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난달 수입차 판매 1위는 'E클래스'…테슬라 22대 그쳐

    ... 대비 21% 감소했다. 테슬라의 수입차 브랜드 등록 순위는 3위에서 23위로 뚝 떨어졌다. 지난달 벤츠 E클래스 등록 대수는 전월 대비 무려 117.4% 증가하면서 1위를 기록했다. E클래스만 지난달 2567대가 팔렸다. 이어 BMW 5시리즈(1601대), 벤츠 S클래스(1379대), 아우디 A6(1274대)가 뒤를 이었다. 수입차 브랜드별 등록 순위는 벤츠가 7094대로 1위, BMW는 6024대로 2위, 아우디 2634대로 3위, 볼보 1153대로 4위, ...

    한국경제 | 2021.08.04 19:05 | 장지민

  • thumbnail
    [영상]수입 롱보디 중형 SUV는 이 차가 답! 푸조 5008 시승기

    ... 7인승 롱보디 중형 SUV 푸조 5008! 조수석 시트까지 접히는 차박 최적화 SUV! 푸조 5008만의 매력과 가치를 영상을 통해 만나보시죠! ▶ [영상]내년에 나오는 아이오닉6! 어떻게 나올까? 아이오닉6 예상도! ▶ [영상]크고 아름다워! 링컨 네비게이터 시승기-S클래스 뺨치는 2열과 운동장급 트렁크, 대단하다!! ▶ [영상]놀라운 완성도 칭찬해~ BMW 420i 컨버터블 편집 / 홍윤식PD zx911@autotimes.co.kr

    오토타임즈 | 2021.08.04 17:01

  • 현대차, 광주 위탁생산차 온라인 판매

    ... GGM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따라 2019년 출범했다. GGM은 기존 현대차 생산직 연봉의 절반 수준인 5000만원대 일자리를 지역 청년에게 제공하고 있다. 미국 테슬라는 이미 모든 전기차를 온라인으로 판매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도 온라인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도 해외에선 온라인 판매를 늘리고 있지만, 국내에선 대리점 판매를 고수하고 있다. 일감이 줄어들 것을 우려하는 영업직 노조의 반발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는 광주 ...

    한국경제 | 2021.08.04 16:42 | 김일규

  • thumbnail
    한국타이어, 글로벌 수요 회복에 2분기 영업익 167.1%↑(종합)

    ... 횡단하는 폭스바겐의 'ID.4 미국 투어' 프로젝트 차량에 전기차 전용 타이어 '키너지 AS ev'를 장착하는 등 전기차·고성능 타이어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아우디 브랜드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e-트론 GT, BMW의 M 라인업 X3 M과 X4 M 등에도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반면 대전·금산 공장의 경우 선복 부족에 따른 가동 일수 조정, 원자재 가격 상승, 일부 지역 OE 공급 물량 감소 등의 여파로 영업이익률이 낮아 향후 국내 공장의 ...

    한국경제 | 2021.08.04 15:51 | YONHAP

  • thumbnail
    한국타이어, 2분기 영업익 1871억…전년 대비 167% 급증

    ... 회복은 주요 과제로 꼽았다. 가동 일수 조정, 원자재 가격 상승, 일부 지역 OE 공급 물량 감소 등의 영향에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영업이익률이 매우 낮다는 설명이다. 한편 폭스바겐 ID.4, 아우디 e-트론 GT, BMW X3 M·X4 M 등에 고성능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2021년 매출 7조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주요 시장 고인치 타이어 판매를 확대하고 프리미엄 완성차와 파트너십 확장 등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

    한국경제 | 2021.08.04 15:50 | 오세성

  • thumbnail
    7월도 수입차 판매 '순항'…23% 늘어난 2만4389대 팔려

    ... 2만6191대에 비해 6.9% 감소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1만9778대에 비하면 23.3%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누적대수는 17만2146대로 지난해에 비해 16.3% 늘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양강구도가 치열하게 유지됐다. 벤츠는 7083대, BMW는 6022대를 기록했고 아우디(2632대), 볼보(1153대), 렉서스(1027대), 지프(1003대), 폭스바겐(941대), 미니(870대), 쉐보레(755대), 포르쉐(699대) ...

    한국경제 | 2021.08.04 11:09 | 오세성

  • thumbnail
    7월 수입차 판매 작년보다 23% 늘어…독일 3사 38%↑

    ... 한국수입차협회 부회장은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공급 부족과 일부 차종의 일시적 출고 지연으로 판매량이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천83대로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 6천22대, 아우디 2천632대, 볼보 1천153대, 렉서스 1천27대, 지프 1천3대, 폭스바겐 941대, 미니 870대, 쉐보레 755대, 포르쉐 699대, 도요타 691대 순이다. 벤츠가 작년 동월 대비 35.8%, BMW가 ...

    한국경제 | 2021.08.04 11:04 | YONHAP

  • thumbnail
    세계 車제조사 수익은 좋지만…칩 부족에 생산차질 여전

    ... 원자재가 상승이 더 심화되고 칩 부족도 계속 생산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미국 합작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 브랜드를 보유한 프랑스 PSA그룹이 합친 회사다. 독일 자동차 브랜드 BMW도 이날 양호한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칩 부족과 원자재 시장의 불안정성이 하반기 실적에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칩 부족으로 대형 픽업트럭을 만드는 북미 공장 3곳의 가동을 다음주 쉬게 될 것이라고 이날 ...

    한국경제 | 2021.08.04 11:03 | YONHAP

  • thumbnail
    7월 수입 승용차 2만4,389대...전년 比 23.3% ↑

    ... 2만6,191대 보다 6.9% 감소했다. 반면 2020년 7월 1만9,778대와 비교하면 23.3% 상승했고 누적대수 역시 17만2,146대는 전년 동기 14만8,014대 보다 16.3% 증가했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 7,083대, BMW 6,022대, 아우디 2,632대, 볼보 1,153대, 렉서스 1,027대, 지프 1,003대, 폭스바겐 941대, 미니 870대, 쉐보레 755대, 포르쉐 699대, 토요타 691대, 혼다 327대, 포드 300대, 랜드로버 239대, ...

    오토타임즈 | 2021.08.04 10:15

  • thumbnail
    `1㎾로 9㎞`…세계 전기차 중 전비 가장 좋은 차는

    ... 조에는 2012년 첫 출시 이후 작년까지 총 27만9천331대가 판매된 유럽 전기차 시장 누적 판매 1위 모델이다. 이번 테스트에서도 르노 조에는 급속 충전시 35∼45㎾의 충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BMW i3 REx였다. BMW i3 REx는 100km당 11.4kW의 전력을 소모하며 조에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1㎾당 주행 가능 거리는 8.77㎞였다. 테슬라 모델 3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100km당 11.9kW)와 64kWh ...

    한국경제TV | 2021.08.04 0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