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8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례는 생략하고"…이재명, 2030 다가서기로 지지율 반등 시동

    ...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이번 순회에서 경청만큼 강조한 것은 '탈권위'였다. 대권주자로서의 무게감을 내려놓고, 시민들과 스스럼없이 접촉하며 친서민 이미지를 강화하는 데 집중한 것이다. 일례로 그는 지난 12일 부산 BIFF 광장을 찾아간 자리에서 경호원들이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시민들을 통제하자 정색을 하며 "(시민들을) 막지 마세요. 놔두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 뒤 이 후보는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시민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사진을 찍었다. ...

    한국경제 | 2021.11.15 12:27 | YONHAP

  • thumbnail
    "잡초처럼 밟혀"…이재명, '기운 운동장' 인식에 연일 언론 비판

    ... 해소가 안되면 대선판 전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반영돼 있다. 이 후보는 지난 12∼14일 사흘간 진행한 부산·울산·경남 순회 일정에서 즉석연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언론의 보도 태도를 문제 삼았다.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마이크를 잡은 그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도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고 말했다. 14일에는 거창군청 ...

    한국경제 | 2021.11.15 12:07 | YONHAP

  • thumbnail
    김기현 "이재명, 좌표찍기 지령…댓글조작 내로남불"

    ... 이어 "민주당 정권의 거짓과 위선을 낱낱이 본 국민이 또다시 가짜뉴스에 속아 이 후보를 찍을 거란 기대는 일찌감치 버리고 하루빨리 후보를 교체하는 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면서 "저들의 잘못을 우리의 카톡으로, ...

    한국경제 | 2021.11.15 09:43 | YONHAP

  • thumbnail
    李 '부산 발언'에 野 "지역비하 DNA" 與 "아전인수 해석"(종합2보)

    ... 일하고 싶어하는 부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 대안도 제대로 가지고 있지 못하면서, 부산이 당면한 어려운 현실을 상대 당 후보에 대한 공격 소재로 삼는 국민의힘은 부끄러움을 알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우리가 언론사가 되어야 한다"며 SNS 활동을 독려한 것을 두고도 야권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당시 그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

    한국경제 | 2021.11.14 19:09 | YONHAP

  • thumbnail
    與 "조직적 유언비어"…李후보 부인 낙상사고 관련 총력 대응

    ...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 형수 욕설 등으로 인해 20대 여성에게 비호감도가 높은 상황에서, 부부 사이와 관련된 루머가 추가로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언론 환경'을 거론하며 카카오톡이나 댓글 등으로 진실을 알려 달라고 호소한 배경에도 이런 인식이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과거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건의 경우에도 ...

    한국경제 | 2021.11.14 18:14 | YONHAP

  • thumbnail
    李 '부산 재미없잖아' '우리가 언론사 돼야' 발언에 野 반발 [종합]

    ... 언급하고, '청년들이 살고 싶어 모여드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노력들에 대해 발언했다"며 "국민의힘 인사들이 아전인수식 해석을 남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우리가 언론사가 되어야 한다"며 SNS 활동을 독려한 데 대해 야권에서는 제 2의 드루킹 사건이 될 수 있다면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당시 이 후보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

    한국경제 | 2021.11.14 16:18 | 신현보

  • thumbnail
    이재명 '부산 재미없잖아' 발언에 野 "지역 비하 DNA 계승"(종합)

    ... 일하고 싶어하는 부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 대안도 제대로 가지고 있지 못하면서, 부산이 당면한 어려운 현실을 상대 당 후보에 대한 공격 소재로 삼는 국민의힘은 부끄러움을 알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우리가 언론사가 되어야 한다"며 SNS 활동을 독려한 것을 두고도 야권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당시 그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

    한국경제 | 2021.11.14 15:45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부산 재미없잖아' 발언에 野 "지역 비하 DNA 계승"

    ... 부산이 지역구인 박수영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해찬 전 대표는 '부산 초라해',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부산 재미없잖아', 이 양반들이 부산이 우습게 보이나?"라며 맹비난했다. 이 후보가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우리가 언론사가 되어야 한다"며 SNS 활동을 독려한 것을 두고도 야권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당시 그는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

    한국경제 | 2021.11.14 11:22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우리가 언론사 되자" vs 野 "드루킹 사건 오버랩"

    ... 경남지사가 징역형을 받은 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라며 "이 후보의 발언이 제2, 제3의 드루킹 사건을 초래하지는 않을지,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이 후보는 12일 오후 부산 중구 BIFF 광장에서 거리 인사를 다닌 뒤 영화 ‘1984 최동원’을 관람하기 위해 영화관에 들어서기 전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며 언론이 편향돼 있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11.14 10:54 | 이미나

  • thumbnail
    '매타버스'타고 부울경 간 이재명…"우린 잘못없어도 언론 도배"(종합)

    ... 옷가게에 들러 장도 봤다. 이 후보 측의 한 관계자는 "오늘 산 것은 전부 온누리상품권으로 샀다"고 전했다. 지역화폐는 이 후보의 대표 공약 중 하나다. 그는 울산에서 청년 간담회를 한 뒤 부산으로 넘어가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과 만났다. 역시 수백 명이 몰리며 북새통이 됐다. 이 후보는 부산시민들과 악수를 하고 사인과 사진 촬영을 하는 등 거리낌 없이 스킨십을 했다. 다가오는 시민을 경호원이 막자 "하지 마세요"라며 손짓으로 이를 ...

    한국경제 | 2021.11.12 22: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