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231-32240 / 32,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7 모스크바 모터쇼 국내업계 '참여 활발'

    ... 엔터프라이즈 크레도스와 아시아자동차가 생산하는 록스타, 록스타 R 등 모두 7종의 차를 출품했다. 대우자동차는 컨셉트카인 "마이아"를 비롯 모두 5종의 차를 이번 모터쇼에 전시했다. "97 모스크바 모터쇼"는 GM, 포드, 크라이슬러, 도요타, BMW, 벤츠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25일부터 31일까지 7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리스나야 프레스냐 국제전시관에서 열린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8.25 00:00

  • [자동차] '100년사 빛낸 명차 10대 한자리에' .. 클래식카쇼

    ... 뽑혔다. 80년대 명차로는 87년 만들어진 재규어 XJR-9가 꼽혔으며 90년대 차종으로는 올해 디트로이트모터쇼에 크라이슬러가 선보인 컨셉트카 페이트가 영광을 안았다. 이번에 선정된 차종들은 대체로 유럽메이커들에 집중됐지만 벤츠나 BMW가 제외돼 다소 의외라는 느낌이다.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클래식카 전시회는 이번 전시회외에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매년 열리는 "아이즈 온 더 클래식스", 캘리포니아지역의 "콩쿠르 델레강스",프랑스의 "레트로 모빌" 등이 있다. ...

    한국경제 | 1997.08.22 00:00

  • 영국 재규어, 소형차 생산 .. BMW 3 시리즈 겨냥

    [ 런던=이성구 특파원 ] 고급승용차의 대명사인 영국 재규어가 소형차시장에 진출한다. 재규어사는 19일 독일 BMW 3시리즈(배기량 1천8백~2천5백cc)에 대항할 만한 소형차를 생산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X400"으로 명명된 소형모델 생산을 위해 약 6억달러를 투자, 2000년초에 선보일 예정인데 생산규모는 연간 10만대를 웃돌 것으로 알려졌다. 재규어는 현재 영국에 있는 2개공장이 포화상태에 있어 신규모델을 양산할 ...

    한국경제 | 1997.08.20 00:00

  • 일본-네덜란드업체, 재활용쉬운 자동차용 합성수지 공동개발

    ... 위한 것이다. 도요타는 현재 중량기준으로 85%선에 머무르고 있는 차1대당 재활용률을 2000년까지 90%선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설정해 놓고 있다. 도요타는 공동개발한 신형합성수지의 제조기술을 미국의 GM 포드, 독일 BMW 등에 적극 공개하고 개발품을 시험제작용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도요타측은 고강도의 이 신형수지로 소재를 대체할 경우 종전 PP제품을 사용했을때와 비교해 자동차를 15%정도 경량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는 일본최대자동차업체인 ...

    한국경제 | 1997.08.20 00:00

  • [이슈진단] 독일 콜 총리 집권이후 "최대 위기"

    ... 부딪쳐 실패하고 말았다. 이번에 세제개편작업도 "중도하차"될 운명에 놓여 있어 이미지 훼손은 둘째치고 "하는 일마다 안되는 게"요즘 콜총리가 직면한 현실인 것이다. 그러나 이번엔 기업들이 발끈하고 나섰다. 자동차메이커인 BMW의 한 간부는 "세제개혁의 실패는 독일에 대한 배반" 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기업들은 콜정부에 대해 "오늘날의 독일은 정부기능은 마비되고 정치리더십 마저 부재인 상태"라며 직격탄을 가하기 시작했다. 공장이나 본사를 해외로 ...

    한국경제 | 1997.08.18 00:00

  • [해외의 시각] '기아해법' .. 인터뷰 : 조지오 모이제

    "앞으로 세계 자동차 산업의 게임룰은 국제 "M&A"다" 조지오 모이제 미국 앤더슨컨설팅 전략서비스그룹 디렉터는 향후 세계 자동차시장을 지배할 공식에 대해 이렇게 단언했다. 그는 "최근의 예만봐도 독일의 BMW는 영국의 로버를, 미국의 GM은 스웨덴의 사브를, 미국의 포드는 일본의 마쓰다를 각각 인수했다"며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들은 로컬 파트너를 통해 각국별 시장상황에 맞도록 밀착영업을 해가면서 한편으로는 세계시장을 통합조정하는 2가지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Company radar] "'영화 출연 상품' 확실히 뜬다"

    ... 바로 PPL 덕분이다. 이 영화에 초코볼을 제공했던 제과업체 리스사는 일약 재벌로 부상했다. 이런 예는 수없이 많다. "백한마리의 달마시안" 주인공 크루엘라가 듣는 덴마크제 오디오, 007영화에서 제임스본드가 타고 나왔던 BMW의 스포츠카 Z3, 쥬라기공원에 등장한 지프형 자동차등이 그런 경우이다. 할리우드의 한 광고업자는 "영화속의 상품 이미지는 주인공 못지 않게 관객들의 기억에 남아 최소한 5년은 지속된다는게 정설"이라며 "신문이나 TV광고보다 ...

    한국경제 | 1997.07.25 00:00

  • [초일류기업 연구] 스웨덴 '볼보-사브' .. "위기 함께 넘자"

    ... 간결함을 즐기는 자국민의 취향에 따랐기 때문이다. 그러나 편의성을 강조하는 미국에서는 먹혀들지 않았다. 결국 판매량이 줄어들 수 밖에. 양사는 뒤늦게 대대적인 전략수정에 나섰다. 우선 양사는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를 각각 모델로 삼았다. 이에따라 디자인의 혁신은 물론 모델수와 생산량에도 큰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양사는 또 이같은 새로운 전략을 이끌고 갈 최고 전략가도 긴급 수혈받았다. 볼보는 외부에서 요한슨 사장을 영입했다.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자동차] 오픈카 '제철 만났다' .. 기아 '엘란' 인기 최고

    ... 입증받은 차이다. 특히 버튼 하나로 단 12초만에 전자동으로 움직이는 하드톱(덮개)이 일품 이라는 평이다. 올초부터 수입돼 시판중인 이 차의 최고시속은 2백8~2백31km이고 가격은 5천8백30만~6천6백만원이다. BMW의 "Z3"는 국내에서도 상영된 바 있는 007영화시리즈 "골든아이"에 등장하는 명스포츠카. 최근 한 방송국의 인기드라마에 모습을 나타내 큰 인기를 얻어 월간 판매량 이 10대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앞 엔진, 뒷바퀴 굴림이라는 ...

    한국경제 | 1997.07.05 00:00

  • 일본 수입차 판매량 감소 .. 소비세율 인상 탓

    ... 수입차판매대수는 전년동월대비 20.5% 떨어진 3만2천1백76대를 기록했다. 자동차수입협회는 "이같은 수입차의 판매감소가 지난 4월1일자로 단행된 소비세율 인상에 기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가별 판매대수는 독일이 가장 많은 1만5천4백대였으며 미국과 영국이 각각 8천9백대 3천2백70대였다. 또 회사별로는 폴크스바겐-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BMW 제너럴모터스 크라이슬러 순으로 많은 판매대수를 보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5일자).

    한국경제 | 1997.07.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