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211-32220 / 32,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워치타워] '럭셔리 카 대명사 롤스로이스사 누가 살까'

    ... 누가 "사냥"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롤스로이스는 지난 1906년에 설립돼 지금까지도 주문생산방식에 의존하는 최고급 승용차전문 생산업체. 대당가격이 약 30만달러에 달한다. 롤스로이스의 인수업체로는 독일의 BMW와 미국의 포드, 이탈리아의 스포츠카 전문메이커인 페라리사 등이 떠오르고 있으나 BMW가 가장 유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BMW는 그동안 롤스로이스와 항공엔진 생산에 협력관계를 갖고 있는데다 인수시 고급승용차 메이커로서의 ...

    한국경제 | 1997.10.28 00:00

  • [영국 Economist지] 수소연료전지 대체에너지 각광

    ... 외면했었다. 그러나 벤츠와 도요타의 끈질긴 노력끝에 가능성이 점차 보이기 시작하자 최근들어 개발경쟁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서유럽메이커들중에는 르노 폴크스바겐 볼보등이 연료전지 기술개발에 한창 열을 올리고 있는 중이다. 독일의 BMW만이 "수소가 자동차의 에너지로 사용되면 내연기관내에서 석유에너지처럼 불타버리고 말 것"이라며 실용화 가능성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벤츠사가 1백년전에 처음 도입한 석유엔진 자동차를 연료전지라는 새로운 에너지로 대체하는데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건설왕국' 오스트리아] 세계 최고의 경쟁력 자랑

    ... 부유함의 상당부분 은 건설과 엔지니어링 기계산업 등 중공업부문에 기대고 있다. 지난 95년 포항제철에 도입된 알피네사의 세계적인 코렉스 제철기술뿐만 아니라 고도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오래전 부터 세계적인 자동차메이커인 BMW나 벤츠 등에 주요 부품을 공급해온 수많은 자동차부품업체들도 이 나라의 자랑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터널이나 지하철등 지하구조물이나 교량등 대형구조물의 품질과 시공엔지니어링 업체들의 기술력은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자동차] '제32회 도쿄모터쇼'..환경친화 전기차 실용화단계

    ... "로드스터"와 "카펠라 왜건"을 집중 소개했으며 스즈키, 다이하츠, 후지중공업, 이스즈등의 업체가 다양한 형태의 스포츠카와 RV를 선보였다. 벤츠는 자사의 최소형급인 "A클라스"와 자사 최초의 미니밴인 "V클라스" 등을 내놓았고 BMW는 "Z3로드스타"를 쿠페화한 "Z3쿠페"를 출품했다. 폴크스바겐은 헤치백 모드인 "골프 "와 "폴로"의 왜건형인 "폴로 왜건"등 3개 모델을, 아우디는 알루미늄 차체의 컨셉트카인 "AL2"등 2개 모델, 오펠은 7인승 미니밴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국산차 가격대비 성능 외제보다 좋다" .. 4천41명 설문조사

    ... 그러나 "경제성" "품질과 성능"을 동시에 고려한 "가격대비 품질"평가 에서는 "국산이 낫다"는 쪽이 37.2%, "외산이 낫다"는 쪽이 27.5%로 각각 나타나 국산이 더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벤츠 BMW 볼보 크라이슬러 포드 도요타 등 6개업체에 한정해 복수응답 방식으로 실시된 "사고싶은 외제차 선호도 조사" 에서는 전체의 28.4%가 독일의 벤츠를 선택해 1위에 꼽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7.10.14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3돌] 월드기업 : 폴크스바겐..M&A 성공

    ... 8억6천만마르크에 달했다. 이 가운데 1억2천만마르크를 모회사인 폴크스바겐에 줄 정도로 아우디는 요즘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아우디의 성공가능성은 90년대초만해도 비관적이었다. 주력타깃인 고급승용차시장에 벤츠와 BMW라는 명성높은 메이커가 자리를 굳건히 잡고 있어서다. 그 "틈바구니"를 비집고 들어간 전략이 과감한 스타일 변경이었다. 폴크스바겐에 의존해오던 판매망에서 벗어나 독자적으로 전세계 딜러망을 구축한 것도 판매량 증가에 크게 도움이 됐다.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3돌] 세계 변화 : EU..다각적 대응 부산

    ... 실현으로 금융비용만해도 지금에 비해 30%이상 절감할 수 있다는게 EU집행위 분석이다. 게다가 회원국간 각종 장벽이 해소됨에 따라 역내시장 확대는 물론 기업의 경쟁력을 촉진시키는 계기가 마련될 수 있다. 필립스 지멘스 다임러벤츠 BMW등 전자 자동차 화학분야 다국적기업들은 회사 내부에 전담팀(Task force)을 구성, 관련업무를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네덜란드 필립스사의 경우 99년1월 단일통화도입 즉시 내부 회계체계및 대외거래(invoice 발행등)를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BMW 정비센터 완공 .. 코오롱상사

    BMW코리아의 서울 지역 공식 딜러인 코오롱상사는 2년동안 모두 5백억원을 들여 서울 성산동에 "BMW 서울 제2서비스 센터"를 완공했다고 30일 발표했다. BMW코리아는 이 서비스 센터는 수입차의 정비공장으로는 국내 최대인 대지 1천3백평, 연건평 3천6백평 규모로 하루 최고 1백대까지 수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독일에서 들여온 최첨단 장비와 현지에서 교육받은 정비요원 80명을 배치해 24시간 정비체제를 갖추는 등 독일 본사와 동일한 ...

    한국경제 | 1997.10.01 00:00

  • [인물교차로] 박순호 <(주)세정 회장> 등

    호스트 텔칙 BMW그룹 경제담당사장은 1일 서강대 (총장 이상일)에서 한국과 독일의 경제협력에 이바지한 공로로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박순호 (주)세정 회장은 부산포럼 (대표 전상호)이 주관하는 제1회 부산시민산업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30일 오후 부산 호텔롯데에서 상을 받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일자).

    한국경제 | 1997.10.01 00:00

  • [자동차] (프랑크푸르트모터쇼) 독일 : 잔치분위기 압도

    세계 어느 곳에서 열리는 모터쇼를 찾건 마찬가지 이지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역시 독일 메이커들의 잔치다. 목이 좋은 제1전시관은 폴크스바겐, 제2전시관은 벤츠, 제3전시관은 BMW가 전관을 차지하고 관람객들을 맞고 있다. 제1전시관 전체를 차지한 폴크스바겐은 "뉴 제너레이션"(New Generation) 이라는 캐치플레이즈를 내걸고 소형차 골프 신모델을 전면에 내세웠다. 특히 무빙 로드를 통해 들어간 뉴 제너레이션관은 첨단 레이저쇼를 ...

    한국경제 | 1997.09.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