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3,1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1차 TV 토론회, '원팀' 협약 무색…날 선 공방 여전

    ... '원팀' 뱃지까지 가슴에 달고 토론에 임했지만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여전히 첨예하게 대립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 역시 이 지사를 정조준했다. 이낙연 "왜 오락가락하나" vs 이재명 "상황이 바뀐 것" 이날 연합뉴스TV·MBN 주최로 진행된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서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설전'이 가장 두드러졌다. 이 전 대표는 ...

    한국경제 | 2021.07.28 18:43 | 홍민성

  • thumbnail
    합당 협상결렬에 국힘 "安 말장난" vs 국당 "좀더 숙고"(종합)

    국민의힘은 국민의당과의 합당 실무협상 결렬을 두고 안철수 대표의 책임론을 들며 압박에 나섰다. 안 대표는 합당과 관련해 의견을 듣는 숙고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안 대표에게 공이 넘어간 상황으로, 결국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 대표간 정치적 담판을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는 국면이 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당은 28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1시간 30분가량 실무협상단장인 권은희 원내대표로부터 협상 경과를 청취했다. 국민의당...

    한국경제 | 2021.07.28 18:31 | YONHAP

  • thumbnail
    "40대부터 안전자산 늘려야" vs "나이 상관말고 주식 비중 70%"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면서 퇴직연금 운용 주체도 근로자 개인으로 바뀌는 추세다. 이직을 하는 경우도 전 직장에서 받은 퇴직연금을 개인형 퇴직연금(IRP)에 넣고 직접 운용해야 하기 때문에 투자자로선 고민이 된다. 그렇다면 나이대별로는 퇴직연금을 어떻게 운용해야 할까. 정해진 답은 없지만 20~30대는 주식 비중을 높이고, 40~50대는 안전자산 비중을 높이라는 의견이 많다. 안전자산인 국민연금이 있기 때문에 나이가 들더...

    한국경제 | 2021.07.28 18:13 | 설지연

  • 진용 갖춘 엘지마그나, 본격 수주 나선다

    ...치) 관련 부품과 모듈이다. 합작법인의 본사는 인천에 있으며 미국 미시간주와 중국 난징에 각각 해외 법인을 두고 있다. 엘지마그나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 LG전자의 전장 사업 포트폴리오가 한층 탄탄해진다. 인포테인먼트(VS사업본부), 차량용 조명(ZKW), 전기차 파워트레인(엘지마그나)으로 이어지는 3대 축이 완성된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전장은 구광모 회장이 직접 챙기는 사업으로 LG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중 하나로 꼽힌다. 엘지마그나는 자체적으로 일감을 ...

    한국경제 | 2021.07.28 17:59 | 박신영

  • thumbnail
    최재형 "만나자" vs 윤석열 "때 되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외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전격 제안했다. 최근 불거진 당 내 계파 갈등을 해소하자는 명분이지만 윤 전 총장을 견제하면서 존재감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 전 원장은 28일 윤 전 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한다며 언론에 제안문을 공개했다. 윤 전 총장이 당 밖에서 국민의힘 세력을 빨아들이면서 당 내 분열이 발생할 조짐을 보이자 봉합에 나선 것이다. 최 전 원장...

    한국경제 | 2021.07.28 17:48 | 이동훈/성상훈

  • thumbnail
    LH혁신안 본 전문가들…"시대흐름 맞게 변화" vs "당장 분리 안돼"

    정부가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한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주거복지 기능을 별도로 분리해 모회사로 삼고, 주택·토지 부문은 통합을 유지하되 자회사로 만들어 수직 분리하는 방식에 힘이 실렸다. 학계 등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정부가 내놓은 방안을 두고 의견이 갈린다. 정부가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방안을 추진하되 향후 시장 변화에 맞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편이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반면 3기 ...

    한국경제 | 2021.07.28 17:40 | 이송렬

  • thumbnail
    "가짜 음성, 혼란 초래“ VS “방역보조 필수재”

    간단하고 빠르게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조명받았던 자가검사키트가 또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되면서 일반 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지는 자가검사키트로 인해 조용한 전파자들을 양산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허가 당국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김선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식약처의 조건부 승인을 거쳐 지난 4월부터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한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바이러스 양·음성 여부를 확인하는 데 10...

    한국경제TV | 2021.07.28 17:33

  • thumbnail
    [오형규 칼럼] 개도국 습성 vs 선진국 품격

    세계 어디서도 한국을 개발도상국이나 약소국으로 보지 않은 지 오래다. 국내총생산(GDP·10위), 무역 규모(6위) 등 경제 역량은 톱10에 든다. 1인당 소득(27위)에선 지난해 G7의 하나인 이탈리아를 넘어섰다. 한국의 수출 상대국은 233개국(6월)에 달했다. 도쿄올림픽 참가국(206개), 코카콜라 판매국(220여 개)보다도 많다. K팝 등 한류는 핫한 장르가 돼 세계로 퍼져나간다. 국토면적이 세계 107위지만 경제영토, 문화...

    한국경제 | 2021.07.28 17:23 | 오형규

  • thumbnail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매매절차 완료…미래차 공략 시동

    ... 생산, 판매한다. 합작법인의 본사 소재지는 인천광역시이며, 자회사로는 미국 미시간주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미국법인과 중국에 있는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난징법인이 있다. 합작법인은 이달 1일 창립총회를 열고 LG전자 VS사업본부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을 맡아온 정원석 상무를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또한 내달 열릴 이사회에서 주요 경영진을 선임할 예정이다. 최고운영책임자에는 마그나에서 아시아 지역 제품 생산과 품질 관리를 총괄했던 하비에르 페레즈 ...

    한국경제TV | 2021.07.28 16:28

  • thumbnail
    잽 날린 崔, 슬쩍 피한 尹…세 대결 앞두고 신경전

    崔, 尹 입당 전 세력화 견제심리 발동 尹, 친윤 vs 반윤 구도 규정에 불쾌감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신경전이 시작된 모양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이 가시화하면서 당내 경선 국면을 앞두고 주도권을 쥐기 위한 양측의 밀고 당기기가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불을 댕긴 쪽은 최 전 원장이다. 최 전 원장은 28일 윤 전 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표면상 이유는 계파 갈등의 폐해를 막을 방안을 논의하자는 ...

    한국경제 | 2021.07.28 16: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