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내 연구진, 인공 엑소좀 개발…항암제 전달체 가능성 확인

    ... 소기관이다. 조직의 깊은 곳까지 침투할 수 있어 유용한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DDS)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인공 엑소좀(FEx-1)'은 두 개의 엑소좀을 융합해 개발됐다. 세포가 사용하는 에너지(ATP)를 만드는 데 필요한 생체 반응을 일으키기 위해서다. 연구진은 엑소좀의 막과 내부에 ATP를 만드는 데 관여하는 효소가 포함된 서로 다른 두 엑소좀(ATPsyn-CEx-GOx, bo3Oxi-CEx-HRP)을 융합했다. 이렇게 ...

    한국경제 | 2021.09.14 13:41 | 최지원

  • thumbnail
    라두카누, 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127계단 오른 23위로 '껑충'

    ... 바티(호주)와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가 1, 2위를 지켰고 4, 5위였던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와 엘리나 스비톨리나(우크라이나)가 3, 4위로 올라섰다. 3위였던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5위로 내려갔다.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순위에서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가 그대로 1, 2위에서 변동이 없고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5위에서 6위로 밀렸다. 로저 페더러(스위스)도 US오픈 이전 9위 그대로다. US오픈 8강까지 ...

    한국경제 | 2021.09.14 06:35 | YONHAP

  • thumbnail
    에너지 만드는 인공 세포 소기관 개발…"나노 알약으로 활용"

    ... 기름처럼 서로 섞이지 않는 유체를 이용해 미세유체 칩 위에 여러 개의 액체 방울을 형성, 이를 생화학 반응기로 활용해 새로운 재료를 합성하는 방법) 위에서 화학반응을 통해 융합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세포의 에너지원인 생체에너지(ATP)를 합성시킬 수 있는 효소들을 인공 엑소좀에 포함해 살아있는 세포 안에서 ATP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렇게 만든 인공 엑소좀을 저산소증으로 손상된 세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나노 알약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9.14 00:00 | YONHAP

  • thumbnail
    메드베데프·라두카누 US오픈 동반 우승…'세대교체' 신호탄

    ... 메이저 타이틀을 따낸 메드메데프는 최근 성장세가 두드러진 선수다. 21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넥스트 제너레이션 2017년 대회 4강에서 탈락, 또래들 사이에서도 '최고'라는 평을 듣지는 못했지만 2018년 첫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2019년 US오픈과 올해 호주오픈 준우승에 이어 지난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파이널스 우승과 올해 드디어 메이저 우승 고지에 선착했다. 198㎝ 장신에서 나오는 서브가 기본적으로 강한 편인데다 ...

    한국경제 | 2021.09.13 10:39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챔피언 메드베데프, 유머 감각도 조코비치 앞섰다

    ... 응원한 아내 다리야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 메드베데프는 올해 25세에 키 198㎝의 장신 선수다. 성인 무대에 막 입문한 시기인 4∼5년 전만 하더라도 또래 선수들 사이에서 그렇게 잘하는 편은 아니었다. 2017년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가 21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신설한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에 출전했으나 1996년생 동갑인 정현(216위)에게 준결승에서 졌다. 당시 대회에서 정현이 우승했고, 함께 출전했던 선수들이 안드레이 루블료프(7위·러시아), 카렌 ...

    한국경제 | 2021.09.13 09:18 | YONHAP

  • thumbnail
    조코비치, 올림픽 4강서 패했던 츠베레프와 US오픈 4강 격돌

    ... 츠베레프의 상대 전적은 조코비치가 6승 3패로 앞서 있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맞대결에서 패하면서 최근 맞대결 5연승 행진이 끊긴 상황이라 츠베레프의 상승세를 무시할 수 없다. 특히 츠베레프는 도쿄올림픽 금메달에 이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 우승 등 최근 16연승 중이다. 이에 맞서는 조코비치는 올해 호주오픈부터 메이저 대회 26연승 행진을 달리고 있다. 조코비치는 US오픈에서 2011년과 2015년, 2018년 등 세 차례 우승했고, ...

    한국경제 | 2021.09.09 13:50 | YONHAP

  • thumbnail
    19세 '윔블던 스타' 라두카누, US오픈 테니스 3회전 진출

    ... 우승 후보 중 한 명인 올해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가 알베르트 라모스 비뇰라스(48위·스페인)를 불과 1시간 14분 만에 3-0(6-1 6-0 6-3)으로 완파했다. 츠베레프는 도쿄올림픽과 8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에서 연달아 우승하는 등 최근 13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츠베레프의 다음 상대는 알렉산더 버블릭(37위·카자흐스탄)과 잭 속(184위·미국) 경기 승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3 07:17 | YONHAP

  • thumbnail
    '작은 거인' 슈와르츠만, 에이스 1-24 열세에도 US오픈 3회전행

    ...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케빈 앤더슨(77위·남아공)을 3-0(7-6<7-4> 6-3 6-4)으로 물리쳤다. 슈와르츠만은 키 170㎝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 가운데 니시오카 요시히토(69위·일본)와 함께 최단신이다. 반면 앤더슨은 키 203㎝로 투어의 대표적인 장신 선수다. 세계 랭킹 100위 내에 키 2m가 넘는 선수는 앤더슨 외에 211㎝인 라일리 ...

    한국경제 | 2021.09.02 16:17 | YONHAP

  • thumbnail
    츠베레프도 치치파스 비판 대열 가세…"매번 비정상적이다"

    ... 나왔다. 상대 선수 머리도 이 부분을 지적하며 "치치파스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하지만 그에 대한 존경심은 잃었다"고 실망스러워했다. 반면 치치파스는 "내가 규정을 어긴 것이 없다"며 억울해했다. 츠베레프는 8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 4강에서 치치파스를 만났을 때도 1세트를 패한 그가 화장실에 지나치게 오래 다녀왔다며 '부정행위'를 의심하기도 했다. 당시 치치파스가 가방을 가지고 나갔는데 그 안에 휴대 전화가 있었다며 그의 아버지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9.01 10:11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US오픈 테니스 1회전서 세계 24위 오펠카에 져 탈락

    ... 8천600만원 정도를 받는다. 올해 4대 메이저 대회에서 권순우는 프랑스오픈 3회전(32강) 진출로 가장 좋은 성적을 냈고 윔블던 2회전, 호주오픈과 US오픈은 1회전 탈락했다. 이날 권순우의 상대 오펠카는 키 211㎝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선수 가운데 최장신이다. 180㎝인 권순우보다 30㎝ 이상 더 크다. 강력한 서브가 주특기인 오펠카를 맞아 권순우는 이날 상대 서브 게임을 한 차례도 뺏지 못했다. 오펠카는 이날 서브 에이스 33개를 꽂았고, 서브 ...

    한국경제 | 2021.09.01 02: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