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91-5800 / 5,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마이 리틀 프린세스>, 수상한 모녀의 스튜디오

    10월 12일 메가박스 해운대 3관 16:00 브리핑: 외할머니와 함께 사는 비올레타(안나마리아 바톨로메이)는 땅따먹기와 인형놀이가 취미인, 평범하기 그지없는 어린 소녀다. 그러던 어느 날 “세상에서 제일 예쁜” 엄마인 한나(이자벨 위페르)가 카메라 한 대를 들고 나타나 그녀를 모델로 만들어주겠다고 말한다. 엄마를 향한 애정 반, 호기심 반으로 비올레타는 카메라 앞에 서고, 한나는 에로티시즘이 담긴 사진들을 찍기 시작한다. 떠오르는 아티스트와...

    텐아시아 | 2011.10.03 03:46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부산국제영화제 즐기기 - 솔로편

    흔히 '제 2의 도시'라는 수식을 붙이기도 하지만 부산은 정말 거대한 도시다. 단순히 지방 소도시의 소박한 풍경 정도를 예상하는 '서울 촌놈'들에게 두 개 백화점이 있는 센텀시티의 규모나 거대 컨벤션센터 벡스코의 모습은 놀랄 만한 것이다. 하지만 부산이 정말 매력적인 도시인 건 그런 세련된 모습과 함께 남포동 국제시장이나 곳곳의 어시장처럼 사람 냄새 나는 풍경과 해운대처럼 서울에서는 볼 수 없는 자연경관이 어우러지기 때문이다. 제 16회 부산국...

    텐아시아 | 2011.10.03 01:20 | 편집국

  • thumbnail
    [BIFF]'더 킥' 프라챠 핀카엡-지쟈 야닌, 부산국제영화제 찾아

    [이정현 기자] '옹박'의 프라챠 핀카엡 감독과 태국의 미녀 액션스타 지자 야닌이 '더 킥'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10월7일 앰배서더 노보텔 부산에서 열리는 '더 킥'의 라이브 액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프라챠 핀카엡과 지자 야닌은 각종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 및 오픈 토크, '더 킥' GV까지 빠듯한 일정으로 한국의 영화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동안 한국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왔던 프라챠 핀카엡 감독은 그에 따른 일환으로 자신의 첫 ...

    한국경제 | 2011.10.03 00:00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나쁜 의도>, 소녀의 환상동화

    브리핑: 게릴라군의 도심 공격이 기승을 부리던 1982년의 페루에도 소녀들은 있었다. 그러나 부유한 소녀들에게 국가의 위기는 중요한 사안이 아니며, 페루 독립의 위인들을 동경하는 여덟 살 카예타나에게도 달리 심각한 고민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그녀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엄마가 동생을 임신 했다는 사실인데, ”두개의 태양이 한 하늘에 빛날 수 없다“는 경구에 도취된 카예타나는 아기가 태어나면 자신이 죽게 될 것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힌다. 너무나 ...

    텐아시아 | 2011.10.01 20:31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위험한 흥분>, 음악과 당신의 이야기

    10월 7일 CGV센텀시티 3관 20:00 브리핑: 마포구청 환경과 생활공해팀 주임. 낡았지만 주택 소유. 부인도 여자친구도 없음. 요컨대 38세 7급 공무원 한대희(윤제문)의 인생은 썩 나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딱히 즐거울 것도 없는 그의 삶에 어느 날 인디밴드 3*3=9가 말 그대로 끼얹어진다. 기타 한번 잡아 본 적 없지만 세계 3대 기타리스트가 누구인지는 줄줄 외울 수 있는 한대희는 밤낮으로 음악만 하지만 밥 딜런도 모르는 밴드 멤...

    텐아시아 | 2011.10.01 19:58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전도연 “부산에만 가면 추억은 방울방울”

    비단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부산이 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특별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의 강렬하고도 즐거운 추억의 합집합 덕분일 것이다. 성큼 다가와 버린 가을과 함께 서둘러 막을 올릴 채비 중인 BIFF를 기다리며 와 다음이 배우, 뮤지션, 감독, 아이돌 등 다양한 스타들로부터 '부산의 추억'을 들었다. 영화 으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최근 개봉한 ...

    텐아시아 | 2011.10.01 19:38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부산국제영화제 즐기기 - 커플편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는 영화를 사랑하는 시네필들의 성지 순례이기도 하지만 부산이라는 도시의 매력을 겸사겸사 즐기기 위한 '서울 촌놈'들의 여행이기도 하다. 영화 스케줄표만큼 부산의 맛집과 관광지 체크가 중요한 건 그 때문이다. 여기, 처음으로 BIFF 및 부산 방문을 앞둔 남녀 커플이 있다. 한정된 시간 안에 최대의 즐거움을 누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는 부족한 두 사람의 대화를 통해 시행착오 없이 BIFF를 십분 즐길 수 있기를 ...

    텐아시아 | 2011.10.01 11:58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퀴즈 풀고 부산 가자

    ... 싣고 부산 시내 곳곳을 이동했다. 이 탈 것은 무엇일까? 1) 지하철 2) 순찰차 3) 스쿠터 4) 자전거 지난 9월 29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센텀시티에 개관한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의 공식 명칭은? 1) 영화의사당 2) BIFF시티 3) 영화의 전당 4) 세종영화예술회관 10월 6일 열리는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최초로 여배우 투톱의 사회로 진행된다. 다음 중 그 두 사람은 누구일까? 1) 예지원 2) 하지원 3) 김지원 4) 엄지원 다음 ...

    텐아시아 | 2011.09.30 11:56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빅토리아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국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

    비단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부산이 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특별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의 강렬하고도 즐거운 추억의 합집합 덕분일 것이다. 성큼 다가와 버린 가을과 함께 서둘러 막을 올릴 채비 중인 BIFF를 기다리며 와 다음이 배우, 뮤지션, 감독, 아이돌 등 다양한 스타들로부터 '부산의 추억'을 들었다. f(x)의 빅토리아와 부산.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조합은 ...

    텐아시아 | 2011.09.29 18:42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멜랑콜리아>, 눈을 위한 전람회

    10월 10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6관 11:00 브리핑: 지구의 마지막 날이 다가오고 있어도 무책임한 부모는 변하지 않고, 상사는 여전히 진상을 떨며 철없는 남편은 끝까지 실망을 시킨다. 멜랑콜리아 행성과의 충돌로 곧 산산조각 날 지구에 사는 인간들은 우울증에 걸리지 않고는 버티기 힘들다. 호화로운 결혼식장에서 가장 행복해야할 신부, 저스틴(커스틴 던스트)은 파혼을 선언한 후에도 여전히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 수 없다. 클레어(샬롯 갱스...

    텐아시아 | 2011.09.29 15:05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