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1,3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NIST, 해수전지 활용한 바닷물 살균·중화 기술 개발

    "기존 기술보다 경제적·친환경적"…지역 기업과 제품 개발도 추진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에너지화학공학과 김영식 교수 연구팀이 해수전지를 활용한 바닷물 살균·중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지역 기업과 함께 실제 제품 개발에도 나서 출시를 앞두고 있다. UNIST에 따르면 연구팀은 바닷물 속 나트륨 이온을 이용해 전기를 충·방전하는 과정에서 살균 물질이 발생하는 것을 이용했다. 해수전지를 충전하면 바닷물의 소금 성분 ...

    한국경제 | 2021.08.31 15:29 | YONHAP

  • thumbnail
    황희찬의 라이프치히, 맨시티·PSG와 UCL '죽음의 조'

    ... 수 없는 다크호스다. 디펜딩챔피언 첼시(잉글랜드)는 유벤투스(이탈리아), 제니트(러시아), 말뫼(스웨덴)와 함께 H조에 속했다. 지난 시즌 스페인 라리가 우승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리버풀(잉글랜드), 포르투(포르투갈), AC밀란(이탈리아)과 B조로 묶였다. 독일 분데스리가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은 FC바르셀로나(스페인), 벤피카(포르투갈), 디나모 키예프(러시아)와 E조에서 경쟁한다. ◇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 편성 ...

    한국경제 | 2021.08.27 07:49 | YONHAP

  • thumbnail
    농약 대신 포식 곤충이 내뿜는 '공포의 냄새'로 해충 퇴치

    美연구진, 무당벌레 기피하는 진딧물서 착안…화학학회서 개발안 발표 살충제 대신 포식 곤충이 발산하는 특유의 향으로 공포감을 느끼게 해 해충을 퇴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미국화학학회(ACS)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곤충학 조교수 세라 허먼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5일 열린 ACS 가을 회의에서 포식 곤충이 풍기는 "공포의 향"(smell of fear)을 합성해 해충을 무력화할 방안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허먼 박사는 "인간이 ...

    한국경제 | 2021.08.26 16:34 | YONHAP

  • thumbnail
    발렌시아, 브라질 출신 공격수 영입…"이강인과 동행 끝이 보여"

    ... 않고 있는 이강인으로 향하는 형국이다.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 6월 끝나지만, 구단과 재계약 합의가 미뤄지면서 이적설이 계속 불거지고 있다.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이강인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피오렌티나, AC밀란, 나폴리, 삼프도리아(이상 이탈리아), 울버햄프턴(잉글랜드) 등의 관심을 받았다. 최근에는 일본 대표팀의 '젊은피' 구보 다케후사가 임대로 뛰고 있는 마요르카(스페인)도 영입 제안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거취를 놓고 다양한 추측이 ...

    한국경제 | 2021.08.26 10:29 | YONHAP

  • thumbnail
    넥센타이어, 유럽 스포츠 마케팅 강화 나서

    -유럽 각 리그 후원으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넥센타이어가 이탈리아 세리에 A 구단인 'AC 밀란'을 공식 후원하며 유럽내 마케팅 강화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2021/22 시즌부터 2023/24년까지 3시즌 동안 AC 밀란을 공식 후원한다. AC 밀란은 1899년에 창단되어 오랜 역사와 함께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전통 명문 구단이다. 2020/21시즌에는 세리에A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후원으로 AC ...

    오토타임즈 | 2021.08.25 09:43

  • thumbnail
    에릭센 구한 의료진·덴마크 대표팀 주장, UEFA 회장상 받는다

    ... 밀란)의 생명을 구하는 데 앞장선 의료진 등이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상을 받는다. UEFA는 유로 경기 도중 에릭센이 쓰러졌을 때 현장 의무팀과 UEFA 경기장 의무담당관, 덴마크 대표팀 주치의와 주장 시몬 키예르(32·AC밀란) 등 총 9명을 올해 회장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에릭센은 6월 12일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핀란드와의 유로2020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전반전 경기 도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그라운드에 ...

    한국경제 | 2021.08.25 08:39 | YONHAP

  • thumbnail
    Premium [Cover Story - Company] 항체 개발의 '전통 명가' 앱클론 “블록버스터의 미충족 수요 선점, 성장세 이어간다”

    ... 환자만 추산해도 엄청난 시장이거든요.” 이종서 대표는 앱클론의 항체신약 의약품의 사업 전략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2016년 중국의 바이오텍 헨리우스에 4000만 달러(약 455억6800만 원) 규모로 기술이 전한 AC101은 이 전략을 충실히 따랐다. AC101이 표적하는 단백질은 HER2다. 유방암 환자의 30% 정도가 HER2 유전자가 과발현돼 있어 중요한 발암 원인으로 꼽힌다. 이 대표가 HER2를 공략하겠다고 나섰을 때 주변의 반응은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8.24 10:30 | 최지원

  • thumbnail
    특허청, 미래 혁신 기업가로 성장할 발명 영재 발굴한다

    ...공대(POSTCH)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창의성과 잠재력을 지닌 중학생 및 13∼15세 청소년이 대상이다. 관심 있는 학생들은 다음 달 1일부터 10월 1일까지 두 대학 영재기업인교육원 홈페이지(ipceo.kaist.ac.kr 또는 ceo.postech.ac.kr)로 신청하면 된다. 선발 인원은 교육원별 80여명 등 모두 160여명이다. 선발된 학생에게는 지식재산, 기업가정신, 미래기술, 인문학, 커뮤니케이션 기술 등 창의 융합 교육이 2년간 제공된다. ...

    한국경제 | 2021.08.24 09:46 | YONHAP

  • thumbnail
    경북대, '침묵의 암' 췌장암, 새로운 조기진단 영상법 개발

    초기 증상이 없고 다른 장기들에 둘러싸여 조기진단이 쉽지 않아 5년 생존율이 지난 20년간 10% 수준으로 제자리인 ‘침묵의 암’ 췌장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영상법이 개발됐다. 경북대 유정수 교수(의학과)팀은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정영 박사, 서울아산병원 김송철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췌장암을 높은 민감도로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리포좀 기반의 방사성의약품을 개발했다. 기존 나노입자 기반의 조영제들은 종양보다는...

    한국경제 | 2021.08.20 16:59 | 오경묵

  • thumbnail
    '침묵의 암' 췌장암 조기 진단 새 영상 전략 개발

    경북대 유정수 교수 연구팀 효소 활성 차이 활용 경북대는 의학과 유정수 교수 연구팀이 췌장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새 영상법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유 교수는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정영 박사, 서울아산병원 김송철 교수와 함께 췌장암을 높은 민감도로 조기에 진단하는 새 영상 전략과 함께 리포솜(liposome) 기반 방사성의약품을 개발했다. '침묵의 암'으로 불리는 췌장암은 초기 증상이 없고 췌장이 다른 장기들에 둘러싸여 있어 조기 진단...

    한국경제 | 2021.08.20 16: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