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501-31510 / 33,0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디트로이트 모터쇼] 올해 자동차시장 격전예고

    ... 컨셉트카가 쏟아져 나와 올해는 세계자동차업계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임을 예고했다. 미국시장에서 더 이상 `영토'를 내주지 않으려는 미국 `빅3'와 이를 더 잠식하려는 일본업체간 경쟁이 한층 더 팽팽해질 것으로 보이며 여기에 벤츠와 BMW 등 유럽차들도 럭셔리 차량을 중심으로 공략을 강화하려는 태세다. ◆미-일 기선잡기 `후끈' = 올해 100주년을 맞는 포드, GM, 크라이슬러 등 미국업체와 도요타, 닛산, 혼다, 미쓰비시 등 일본업체들은 최근 미국시장을 주도하는 ...

    연합뉴스 | 2003.01.08 00:00

  • [취재여록] 자동차업계 거목과 신예

    ... 5월 은퇴를 앞두고 있다. 스미스 회장은 세계 자동차업계의 흐름을 짚으면서 "오는 2010년에도 현 구도가 유지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GM 포드 다임러크라이슬러 도요타 폭스바겐 르노 등의 '빅 6'가 시장을 과점한 상태에서 BMW 혼다 푸조 정도가 독자생존에 성공한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현대·기아차가 2008년까지 독자생존이 가능한 5백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한 데 대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현대가 다임러크라이슬러와 떨어지면 ...

    한국경제 | 2003.01.08 00:00

  • 대형車 특소세 인하.中型은 올라 .. 재경부 내년 1월부터

    ... 이하(세율 7%) △1천5백 초과∼2천㏄ 이하(10%) △2천㏄ 초과(14%) 등 3단계다. 조세연구원의 개편안은 1천6백㏄ 이하(6%)와 1천6백㏄ 초과(11%) 등 2단계로 축소하고 세율도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개편안대로 특소세가 인하될 경우 배기량 2천㏄가 넘는 그랜저XG 쏘렌토 체어맨 벤츠S600 BMW745Li 등 대형·고급 승용차의 가격이 큰 폭으로 인하될 전망이다. 박수진 기자 parksj@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1.07 00:00

  • 디트로이트 모터쇼 개막 .. 현대.기아차 참가

    ... 공개행사를 시작으로 화려하게 막을 열었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의 올 한해 시장동향은 물론 향후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판도를 점칠 수 있는 이번 모터쇼에는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빅3'와 BMW, 벤츠, 도요타, 혼다, 닛산,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45개 업체가 참가해 세계 시장에 내놓을 60여대의 신차와 컨셉트카 등을 대거 선보였다. 올해 모터쇼는 지난해에 이어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와 SUV에 스포츠카, ...

    연합뉴스 | 2003.01.06 09:19

  • 작년 수입승용차 1만6천대 판매..108% 증가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2002년 수입 승용차 판매대수가 총 1만6천119대로 작년의 7천747대보다 108.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발표했다. 주요 브랜드별로는 BMW가 5천101대가 팔려 수입차 처음으로 연간 판매대수가 5천대를 넘어섰고 렉서스가 2천968대, 벤츠가 2천142대 등으로 뒤를 이었다. 작년에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렉서스 ES300으로 1천855대가 팔렸으며 BMW 530이 995대, BMW 745가 804대 등으로 ...

    연합뉴스 | 2003.01.06 00:00

  • GM, 20만弗짜리 캐딜락 생산 .. 고급차 시장 탈환 나서

    ... 말했다. GM은 1970∼80년대 '뷰익''시보레' 등 저가형 캐딜락을 생산하면서 고급차시장을 독일 다임러크라이슬러의 메르세데스벤츠,일본 도요타의 렉서스 등에 빼앗겼다. 지난해말 현재 캐딜락은 북미 고급차시장의 12%를 점유한 반면 BMW와 렉서스는 각각 14%,메르세데스는 13%를 차지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해 북미시장에서 94년 이래 최대 자동차 판매를 기록한 GM이 식스틴 판매를 통해 고급차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하겠다는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03.01.06 00:00

  • 수입車 작년 1만6천대 판매..사상최대

    ... 따르면 작년 수입차 판매대수는 모두 1만6천1백19대로 2001년의 7천7백47대에 비해 1백8.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던 지난 97년(1만3백15대)보다 56.3% 늘어난 것이다. 브랜드별로는 BMW가 5천1백1대 팔려 수입차 중에서 처음으로 연간 판매대수가 5천대를 넘어섰다. 일본 도요타의 렉서스가 2천9백68대,벤츠가 2천1백42대 등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렉서스 ES300으로 1천8백55대가 판매됐으며 ...

    한국경제 | 2003.01.06 00:00

  • BMW, 4억8천만원짜리 신차 `팬텀' 공개

    독일의 자동차 생산업체인 BMW가 폴크스바겐으로부터 상표권을 획득해 자체 제작한 신형 롤스 로이스 차량인 `팬텀'을 언론에 공개했다고 경제전문통신인 AFX가 3일 보도했다. AFX에 따르면 팬텀은 V형 12기통 엔진을 장착하고 있는 최고급 대형차로 배기량 6천750㏄에, 최고속도는 시속 240㎞로 시동후 시속 100㎞의 속도를 낼 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6초에 불과하다. 또 차량 내부는 전통적인 영국 스타일로 가죽과 캐시미어, 나무로 장식돼 있다. ...

    연합뉴스 | 2003.01.04 00:00

  • [유럽증시] 차익 매도물량 등장으로 반락

    ... 주요국 증시를 중심으로 매도 우위를 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유로화 강세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 자동차업체들의주가하락이 두드러진 가운데 장초반 실적호조 발표를 한 이탈리아의 피아트를 제외한 다임러 크라이슬러, BMW, 르노, 폴크스바겐 등의 주가가 일제히 내렸다. 반면 기술주들은 대체로 강세를 유지해 유럽최대의 반도체생산업체인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가 3.6% 상승했으며 노키아와 필립스도 각각 0.3%와 1.3%의 주가상승을 기록했다. 이밖에 ...

    연합뉴스 | 2003.01.04 00:00

  • BMW코리아, 작년 판매 5천대 첫 돌파

    BMW코리아는 작년에 모두 5천101대를 판매, 지난 95년 한국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대수 5천대를 돌파했다고 3일 발표했다. BMW의 이같은 작년 판매대수는 전년의 2천717대보다 87.7% 증가한 것으로 국내에 진출한 수입차 업체중 연간 판매대수가 5천대를 넘어선 것은 BMW가 처음이다. 주요 모델별 판매대수는 지난 3월 출시된 뉴7시리즈가 1천507대에 달한 것을 비롯해 5시리즈 1천935대, 3시리즈 1천189대 등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 | 2003.0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