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6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기차 속속 출시되는데…늘어나는 결함 폭증하는 리콜

    ... 결함으로 차량 화재 위험성이 제기되며 2만5천564대를 리콜했고, 12월에는 같은 차종에서 제동 장치 결함까지 발견돼 3만2천343대에 대한 추가 리콜을 진행했다. 수입 전기차의 리콜은 2016년 닛산 리프 148대, 2017년 BMW i3 2대 등에 그쳤다가 2019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동력 전달 장치 결함으로 EQC 291대를 리콜하면서 총 513대까지 늘었다. 다만 지난해에는 푸조 e-208 15대가 리콜되는 데 그쳤다. 전기차 결함 사례가 늘면서 ...

    한국경제 | 2021.09.26 06:21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대안은 '수소차'…BMW·아우디·다임러 뛰어들었다

    ...;으로 친환경차 흐름에 대응할 전망이다. 수소 전기차는 배터리 전기차의 주행거리 한계를 극복할 차세대 친환경차로 평가받는다. 현대차와 일본 도요타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데 독일 업체들이 뛰어든 셈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 BMW는 내년 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5 기반의 수소 전기차 'iX5' 생산을 개시한다. iX5는 독일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모델로 최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1'에서 ...

    한국경제 | 2021.09.25 20:39 | 신현아

  • 압박 수위 높이는 美 백악관…삼성 등에 내부정보 제출 요구

    ... 등이 주된 안건이었다. 백악관은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지난 4월과 5월에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에선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재품 재고와 주문 상황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

    한국경제 | 2021.09.24 17:25 | 박신영

  • [사설] 노골적으로 北·中 편드는 궤도이탈 외교, 경제엔 독이다

    ...uo;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반도체산업 주도권을 중국에 넘겨줄 수도 있다. 미 백악관이 23일(현지시간) 올 들어 세 번째 반도체회의를 소집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삼성전자, 인텔, TSMC, 제너럴모터스(GM), BMW 등 굴지의 반도체·자동차업체들이 망라된 이번 회의는 유례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응하고 미국 내 반도체 인프라 구축을 위한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 회의에서 “중국과 다른 나라들은 기다려 ...

    한국경제 | 2021.09.24 17:05

  • thumbnail
    美 백악관 반도체 회의 참석 이후…TSMC "적극 협력" 강조

    ... 상무장관이 주관한 이 날 회의에서는 국제적 반도체칩 부족 현상과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생산 차질이 논의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TSMC를 비롯해 삼성전자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백악관이 소집한 세 번째 회의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상무부가 기업에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9.24 15:49 | 박상용

  • thumbnail
    투자 압박 이어 정보 공개까지 요구한 미국…부담 커진 삼성전자

    ...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주관으로 반도체 업계와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 참석 업체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 모터스, 포드, 다임러, BMW 등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에서는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화상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의 반도체 대책 회의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45일 내로 반도체 ...

    한국경제 | 2021.09.24 15:25 | YONHAP

  • thumbnail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이린 니케인 신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선임

    롤스로이스모터카는 24일 아이린 니케인(Irene Nikkein)을 신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아이린 니케인은 싱가포르 로열 멜버른 공과대학교를 졸업했고, 지난 15년간 BMW 그룹 아시아에서 BMW 지역 현장 및 후원 매니저, MINI 지역 마케팅 매니저 등 여러 고위직을 맡았다. 롤스로이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신임 총괄로 선임되기 전까지는 MINI 재팬에서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한 제품 관리 총괄직을 역임했다. ...

    한국경제TV | 2021.09.24 15:06

  • thumbnail
    "같은값이면 외제차"…'최애' 벤츠 E클래스도 6000만원대 인기

    ... 6000만원대부터 1억원 이상까지지만 판매량 절반(9957대)은 6000만원대 E250 모델이었다. E250은 올해 6월을 제외하면 매월 월간 판매 베스트셀링카에 이름을 올렸다. 8월까지 1만3618대가 팔려 E클래스를 뒤쫓고 있는 BMW 5시리즈 역시 3대 중 1대꼴로 6000만원대 520 모델(4545대)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5000만~7000만원대 수입차 인기가 높은 이유로 업계는 국산 고급차와의 가격 충돌을 꼽는다. 비슷한 값이라면 국산차보다 수입차를 고른다는 ...

    한국경제 | 2021.09.24 14:57 | 오세성

  • thumbnail
    '채식주의' 나선 볼보 "2030년엔 신차에 가죽 사용 중단"

    ... 로빈 페이지는 소비자들의 눈높이가 바뀌고 구매 물품이나 패션 습관에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은 재료의 원천에 더 관심을 두고 기후변화와 영향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아우디, BMW, 랜드로버, 테슬라 등이 옵션으로 가죽이 없는 차량을 팔고 있기는 하지만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자동차 브랜드는 지금까지 거의 없다고 전했다. 다만 패션업계에서는 채식주의를 지지하는 일부 디자이너들이 가죽 사용을 ...

    한국경제 | 2021.09.24 10:57 | YONHAP

  • thumbnail
    롤스로이스, 신임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에 아이린 니케인 선임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신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에 아이린 니케인 전 미니(MINI) 저팬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제품 관리 총괄을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이린 니케인 신임 아태 총괄은 싱가포르 로열 멜버른 공과대학교 경영학부(마케팅 전공)를 졸업했으며, 지난 15년간 BMW 그룹 아시아에서 BMW 지역 현장·후원 매니저, MINI 지역 마케팅 매니저 등을 맡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4 09: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