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071-51080 / 53,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대회] 김유석, 장대높이뛰기 아쉬운 8위

    태평양을 건너온 한국 장대높이뛰기의 희망 김유석(21.미국 UCLA)이 경험 부족을 절감하며 메달권에서 탈락했다. 김유석은 28일 유니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남자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올해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5m55)에 못미치는 5m30을 넘는데그쳐 8위에 머물렀다. 첫번째 도약에서 5m20을 가볍게 넘은 김유석은 5m30에서 두번 실패하고 간신히 통과해 불안한 모습을 보이더니 5m40에서는 세번 내리 바를 건드려 ...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北응원단 본격 재가동

    북측 대표단이 대회 계속 참가를 공식적으로 확인한 가운데 28일부터 '미녀 응원단'이 경기장에 다시 모습을 드러내 남측 관중들의 눈길을 붙잡는다. 북측 응원단은 이날 오전 150명씩으로 나눠 양궁, 유도경기를 응원하고 오후에는 대구시민운동장에 전원이 모여 여자축구 대만과의 경기를 관람하면서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응원전을 다시 선보인다. 특히 남북 양측은 전날 `2003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기념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남북청년문화예술행사...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남북공동문화행사' 경비 초비상

    오는 29일 오후 대구 두류야구장에서 열리는 남북공동문화행사에 3만여명의 시민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돼 경찰이 안전확보에 초비상이 걸렸다. 특히 경찰은 북한기자들과 보수단체 회원간의 충돌, 종교인의 대북 비방 가두방송 등으로 보혁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행사의 안전이 대구유니버시아드성공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예기치 않은 불상사 예방 및 대처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경찰은 행사장에 경찰특공대 2개팀과 17개중대 2천여명의 경찰력을...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대구 하계U대회] (이모저모) 남북 '쪽지 서신' 눈길

    ○…28일 예천양궁장 옆에 주차된 버스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뒤 차창 커튼이 열리자 북한 응원단이 경찰통제선 밖 3백여명의 주민들과 수신호나 '쪽지'로 대화를 주고 받았다. 양측의 사이는 5~6m에 불과했지만 버스창 탓에 대화가 어렵자 양측은 쪽지를 주고 받거나 손가락으로 창에 글씨를 쓰기도 했다. 남한 여학생들은 '언니 정말 예뻐요''잊지 않을게요' 등의 글을 건넸고 북측 응원단도 한쪽 창으로 모두 몰려와 손을 흔들거나 차창을 손으로 두드리...

    한국경제 | 2003.08.28 00:00

  • [U대회 이모저모] 남북 '쪽지서신' 눈길

    0... 북측 응원단이 28일 예천 양궁장 옆에 주차된 버스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뒤 차창 커튼이 열리자 경찰통제선 밖의 300여명의 주민들과 수신호나 `쪽지서신'으로 대화를 주고 받아 눈길을 끌었다. 양측의 사이는 5-6m에 불과했지만 버스창 탓에 대화가 어렵자 양측은 쪽지서신은 물론, 입을 크게 벌려 얘기하거나 손가락으로 창에 글씨를 쓰는 등 가능한 방법을 모두 동원해야 했다. 남측 여학생들은 "언니 정말 예뻐요", "편안히 가세요", "...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한국 여자양궁, 개인 메달 싹쓸이

    박성현(20.전북도청)이 금메달을 따는 등 한국 여자 양궁이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개인전에 걸린 메달을 싹쓸이했다. 박성현은 28일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세계선수권 2관왕에 빛나는 윤미진(20.경희대)과 114-114로 비긴 뒤 슛오프 첫째발에서 10점 만점을 기록, 9점을 쏜 윤미진을 제치고 우승했다. 또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단짝친구인 윤미진에 준결승에서 패해 3-4위...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양궁.. 한국 여자, 개인 메달 싹쓸이

    박성현(20.전북도청)이 금메달을 따는 등 한국 여자 양궁이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개인전에 걸린 메달을 싹쓸이했다. 박성현은 28일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세계선수권 2관왕에 빛나는 윤미진(20.경희대)과 114-114로비긴 뒤 슛오프에서 10점 만점을 기록, 9점을 쏜 윤미진을 제치고 우승했다. 또 동기생 윤미진에 패해 3,4위전으로 떨어진 이현정(20.경희대)도 알분데나 ...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北 펜싱, 8강 오르면 남과 재대결

    5년만의 맞대결을 벌였던 남북 펜싱 여검사들이단체전에서 다시 한 번 맞붙을 수도 있을 전망이다. 28일 오후 대회 펜싱경기본부가 발표한 여자 플뢰레 단체전(29일) 대진에 따르면 남현희(21.한체대)가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1번, 공동기수 김혜영(23)이16강에 올랐던 북한은 9번 시드를 배정받았다. 이에 따라 한국은 16강전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8강에 진출하게 됐고 북한은 우크라이나와 첫 경기를 치른다. 북한이 우크라이나와의 첫...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방제환, 양궁 남자 개인 金

    방제환(20.인천 계양구청)이 2003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방제환은 28일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대표팀 선배인 이창환(21.한국체대)을 110-108로 제쳤다. (예천=연합뉴스) 특별취재단 anfour@yna.co.kr

    연합뉴스 | 2003.08.28 00:00

  • [U대회] 다시 모습드러낸 北 응원단

    북측 대표단의 대회 불참 가능성 언급 속에 이틀간 숙소에만 머물던 북측 응원단이 다시 모습을 드러내면서 곳곳에서 남북의 응원합창이 넘쳤다. 응원단은 27일 150명씩으로 나눠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양궁경기와 계명문화대 수련관에서 열린 유도경기를 응원했다. 흰색 모자와 티셔츠에 베이지색 바지를 입고 등장한 북측 응원단은 경기 시작전 `반갑습니다', `고향의 봄', `휘파람', `우리는 하나' 등 7-8곡을 잇따라 부르면서 율동을 선보였...

    연합뉴스 | 2003.08.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