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591-31600 / 32,0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머리보호용 에어백 BMW에 공급키로 .. 스웨덴 아우톨리프사

    스웨덴의 안전벨트및 에어백 전문회사인 아우톨리프는 BMW7 시리즈에 장착할 머리보호용 에어백을 BMW에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따냈다고 아우톨리프가 27일 밝혔다. 마츠 외트만 아우톨리프 대변인은 이 계약의 액수는 밝히길 거절했다. 그는 그러나 "이는 완전히 새로운 시장이며 BMW와 공동개발한 기술적 돌파구"라고 말했다. 다른 에어백과는 달리 머리보호용 에어백은 차 천정에 장착돼 있으며 충격시 부풀어 타격을 완화시키는 기능을 한다고 외트만은 ...

    한국경제 | 1997.03.28 00:00

  • 프랑스 푸조, 중국 공장 철수 .. 판매부진으로

    ... 2천6백74대를 판매하는데 그쳐 현재 생산이 중지된 상태이다. PSA측은 이같은 판매 부진에 대해 현지 판매를 맡은 중국합작선측의 관리 부실을 지적하고 있으나 중국측은 PSA측이 신규 모델 생산을 위한 후속투자 를 기피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르몽드는 덧붙였다. 광저우의 푸조공장은 PSA가 완전 철수할 경우 현재 한국의 현대와 독일의 오펠, BMW등이 인수를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03.26 00:00

  • 제화업체, 기능성 구두 개발 "붐" .. 수요 늘자 품목 다양화

    ... 비중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엘칸토는 기존제품에 정전기나 겨울철 미끄럼방지 등 기능성을 추가한 제품을 내놓고 있다. 별도의 기능화로는 키높이 구두 "매직슈즈", 노인층을 위한 "실버구두", 인체공학적 구두 "BMW''S" 등이 있다. 특히 엘칸토는 매장에서 기성제품을 판매하는 것과 별도로 서울 광화문 매장에 신발공학연구소를 설치, BMW''S 주문을 받고 있다. 이 연구소 김동호 소장은 "주고객은 하이힐이나 출산후유증으로 류미티즘 관절염 ...

    한국경제 | 1997.03.25 00:00

  • [자동차] 벤츠-BMW '자존심 싸움' : '품격이냐/화려함이냐'

    "메르세데스 벤츠의 품격이냐, BMW의 화려함이냐" 세계적인 고급차의 대명사격인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가 한국 시장에서 자존심을 건 한판 싸움에 돌입했다. 흔히 벤츠는 전통과 품위를 간직한 "프레스티지(고급)"라는 이미지가 강한 반면 BMW는 젊은 활동성과 화려함을 띤 "다이내미즘(역동성)"을 강조한다고 일컬어진다. "한국에서 벤츠는 지나치게 신사적이다. 나쁘게 말하면 보수적이라는 뜻이다. 마케팅 전략 등 모든 면에서 변신을 ...

    한국경제 | 1997.03.24 00:00

  • [자동차] 벤츠-BMW '자존심 싸움' : BMW코리아 사장

    베른트 비간트 BMW코리아사장(52)은 "한국시장에서의 판매는 여러가지 제한적인 조건으로 결코 쉽지가 않다"며 "철저한 고객 서비스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이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올해 신차계획은. "최근 선보인 스포츠카 Z3 로드스터외에 3,5,7시리즈의 스페셜 모델을 준비중이다" -Z3 로드스터의 판매목표는. "한국은 아직 RV(레저용차)시장이 폭넓게 형성되지 않아 큰 기대는 않고 있다. 다만 ...

    한국경제 | 1997.03.24 00:00

  • [자동차] 벤츠-BMW '자존심 싸움' : 한성자 김성기 사장

    한성자동차 김성기 사장(56)은 "올해는 고객에 대한 서비스 지원체계를 완성하는 해"라며 "벤츠의 명성에 걸맞는 품질 서비스 등을 완벽히 갖춰 일류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올해 판매계획은. "물량 위주의 판매정책은 펴지 않겠다. 한대를 팔더라도 고객이 최고로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방침이다" -신차 도입계획은. "이미 시판에 들어간 소형 스포츠카 SLK에 이어 4월께 C클래스왜건과 ...

    한국경제 | 1997.03.24 00:00

  • [한경어록] 겁쟁이 ; 대중

    .겁쟁이 지나치게 겁이 많은 투자 전문가는 BMW를 타고 빨간 신호등이 켜진 횡단보도를 지나가면서도 경적을 울리는 사람이나 마찬가지이다. - 존 카포치 .대중 대중은 수치도 감사도 모른다. - W 해즐리트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7.03.18 00:00

  • [자동차업계소식] BMW코리아, BMW스페셜 한정 시판

    .BMW코리아는 지금까지 선보이지 않았던 특수한 색상의 BMW 318iS 스페셜 모델을 1백대 한정 시판한다. 진노랑, 패션레드, 보라, 흑색 지붕의 파랑 등 4가지 색상으로 선보이는 이 차는 실내 디자인도 훨씬 고급화시켰다. 시판가격은 4천2백만원. BMW코리아는 또 새로 선보인 스포츠카 "Z3 로드스터"를 이달말까지 구입자에 한해 선수금 6백50만원 조건으로 15개월 무이자할부 판매한다. Z3 가격은 4천7백만원이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자동차] '97 서울모터쇼 '한달 앞으로' : '첨단차 경연장'

    ... 개조해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한정 생산할 최고급형 "무쏘 스페셜에디션"을 이 자리에서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수입차업체들도 만만치않은 준비를 하고 있다. 벤츠의 "SLK"와 포르셰의 "복스터" 신차발표회를 갖는 것을 비롯해 BMW는 Z3로드스터를 선보인다. 포드는 "머스탱"과 "토러스", 크라이슬러는 "바이퍼" "네온"을 핵심 전시차로 삼고 있다. 모두 19개의 수입업체가 참가한다. 수입차 가운데 가장 비싸다는 롤스로이스 실버스퍼도 볼 수 있다.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방송가] 유치한 베끼기 형태에 시청자 거센 비난 .. MBC

    ... 비슷하게 만드는 것은 유치하다"고 꼬집었다. 그런가 하면 "경기침체로 부도나는 기업이 하나둘이 아니고 경제가 바닥을 헤매고 있는 시국에 방송에서나마 과소비를 금하는 내용을 방송해도 뭐할 건데 나이트클럽이나 오렌지족, BMW 자가용 등이 화면에 등장해 오히려 소비를 조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올랐다. "소재와 구성이 너무 소비향락적으로 흐른다. 젊은층에게 향락적으로 노는 것을 멋있게 보여주고 그것이 표준형의 청년상으로 비쳐질까 걱정스럽다"는 얘기도 ...

    한국경제 | 1997.03.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