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701-31710 / 32,0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BMW 신차 내달 시판" .. BMW코리아, 3시리즈 2개 모델

    BMW코리아는 BMW 3시리즈의 승용차 새 모델인 BMW323i와 318is를 다음달부터 국내 시판한다고 27일 발표했다. BMW323i는 직렬 6기통에 배기량 2천5백94cc짜리 신형 알루미늄엔진을 장착했고 저속상태에서도 최대 출력 1백70마력을 내는 등 성능과 연비 효율을 크게 높인 차종이라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또 BMW318is는 직렬 4기통에 1천8백95cc짜리 16밸브 엔진을 탑재했으며 소음 진동 및 배기가스를 크게 줄인 모델이다. ...

    한국경제 | 1996.04.28 00:00

  • [산업동향] '항공기엔진시장'..최고 75% 덤핑/치열한 수주전

    ... 엔진 독점 계약까지 따냈다. 이번 계약은 출혈경쟁을 감수해야 하는 일반 입찰계약과는 달리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인 엔진공급을 보장받는 독점계약이라는 점에서 빅3가 모두 눈독을 들였었다. 그러나 결과는 롤스로이스와 BMW의 공동 수주로 돌아간 것이다. 그렇다고 게임이 롤스로이스측의 완승으로 판가름난 것은 아니다. 일단 수주는 했지만 과연 이익을 남길수 있느냐는 문제가 남아 있다. 전문가들은 롤스로이스가 앞으로 4년간 총 40%의 원가를 추가 절감해야 ...

    한국경제 | 1996.04.23 00:00

  • [초일류 중소기업] (상) "최고기술 개발/세계제패 야심"

    ... 수출했다. 올해에는 인도네시아 중국 미국 등에 현지영업소를 설립, 일본업체들과 본격적인 해외시장쟁탈전을 벌일 방침이다. 카앰프업체인 그로리전자(대표 김귀형)는 소니 파이오니어 산요 등 일본굴지의 전자회사들을 물리치고 BMW 포드 페라리 캐딜락등 세계적 명차에 자사제품을 장착하고 있다. 이 회사제품은 국내보다 세계에서 더 유명하다. 지난 92년에는 미국의 "카오디오"잡지가 실시한 콘테스트에서 디자인부문 1위, 파워부문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1996.04.19 00:00

  • [단신] 통상산업부장관, BMW 쿠엔하임 회장 예방 받아

    박재윤 통상산업부장관은 17일 국내 판촉을 위해 방한한 독일 자동차회사 BMW의 쿠엔하임 회장의 예방을 받고 한국승용차시장 판매동향 등 관심사를 논의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6.04.18 00:00

  • 일 닛산자동차/독일 BMW 최고경영진 잇단 방한

    일본 닛산자동차의 스지사장과 독일 BMW의 폰 콘하임 명예회장 등 선진 메이커 최고경영진들이 최근 잇따라 국내 자동차시장 진출확대를 모색하기 위해 방한하고 있다. 스지 닛산사장은 총선이 있던 지난 11일 닛산임원진들을 이끌고 한국을 방문, 삼성자동차관계자들과 만나 닛산의 한국진출과 관련해 협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삼성측은 "스지사장의 방문이 삼성 부산공장건설과 관련된 양사의 정기회동"이라며 이같은 관측을 부인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대우자동차, 고객 멤버십 카드제 하반기 도입

    ... 대우의 멤버십카드는 자사제품의 기존 고객, 미래잠재고객, 자동차관련 기관 종사자 등에게 발급되며 카드소지자들은 자동차 구입시 소정의 혜택을 받는 것과 함께 지정 정비업소와 용품매장에서도 가격할인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벤츠와 BMW 등 외국의 승용차업체들은 일종의 "신분증명서" 역할을 하는 멤버십카드를 발행, 고객들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나 국내업체가 이 제도를 도입하기는 대우가 처음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04.16 00:00

  • [세계 자동차산업] (1) 미 포드, 일 마쓰다지분 인수

    ... 있다는 분석이다. 벤츠는 중국과 싱가폴을 아시아 2대 생산거점기지로 육성키 위해 최근 중국에 A클래스 승용차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포드의 마쓰다 인수와 벤츠의 지분철수방침은 그런점에서 21세기 생존을 위해 포드 GM 벤츠 BMW등 구.미 선진 메이커들이 벌이고 있는 치열한 경쟁의 일환이라 할 수있다. 국내업체들도 일본메이커들 처럼 경영수지가 악화되거나 경쟁에서 밀리면 언제든지 이들 구미업체의 "사냥감"이 될 수있다. 세계자동차 산업의 재편과 함께 국내 ...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산업 신조류 경영 새흐름] 대형승용차 시장 "사수하라"

    "대형 승용차 시장을 사수하라" 현대 기아 대우등 국내 완성차 3사에 비상이 걸렸다. 대형 승용차 시장에 대한 포드 도요타 BMW 등 선진메이커들의 공세가 본격화되기 때문.외제 대형차들의 "춘계 대공세"라고나 할까. 포드가 이달말 "토러스"를 상륙시키는 것을 시발로 5월에는 BMW의 "뉴5시리즈", 6월에는 도요타의 "아발론" 등이 잇달아 국내시장을 노크한다. 물론 외국산 대형차가 처음 국내시장에 들어오는 것은 아니다. 포드(세이블) ...

    한국경제 | 1996.04.10 00:00

  • 현대상선, 자동차수송에 주력 .. 벤츠/BMW와 교섭

    현대상선은 세계 1위의 자동차 수송선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을 최근 수립 하고 독일의 벤츠와 BMW의 자동차 해상수송권을 따내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벤츠와 BMW의 수송물량을 따낼 경우 세계 3대 자동차 선사인 일본의 NYK, MOL, K-라인등을 제치고 세계 정상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현대는 이를위해 올해말 스웨덴의 해운회사인 월레니우스와 전용선사 계약을 경신할 예정인 벤츠사를 대상으로 ...

    한국경제 | 1996.04.09 00:00

  • 비공식 차수입상 '그레이 임포터' 급증..올해 10여업체 설립

    ... 꺼려하던 그간의 소극적 방식에서 공격적 판매로 전환했다. 우선 전시장을 잇달아 확충하는 추세다. 미국산 혼다와 도요타 자동차를 수입.판매하는 윙오토의 경우엔 올해안으로 대리점을 16개로 늘릴 계획이다. 취급차종도 벤츠와 BMW로 확대하고 직영 정비소를 개설해 애프터써비스도 강화키로 했다. GM 포드 크라이슬러등 미국차를 판매하는 BM모터스는 올상반기중 2~3개의 매장을 추가 개설하고 지정정비업소를 확대키로 했다. 미국산 일본차를 들여다 파는 오토올림피아는 ...

    한국경제 | 1996.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