사퇴와 중앙일보의 각성을 촉구했다. 국민행동은 "언론에 보도된 `안기부 내부보고서'에 따르면 홍 대사는 삼성그룹과 정치권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정치자금을 전달하고 여당 정치인의 인사에 영향을 미치는 등 정경유착을 감시해야 할 언론사 사주와 주미대사의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한 "`X파일' 철저히 진상규명해야"

    한나라당은 지난 97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중앙언론사 고위인사와 대기업 고위 임원이 대선자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는 내용의 불법도청 `X파일'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것과 관련, 22일 한 목소리로 "불법도청은 정권비호를 위한 행위인만큼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져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는 별개로 `X파일 태풍'으로 민생이 뒷전으로 밀릴 것이 우려된다는 경계의 목소리와 함께, 기밀자료가 유출된 것은 정권교체시마다 이뤄져 온 `공무원 숙정' 작업이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오영식 "`X-파일' 국정원 조사에 맡겨야"

    열린우리당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22일 지난 97년 대선당시 대기업 고위인사와 중앙언론사 고위간부간의 대선자금 지원관련 대화를 담은 `X-파일'과 관련, "국가정보원 과거사진상조사위원회에 진상조사를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으로서는 불법 도.감청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부터 선행돼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하고 "테이프 내용은 아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만큼 객관적인 기관에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검찰, BFC 자금 개인유용 단서 확보

    ... 개척비용으로 사용됐는지 구분하는 일이 쉽지는 않지만 BFC 관련 자료들이 계속 확보되고 있어 김씨가 조만간 자금 사용내역이나 출국배경 등도 직접 진술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김씨가 병원에서 소장(小腸) 조영술(조영제를 넣고 방사선(X-ray)으로 찍어 검사하는 것) 등을 받은 것 때문에 휴식을 요청해 주말인 23일과 24일은 김씨를 소환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lilygardener@yna.co.kr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청와대 "洪대사 거취 거론할 단계 아니다"

    홍석현 주미대사와 관련된 '특이사항'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최근 청와대가 홍 대사의 유엔사무총장 의향 발언에 대한 '경위와 진의'파악에 나섰고,국가안전기획부의 불법도청 'X파일'에서도 홍 대사가 직·간접적으로 오르내리고 있다. 청와대는 그러나 당장은 상황파악과 사실관계를 명확히 알아보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이다.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에서 "X파일 스캔들과 관련해 홍 대사의 거취에 변화 등이 있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실관계가 ...

    한국경제 | 2005.07.22 00:00 | 허원순

  • [안기부 '불법도청' 파문] 정치권 '후폭풍' 불까

    97년 대선 당시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의 불법 도감청 자료(X파일)에 전·현직 정치인 10여명의 실명이 구체적으로 거론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에도 '후폭풍'이 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시 자금이 유력 대선캠프에만 흘러들어간 게 아니라 개별 정치인에 건네졌다면 이들은 적어도 정치적 도덕적 책임을 면키 어렵다. 현재 구체적으로 여권의 L모 의원과 야권의 K모 의원 등의 이름이 흘러나온다. 8년 전 얘기라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당시 자금의 ...

    한국경제 | 2005.07.22 00:00 | 이재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