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591-31600 / 32,6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동차 일본시장 공략 `어렵네'

    ... 대우차는 25위. 반면 일본 도요타는 역시 올해 처음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로 한국시장을 두드려9월까지 605대를 팔았다. 이는 당초 세운 연간 판매목표(900대)의 67.2%를 달성한 것으로, 수입차시장 점유율도 10.5%로 BMW, 벤츠, 크라이슬러에 이어 단숨에 4위로 뛰어올라 `론칭에 성공했다'고 도요타측은 자체평가하고 있다. 특히 1억950만원짜리 최고급 LS430은 267대가 판매돼 4천㏄ 이상 초대형 수입차시장에서 점유율 1위로 올라섰고 GS300(6천830만원)이 ...

    연합뉴스 | 2001.10.09 08:51

  • 수입차 '불황없다'...5개월째 판매증가

    ... 기간(3천101대)보다 85% 증가했고지난해 연간 판매량(4천414대)도 30% 추월했다. 지난 95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 지난 3월(219대) 처음으로 월 200대 판매를 돌파한 뒤 7월(271대)까지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던 BMW는 8월 255대, 9월 250대로 판매가 약간 줄기는 했으나 여전히 36.7%의 수입차 시장 점유율로 1위를 지켰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포르셰를 판매하는 한성자동차는 8월보다 33대 늘어난 130대를 팔아 2위를 지켰으며 렉서스 브랜드의 ...

    연합뉴스 | 2001.10.07 15:56

  • SK, 최첨단 엔진오일 `지크 XQ' 출시

    SK㈜는 2000㏄이상의 중대형 고출력 엔진에 적합한 최첨단 합성 가솔린 엔진오일 '지크(ZIC) XQ'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ZIC XQ'는 유럽의 벤츠, BMW, 폭스바겐의 엔진규격과 미국 석유협회(API)의 최고 품질등급을 만족시키는 차세대 엔진 오일로 내열성 및 산화안전성이 뛰어나 엔진보호와 소음감소, 승차감 개선 등에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고 SK는 설명했다. SK는 "ZIC XQ는 전국의 카센터를 통해서만 공급할 계획"이라며 ...

    연합뉴스 | 2001.10.04 11:12

  • "99년이후 급발진 1천209건, 6명 사망" .. 급발진피해자모임

    ... 300건 등 급발진 추정 사고로 총354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차량급발진 사고와 관련, 진행중인 소송은 집단소송을 포함해 모두 145건으로, 제조사별로는 현대 57건, 대우 42건, 기아 40건이며 볼보 3건, BMW 3건 등 외제차회사를 상대로 한 소송도 포함돼 있다. 앞서 서울지법 남부지원은 최근 급발진 사고차량의 보험금에 대한 구상금을 지급하라며 S보험사가 모 자동차회사를 상대로 낸 구상금 청구소송에서 원고승소판결로 제조사의 책임을 처음 ...

    연합뉴스 | 2001.09.27 11:54

  • "디젤승용차 규제 풀어달라"..다임러등 국내외 메이커 주장

    다임러크라이슬러 BMW 보쉬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업체들이 국내 디젤승용차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자동차업체는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첨단 승용 디젤엔진 기술 심포지엄'을 열어 디젤엔진의 환경친화성과 경제성 등을 강조하고 한국의 비현실적인 디젤승용차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세미나는 디젤엔진의 핵심기술인 커먼레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보쉬 주도로 국내외 완성차 메이커들이 참여해 이뤄진 것이다. ...

    한국경제 | 2001.09.19 15:33

  • 테러 여파 美자동차업계 부품난 가중

    ... 수 밖에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포드는 테러 발생후 미국내 전공장을 하루 가동 중지시켰었다. 다임러크라이슬러도 부품난을 실토했으며 제너럴 모터스와 혼다 역시 부품 부족으로 캐나다 공장 가동을 줄였다고 밝혔다. BMW도 앞서 테러가 발생한 후 "종업원들이 가족과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미 공장 조업을 하루 쉰 후 정상 가동을 회복한바 있다. BMW측은 항공편으로 수송되는 부품이 "미국내 소요량의 5%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9.17 11:10

  • 아마 김대섭 '깜짝선두' .. 코오롱 한국오픈 1R...2위권과 1타차

    ... 받고 온 닉 팔도는 호쾌한 장타와 정확한 아이언샷을 선보였다. 그러나 시차적응이 안된 탓인지 3m 안팎의 짧은 버디 기회를 여러 차례 놓치는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까지 이븐파. 99브리티시오픈 챔피언 폴 로리(32·영국)는 허석호(28·이동수골프구단)와 함께 2언더파 70타로 경기를 마쳤다. 로리는 BMW 자동차가 걸려있는 14번홀(파3)에서 티샷이 홀을 스쳐 지나가며 홀인원을 잡을 뻔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3 17:41

  • [부산 국제모터쇼] 현대 '투스카니' 쌍용 '렉스턴' 최고 인기

    ... 분위기. 르노삼성자동차의 부스에서는 자동차의 중간을 잘라 차의 내부를 볼 수 있게 해놓은 절개차가 관람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천정이 없는 오픈카가 최고 인기차종. 이한동 총리가 잠시 타고 포즈를 취했던 BMW의 로드스터 Z8은 빼어난 디자인으로 관람객들을 사로잡았다. 벤츠의 SLK,아우디 TT로드스터,크라이슬러의 세브링컨버터블을 전시한 부스도 젊은이들로 북적댔다. 국내에서 내년 판매예정인 크라이슬러의 픽업트럭 '다코타'도 기존의 트럭 개념을 ...

    한국경제 | 2001.09.13 15:27

  • [부산 국제모터쇼] 모터쇼 첫날 2만명 몰려 대성황

    ...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모터쇼를 계기로 부산이 자동차산업의 전진기지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동차와 인간,자연이 숨쉬는 미래'를 주제로 오는 23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부산모터쇼에는 현대 기아 르노삼성 쌍용 대우자동차 BMW코리아 다임러크라이슬러코리아 등 11개국의 완성차 및 부품업체 2백7개사가 참가했다. 첫날 행사에서는 현대차의 컨셉트카 네오스,HCD-VI와 BMW의 로드스터 Z8,벤츠의 스포츠카 SLK,르노삼성의 SM5 절개차 등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

    한국경제 | 2001.09.13 15:25

  • thumbnail
    부산국제모터쇼 오늘 개막

    ... 르노삼성은 최근 시판을 시작한 SM5 에디시옹 스페시알과 스포츠카 FS-951 및 SSC-1 등을 출품하고 내년 하반기 출시예정인 SM3를 부분 공개했으며 쌍용자동차는 고급 SUV 렉스턴을 중심으로 양산차들을 내놓았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 볼보, 폴크스바겐, 아우디, 다임러 크라이슬러, 도요타 등 수입차업체들도 국내 판매중이거나 시판예정인 승용차와 스포츠카, SUV, 크로스오버차량들을 대거 선보였다. 부산모터쇼는 국내 모터쇼 사상 처음으로 차부품업계를 위해 26개국 ...

    연합뉴스 | 2001.09.13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