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651-31660 / 32,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EO] 루카 디 몬테제몰라 <伊 '페라리' 사장>..'마케팅 귀재'

    ... 것. 몬테제몰라 CEO가 오랫 동안 추진했던 개혁이 드디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다. 그가 CEO로 취임한 1991년,이 회사는 끝모를 추락을 경험하고 있었다. 거품 경제가 꺼지면서 스포츠카의 인기는 시들해졌다. 게다가 BMW 등 경쟁사들이 신모델을 잇따라 내놓으며 페라리의 시장을 급속히 잠식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한 번 불어 닥친 악재는 그칠 줄 몰랐다. 기계적인 결함으로 페라리의 모델들이 잦은 고장을 일으키자 매니아들은 하나 둘씩 떠나갔다. ...

    한국경제 | 2002.01.11 17:29

  • 유럽증시 통신주, 기술주 주도 하락 마감

    ... SAP가 이날 3% 내렸으며 알카텔과 필립스도 각각 3.9%와 4.8%의 주가하락을 기록했다. 또 자동차주들도 이날 다임러크라이슬러가 계열사인 크라이슬러의 적자전망을 내놓음에 따라 대부분 주가하락을 기록, 다임러가 3.5% 하락했으며 BMW와 르노도 각각 2.8%와 1.6% 내렸다. 이밖에 미디어 관련주들 가운데서는 로이터가 2.2% 하락했으며 프랑스의 퍼블리시스와 영국의 광고업체인 WPP도 각각 3.6%와 4.2% 내린 채 장을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

    연합뉴스 | 2002.01.11 00:00

  • 캐딜락 방탄 자동차 공개

    ... 제작중인 베드포드 파크사의 조지프 스칼레타 사장은 모터쇼에 선을 보인 후 문의가 40%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GM사도 "소매 시장 반응을 보기위해 내놓은 일종의 컨셉트 카"라면서 연간 수백대를 판매할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BMW의 7 시리즈 방탄차량, 메르세데스 벤츠의 S 클라스 방탄 차량과 경쟁관계이 있는 캐딜락은 펑크가 나도 달릴수 있는 안전타이어, 탄환이 맞더라도 비켜 나가도록 고안된 유리창, 수류탄 공격에 견딜 수 있는 강판 차대 등으로 제작돼 있다. ...

    연합뉴스 | 2002.01.09 09:52

  • 디트로이트모터쇼 개막-현대.기아.대우차 참가

    2002년 북미국제오토쇼(NAIAS)가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홀에서 6일(현지시간) 언론 공개행사를 시작으로 개막됐다. 모터쇼에는 제너럴모터스(GM).포드.크라이슬러 등 미국 `빅3''와 BMW.벤츠.도요타.혼다.닛산 등 50여개 업체가 참가해 세계시장에 내놓을 700여대의 신차와 컨셉트카 등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기아.대우차도 각각 부스를 마련, 현지 판매 차종을 위주로 전시하고 지난해보다 10% 이상 늘려잡은 올해 판매목표(69만대)를 달성하기 ...

    연합뉴스 | 2002.01.07 00:00

  • 美 '빅3' 차 판매 감소, 현대등 수입차는 호조

    ... 증가한 17만8천1대를 미국에서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증가율은 월가의 예상치를 웃도는 것이다. 그러나작년 전체로는 판매가 227만대에 그쳐 9.9% 감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수입차들은 상대적으로 호조를 보였다. BMW는 `빅3'의 제로금리 할부에 타격받아 12월중 판매가 11% 감소하기는 했으나 작년 전체로는 12.5% 증가한 것으로나타났다. 이로써 BMW는 미 시장 진출 후 최대 판매기록을 세웠다. 폴크스바겐과 볼보 역시 작년 실적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02.01.04 10:02

  • 작년 수입차 판매 7천747대...75.5% 증가

    ... 밝혔다. 수입차 판매는 지난 87년 시장개방 이후 꾸준히 증가해 96년 1만315대로 정점에달했으나 외환위기로 97년 8천136대, 98년 2천75대, 99년 2천401대로 뚝 떨어진 뒤지난해 4천414대로 회복됐었다. 업체별로 BMW코리아가 지난해 2천717대를 판매, 수입차 시장점유율 35.1%로 1위를 지켰고 한성자동차(메르세데스 벤츠.포르쉐) 1천234대, 다임러크라이슬러코리아896대, 도요타코리아(렉서스) 841대, PAG코리아(볼보.랜드로버.재규어) 671대, ...

    연합뉴스 | 2002.01.04 00:00

  • 사치성 소비재수입 '눈덩이' .. 여행적자도 늘어

    "BMW 승용차를 타고 혼마 클럽으로 골프친 뒤 버버리코트 입고 일식집에 간다. 스카치위스키와 일본산 생선회를 먹으며 연말연시에 하와이로 여행갈 계획을 세운다" 일부 부유층의 외제선호 과소비를 꼬집은 얘기다. 한은은 28일 '11월중 국제수지 동향'을 발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소비재 수입이 99년 3월이후 32개월째 증가세(금 수입은 제외)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9.11 테러사태 뒤 잠시 주춤했던 여행수지 적자도 11월부터 다시 급증세를 ...

    한국경제 | 2001.12.28 17:39

  • 외국기업 연말휴가 '부럽다 부러워'

    27일 서울 논현동 BMW코리아 사무실.바쁘게 움직이는 직원들 사이로 빈 책상이 드문드문 보인다. 지난 22일부터 50여명의 직원 중 10여명이 연월차를 이용해 연말 휴가를 떠났기 때문이다. "주5일 근무에다 샌드위치데이인 24,31일은 쉬기 때문에 3일 연월차를 내고 10일을 휴가로 이용하고 있지요" 인사부의 권혜영 과장은 재충전 기회를 많이 준다는 게 회사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연말연시를 맞아 직원들이 장기 휴가를 떠나는 외국기업들이 많다. ...

    한국경제 | 2001.12.27 17:25

  • 중국 부유층 고가 상품 소비 급증

    ... 전세계 경제의 침체로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추세인 반면 중국에서는 부유층의 고가상품 구매 열기가 고조되고 있어 대조를 보이고 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24일 중국에서 70만위앤(한화 약9천800만원) 상당의 BMW 승용차와 크리스티안 디오르 브랜드의 3천위앤 짜리 가방, 서양 맥주 등 고가품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전하고 부유층 소비자들은 비용을거의 따지지 않은 채 무작정 사들이는 구매 특성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화장품 ...

    연합뉴스 | 2001.12.24 14:13

  • [수입車업계 '한국인 CEO' 바람] PAG 이동명.BMW 김효준사장등

    수입자동차 업계에 한국인 최고경영자(CEO) 바람이 거세다. PAG코리아 이동명 사장,BMW코리아 김효준 사장,포드세일즈코리아 정재희 사장에 이어 최근 GM코리아 신임 사장에 김근탁 전 다임러크라이슬러코리아 마케팅 담당이사가 임명돼 국내 수입차 업계는 40대 초반의 토종(土種) CEO 전성시대를 맞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8개 회원사 가운데 본사가 직접 운영하는 6개사 중 한국인이 CEO를 맡고 있는 업체는 4개사가 ...

    한국경제 | 2001.12.24 0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