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31-5840 / 5,8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IFF 2011│리쌍 “부산,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건 대구탕”

    비단 올해로 16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부산이 명실상부한 영화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특별한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의 강렬하고도 즐거운 추억의 합집합 덕분일 것이다. 성큼 다가와 버린 가을과 함께 서둘러 막을 올릴 채비 중인 BIFF를 기다리며 와 다음이 배우, 뮤지션, 감독, 아이돌 등 다양한 스타들로부터 '부산의 추억'을 들었다. “부산에 가고 싶어요…부산에는 사랑하는 사람이 ...

    텐아시아 | 2011.09.22 14:41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두더지>, 훌륭한 소년이 될 거예요?

    10월 12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4관 13:00 브리핑: 한 소년이 있다.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고 피해입지 않으며, '보통'의 삶을 살고 싶은 소년의 이름은 스미다(소메타니 쇼타). 하지만 “네가 태어나는 바람에 이렇게 돼버렸다”며 폭력을 휘두르는 아버지와 그를 방치하다 결국 집을 나간 어머니는 스미다를 '보통'인 채로 내버려두지 않는다. 한 소녀가 있다. 아름답고 옳지만 공허한 말을 내뱉는 어른들과 달리 “평생 평범하게 두더지처럼 살...

    텐아시아 | 2011.09.22 14:07 | 편집국

  • thumbnail
    엄지원-예지원, BIFF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 “부산으로 오세요”

    [이정현 기자] 배우 엄지원과 예지원이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식을 이끈다. 9월22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이번 영화제 개막식의 사회자로 엄지원과 예지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시작된 이후 여성 사회자 투톱으로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영화제의 사회자로 선정된 엄지원은 영화 '똥개'를 비롯해 '극장전', '잘 알지도 못하면서', '주홍글씨' 등 다양한 작품활동을 해왔다.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수차례 ...

    한국경제 | 2011.09.22 00:00

  • 부산영화제 개·폐막작 26일부터 예매..일반 상영작은 28일부터

    ... 맺고 인터넷은 물론 모든 종류의 스마트폰에서 입장권을 예매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의 운영시스템과 상관 없이 모바일다음(m.daum.net)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며, 예매시스템의 안정화와 서비스 강화를 위해 예매 전용 페이지(biff.movie.daum.net/ticket/home)를 개설했다. 예매 전용 페이지는 9월 23일 오픈되며 회원가입 후 예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개·폐막작 예매와 일반 예매 첫 날은 인터넷만으로 예매가 가능하며, 모바일 웹을 ...

    텐아시아 | 2011.09.21 18:11 | 편집국

  • thumbnail
    BIFF 2011│부산, 어디까지 봤니?

    축제의 계절, 여름은 끝났지만 이제 2주 후면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가 시작된다. '그런데 BIFF가 뭔가요? 소고기… 먹는 건가요?' 하시는 분들을 위해 와 다음이 준비한 부산국제영화제 미리 즐기기! 영화제라고 어려운 예술 영화만 있는 게 아니다. 부산이라고 해서 회만 맛있는 게 아니다. 부산과 영화, 두 개의 바다에서 유영할 이들을 위한 친절한 안내서, 그 첫 번째는 부산에 가지 않고도 부산과 만나는 시간이다. 가이드북에도, ...

    텐아시아 | 2011.09.21 13:12 | 편집국

  • thumbnail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입장권 26일부터 예매 시작

    ... 익숙하지 않은 50세 이상 관객의 개-폐막식 예매를 위해 도입한 '피프티플러스' 서비스도 200석 규모로 계속 진행 된다. 이외 예매와 관련한 상세정보는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각종 예매 문의 및 안내를 위한 BIFF 콜센터(1666-9177)가 함께 운영된다. (사진제공: 부산국제영화제)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강심장' 카라 니콜 "유승호가 좋아요" 깜짝 고백 ▶ '하이킥3' 시트콤이지만 ...

    한국경제 | 2011.09.21 00:00

  • [부산·경남] 부산에 영화의 전당과 부산항 볼 수 있는 조망공간 들어선다

    세계에서 가장 큰 지붕(빅루프)을 자랑하는 부산 '영화의 전당'과 부산항 전경을 볼 수 있는 조망 명소가 들어선다.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BIFF) 전용관인 영화의 전당 맞은 편인 수영1호교와 좌수영교 사이 수영강변도로에 테마거리와 전망덱 2곳을 내년 3월까지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업비는 19억8000만원.시는 전망덱 조성을 수영강변도로 너비를 기존 10m에서 30m로 확장하는 공사와 연계해 수영강 하류 생태하천 조성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11.09.21 00:00 | hyun

  • thumbnail
    BIFF 2011│[미리보기] <마이 백 페이지>, 츠마부키 사토시가 운다

    10월 11일 영화의전당 중극장 10:00 브리핑: '주간 아사히'의 기자로 활동했던 평론가 카와모토 사부로의 회고록을 영화로 만들었다. 바다 건너에서는 베트남 전쟁이, 눈 앞에서는 학생 운동이 한창이던 1960년대 말부터 1970년대 초반, 특별한 목적 없이 그저 저널리스트가 되고 싶었던 사와다(츠마부키 사토시)는 '주간 토우토'의 기자가 된다. 격변하는 시대를 목격하면서도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하는 스스로에게 죄책감을 갖고 있던 사와다는 ...

    텐아시아 | 2011.09.20 23:12 | 편집국

  • thumbnail
    '오늘' BIFF서 먼저 만난다 '갈라 프레젠테이션' 공식 초청

    [이정현 기자] 송혜교와 이정향 감독이 만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오늘'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영화 '오늘'은 약혼자를 죽인 17세 소년을 용서한 다큐멘터리 PD 다혜(송혜교)가 1년 후 뜻하지 않은 결과가 나오면서 겪게 되는 혼란과 슬픔, 그리고 감동을 그린 드라마다. '미술관 옆 동물원' '집으로…'이후 9년만에 메가폰을 잡은 이정향 감독과 한류스타 송혜교가 만나 화제가 된 바 있다. 화제작 ...

    한국경제 | 2011.09.16 00:00

  • thumbnail
    CGV무비꼴라쥬, BIFF 손잡고 한국영화 미래 밝힌다

    [이정현 기자] CGV 무비꼴라쥬가 부산국제영화제 'CGV 무비꼴라쥬상'을 통해 한국 영화의 미래를 밝힌다. 9월16일 CGV 무비꼴라쥬 측은 부산국제영화제와 업무 협약(MOU)를 맺고 올해 16회 영화제부터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설된 CGV 무비꼴라쥬상은 한국영화의 미래지향적인 가능성을 발굴하는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초청작을 대상으로 선정된다. 수상작 1편에게는 3천만 원 상당의 배급, 마케팅 현물 지원과 CGV 무비꼴라쥬관...

    한국경제 | 2011.09.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