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9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車업계 반도체 품귀 지속…"올해 247조원 매출 손실"

    ...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미국 자동차기업 포드는 지난달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의 F-150 픽업트럭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했다. 일본 도요타자동차도 이달 차량 생산 목표치를 애초 계획보다 40% 축소한다고 앞서 발표했다. 하반기 실적 예상치를 축소하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 독일 BMW는 지난달 양호한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도 반도체 칩 부족 등이 하반기 실적을 위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텔란티스도 비슷한 하반기 전망을 내놓았다. 이고운 기자

    한국경제 | 2021.09.23 22:31 | 이고운

  • BMW·폭스바겐 등 독일 완성차업체들, 희토류 10% 쥔 호주 아라푸라에 러브콜

    ... 올해 안에 계약을 매듭 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희토류는 리튬·니켈·코발트와 함께 전기차에 들어가는 핵심 원자재로 꼽힌다. 전기차 한 대에는 평균 3㎏의 희토류가 쓰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BMW와 제너럴모터스(GM)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희토류 양을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예컨대 전기모터는 희토류 양을 줄이면 효율이 급격히 떨어진다. 테슬라도 초기에 희토류가 적게 들어가는 ...

    한국경제 | 2021.09.23 17:56 | 박상용

  • thumbnail
    치열한 희토류 확보전…유럽 車업체, 호주 아라푸라에 '러브콜'

    ... 올해 안에 계약을 매듭지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희토류는 리튬·니켈·코발트와 함께 전기차에 들어가는 핵심 원자재로 꼽힌다. 전기차 한 대에는 평균 3㎏의 희토류가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BMW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희토류량을 줄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예컨대 전기 모터는 희토류량을 줄이면 효율성이 급격히 떨어진다. 테슬라도 초기에 희토류가 ...

    한국경제 | 2021.09.23 14:23 | 박상용

  • thumbnail
    [시론] 車산업 M&A와 쌍용차의 길

    ... 이해하지 못한 채 시너지라는 명목으로 인수자의 패러다임을 강요할 경우 실패가 많았다는 것이다. 다임러의 크라이슬러 인수, 포드의 볼보 인수, GM의 사브 인수가 그 예다. 반면 인수자가 실력적으로 우위에 있지만 성공한 예도 있다. BMW의 미니 인수다. BMW는 미니의 전륜구동 기술 등을 계승 발전하도록 지원해 최선의 결과를 가져왔다. 자동차 M&A는 계속되고 있다. 올 1월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 그룹과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합병해 스텔란티스라는 세계 ...

    한국경제 | 2021.09.22 17:11

  • thumbnail
    전기차·자율주행차…미래 모빌리티 大戰

    ... 660㎞를 주행할 수 있다. 벤츠는 앞서 2030년까지 시장 여건이 허락하면 전체 차종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모든 세그먼트에 전기차를 보유하고, 2025년부터 모든 차량 아키텍처를 전기차 전용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BMW 전기차 1000만 대 공급 BMW는 ‘순환 경제’를 이번 IAA 핵심 주제로 정했다. BMW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억t 이상 감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원자재 채굴부터 재활용까지 변화를 ...

    한국경제 | 2021.09.22 16:24 | 김일규

  • thumbnail
    20대 남성은 BMW 샀고, 여성은 '이 차' 가장 많이 샀다

    올해 한국 남성들은 수입자동차 브랜드 중 BMW를, 여성들은 메르세데스벤츠를 가장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들이 두 번째로 많이 고른 브랜드는 각각 벤츠와 BMW였다. 3위 브랜드도 엇갈렸다. 남성들은 폭스바겐을, 여성들은 미니를 선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조사한 결과를 보면 올 1~8월 한국 개인 소비자들은 총 12만3079대의 수입차를 구매했다. 같은 기간 법인이 구매한 수입차 대수는 7만1183대였다. 남성 개인 구매자는 ...

    한국경제 | 2021.09.22 08:48 | 도병욱

  • thumbnail
    아들은 BMW 타고 아버지는 벤츠 타는 이유 있었네

    테슬라를 제외하고 한국에 진출한 수입차 브랜드 중에서 20~40대는 BMW를 50대 이상은 메르세데스-벤츠를 더 많이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벤츠는 올해 1~8월 5만5987대를 판매해 수입차 1위를 기록했다. 이어 BMW 4만7497대, 아우디 1만4771대, 폭스바겐 1만998대, 볼보 9934대가 뒤를 이었다. 법인 구매를 제외한 개인 구매 기준으로는 BMW가 3만15대로 1위였다. 이어서 벤츠는 2만9482대로 ...

    한국경제 | 2021.09.20 18:46 | 장지민

  • thumbnail
    현대차·기아 어쩌나…"르노·GM은 하는데 엄두도 못내"

    ... 이후 10년 만에 조기 희망퇴직자를 받았다. 약 2000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해 1000명이 퇴사했다. 포드 역시 1000명 규모 희망퇴직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다임러가 2만명 규모의 대폭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같은해 GM과 BMW도 각각 1만4000명, 1만6000명 규모 감원을 진행했다. 국내 업체들, 높은 노조 문턱에 구조조정 "먼 나라 얘기" 이처럼 글로벌 기업들이 대규모 인력 개편에 나서는 이유는 전기차 중심으로 생산 구조를 바꾸는 ...

    한국경제 | 2021.09.20 10:30 | 신현아

  • thumbnail
    김효주, 박세리인비테이셔널 우승…"진한 여운 남겨 기쁘다"

    ...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좀 더 자유로워진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제 미국으로 돌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2개를 뛸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을 위해 다시 귀국할 예정이다. 올해 5월 HSBC 월드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4승째를 따낸 그는 "우승은 한국, 미국, 일본 등 어디에서나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동갑인 전 세계 ...

    한국경제 | 2021.09.19 16:48 | 조수영

  • thumbnail
    "독보적 존재감에 승차감까지"…BMW 뉴 4시리즈 컨버터블 [신차털기]

    출시 전부터 파격적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 BMW의 뉴 4시리즈가 '뚜껑'까지 열린다. 뉴 4시리즈 420i 컨버터블은 도로 위에서 독보적 존재감을 자랑하면서도 데일리카로 탈 수 있을 만큼 쾌적한 승차감까지 챙긴 편안한 차량이었다. BMW 뉴 4시리즈는 버티컬(수직형) 키드니 그릴로 이목이 쏠렸던 모델이다. 위아래로 길게 뻗으며 전면부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그릴은 얇고 길게 디자인된 전조등과 대비되며 한층 매력적으로 보였다. 큰 그릴 ...

    한국경제 | 2021.09.19 06:00 | 오세성, 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