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21-5830 / 5,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IFF] 부산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 발대식 “우리가 BIFF의 얼굴”

    [이정현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자원 봉사자 700여명이 발대식을 갖고 성공적인 영화제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10월4일 오후3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는 7.3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발된 약 700명의 부산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들의 발대식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자원봉사자들은 공식적인 부산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로서의 자격을 부여 받았으며, 선서를 통해 9일간의 일정을 책임지겠노라 힘찬 구호로 각오를 다졌다. 발대식은 ...

    한국경제 | 2011.10.05 00:00

  • thumbnail
    BIFF 2011│장혁 “부산을 제대로 즐기려면 해운대를 벗어나세요”

    비단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부산이 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특별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의 강렬하고도 즐거운 추억의 합집합 덕분일 것이다. 성큼 다가와 버린 가을과 함께 서둘러 막을 올릴 채비 중인 BIFF를 기다리며 와 다음이 배우, 뮤지션, 감독, 아이돌 등 다양한 스타들로부터 '부산의 추억'을 들었다. 굳이 검색을 해보지 않는다면 장혁이 경상도 사나이라는 걸 ...

    텐아시아 | 2011.10.04 15:40 | 편집국

  • thumbnail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영화 속 와인과의 만남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본관1층에 위치한 로비라운지에서는 다가오는 부산 국제영화제 기간(BIFF)을 맞아 지나간 영화 속에 스쳐지나갔던 와인 컬렉션을 선보인다. 국내외 유명 영화 속에 등장하는 와인들을 접하면서 그 영화의 스토리와 분위기를 재현하는 듯 흥미롭게 와인을 즐겨볼 수 있다. 이번 영화 속 와인과의 만남은 본관 1층 로비라운지에서 10월 31일까지 경험할 수 있다. 와인의 종류는 칠레의 고품격와인 산 페드로 1865 리미티드 에디션을 비롯하여 ...

    키즈맘 | 2011.10.04 00:00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오늘>, 용서에 대한 묵직한 반성문

    브리핑: 1년 전, 다혜(송혜교)의 약혼자 상우(기태영)는 한 소년이 고의적으로 일으킨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자신의 생일이 곧 그의 기일이 돼버린 비극적 상황에서, 다혜는 가해자 소년을 용서하는 한편 '용서'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찍는다. 하지만 친구인 지석(송창의)의 동생 지민(남지현)은 “사과도 받지 않고 해준 가짜 용서”라 비난하고, 다혜의 마음속에서는 애써 묻어두었던 후회와 두려움이 슬그머니 고개를 든다. 그러던 중 그녀에게 전...

    텐아시아 | 2011.10.03 20:09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마이 리틀 프린세스>, 수상한 모녀의 스튜디오

    10월 12일 메가박스 해운대 3관 16:00 브리핑: 외할머니와 함께 사는 비올레타(안나마리아 바톨로메이)는 땅따먹기와 인형놀이가 취미인, 평범하기 그지없는 어린 소녀다. 그러던 어느 날 “세상에서 제일 예쁜” 엄마인 한나(이자벨 위페르)가 카메라 한 대를 들고 나타나 그녀를 모델로 만들어주겠다고 말한다. 엄마를 향한 애정 반, 호기심 반으로 비올레타는 카메라 앞에 서고, 한나는 에로티시즘이 담긴 사진들을 찍기 시작한다. 떠오르는 아티스트와...

    텐아시아 | 2011.10.03 03:46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부산국제영화제 즐기기 - 솔로편

    흔히 '제 2의 도시'라는 수식을 붙이기도 하지만 부산은 정말 거대한 도시다. 단순히 지방 소도시의 소박한 풍경 정도를 예상하는 '서울 촌놈'들에게 두 개 백화점이 있는 센텀시티의 규모나 거대 컨벤션센터 벡스코의 모습은 놀랄 만한 것이다. 하지만 부산이 정말 매력적인 도시인 건 그런 세련된 모습과 함께 남포동 국제시장이나 곳곳의 어시장처럼 사람 냄새 나는 풍경과 해운대처럼 서울에서는 볼 수 없는 자연경관이 어우러지기 때문이다. 제 16회 부산국...

    텐아시아 | 2011.10.03 01:20 | 편집국

  • thumbnail
    [BIFF]'더 킥' 프라챠 핀카엡-지쟈 야닌, 부산국제영화제 찾아

    [이정현 기자] '옹박'의 프라챠 핀카엡 감독과 태국의 미녀 액션스타 지자 야닌이 '더 킥'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10월7일 앰배서더 노보텔 부산에서 열리는 '더 킥'의 라이브 액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프라챠 핀카엡과 지자 야닌은 각종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 및 오픈 토크, '더 킥' GV까지 빠듯한 일정으로 한국의 영화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동안 한국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왔던 프라챠 핀카엡 감독은 그에 따른 일환으로 자신의 첫 ...

    한국경제 | 2011.10.03 00:00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나쁜 의도>, 소녀의 환상동화

    브리핑: 게릴라군의 도심 공격이 기승을 부리던 1982년의 페루에도 소녀들은 있었다. 그러나 부유한 소녀들에게 국가의 위기는 중요한 사안이 아니며, 페루 독립의 위인들을 동경하는 여덟 살 카예타나에게도 달리 심각한 고민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그녀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엄마가 동생을 임신 했다는 사실인데, ”두개의 태양이 한 하늘에 빛날 수 없다“는 경구에 도취된 카예타나는 아기가 태어나면 자신이 죽게 될 것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힌다. 너무나 ...

    텐아시아 | 2011.10.01 20:31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위험한 흥분>, 음악과 당신의 이야기

    10월 7일 CGV센텀시티 3관 20:00 브리핑: 마포구청 환경과 생활공해팀 주임. 낡았지만 주택 소유. 부인도 여자친구도 없음. 요컨대 38세 7급 공무원 한대희(윤제문)의 인생은 썩 나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딱히 즐거울 것도 없는 그의 삶에 어느 날 인디밴드 3*3=9가 말 그대로 끼얹어진다. 기타 한번 잡아 본 적 없지만 세계 3대 기타리스트가 누구인지는 줄줄 외울 수 있는 한대희는 밤낮으로 음악만 하지만 밥 딜런도 모르는 밴드 멤...

    텐아시아 | 2011.10.01 19:58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전도연 “부산에만 가면 추억은 방울방울”

    비단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부산이 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특별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의 강렬하고도 즐거운 추억의 합집합 덕분일 것이다. 성큼 다가와 버린 가을과 함께 서둘러 막을 올릴 채비 중인 BIFF를 기다리며 와 다음이 배우, 뮤지션, 감독, 아이돌 등 다양한 스타들로부터 '부산의 추억'을 들었다. 영화 으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최근 개봉한 ...

    텐아시아 | 2011.10.01 19:38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