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811-32820 / 33,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입자동차업계, 시장점유율확대 적극나서

    ... 시장점유율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상사 한진건설 효성물산등 수입차업체들은 최근 판매호조를 배경으로 보다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 아래 길게는 20개월 무이자 할부판매를 단행하고 있다. BMW수입판매업체인 코오롱상사는 520i 525i등 전차종에 대해 선수금 30%만 받고 나머지 대금을 20개월까지 무이자로 분납할수 있도록 했다. 이자할부도 그동안 24~36개월에 국한됐던 것을 40개월까지 늘렸다. 볼보 수입업체인 ...

    한국경제 | 1995.05.15 00:00

  • 미일자동차분쟁불구, 한국업체 반사이익 기대못해

    ... 대형( Luxury )등으로 분류하는데 이들 차량은 모두 대형급에 속한다. 국산차중에는 수출차종 가운데 가장 비싼 쏘나타 가 중형급이며 수출차 종은 아니지만 그랜저는 굳이 분류하자면 준대형급에 속한다. 대형급으로는 벤츠,BMW,사브등과 미국의 뷰익,캐딜락,링컨 컨티넨탈 등이 미국시장에서 경합을 벌이고 있으나 한국산은 적어도 앞으로 몇년 간은 대형은 물론 준대형급도 수출전망이 보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일본 대형차량들의 수출차질로 ...

    한국경제 | 1995.05.15 00:00

  • ['95 서울모터쇼 결산] 관람객 최대 입장료 최다 .. 스케치

    ... 벤츠OM442A엔진을 장착, 최고 시속 1백35km를 낼수 있다. 최대탑승인원은 15명이다. 쌍용은 이 차의 최초 생산일을 아직 확정짓지 못했으나 이번 서울모터쇼 출품작외에 1대를 주문제작중이다. 승용차중 가장 값비싼 차는 독일 BMW의 850Ci로 대당 1억6천5백만원. 벤츠S600(2억2천만원)의 국내판매가격이 더 비싸지만 이번 모터쇼에는 출품되지 않았다. 가장 싼 차는 대우의 3백19만원짜리 티코로 이번 모터쇼에 새로운 디자인 으로 선보였으며 처음으로 ...

    한국경제 | 1995.05.10 00:00

  • ['95 서울모터쇼] '자동차 그림' 시상식/전시..어린이날행사

    ... 벌인다. 삼성중공업은 미래형 자동차를 브로마이드로 만들어 예쁜 스포츠백으로 나눠준다. 특히 전시테마인 "Happy Together"를 담고있는 어린이동요 CD를 1만여개 준비, 밀려오는 어린이들을 맞을 생각이다. 대림자동차와 사브 BMW등 외국업체들도 책받침이나 포스터를 선물한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공연도 이채롭다. 기아자동차가 소형버스 NB-9앞에서 펼치는 꼭두인형극은 빠른템포의 댄스곡과 어울려 어린이들도 함께 춤추는 시간이 될 것이다. 대우자동차는 전시부스에서 ...

    한국경제 | 1995.05.04 00:00

  • ['95 서울모터쇼] 자동차 '꿈의 그랜드쇼' "팡파르"

    ... 과시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케 할 "꿈의 그랜드쇼"가 4일부터 1주일동안 서울 삼성동 한국종합전시장(KOEX)에서 펼쳐지는 것. 이번 모터쇼에는 현대 기아 대우등 국내 자동차업체들은 물론 GM 포드 크라이슬러 벤츠 BMW 볼보 사브등 해외의 내로라하는 자동차 메이저들이 저마다의 "실력"을 과시하는 경연무대로 꾸며질 전망이어서 더욱 기대를 부풀리게 한다. 미래의 자동차로 꾸며질 컨셉트카들이 대거 출품되는 한편 환경개념을 강조한 신형 자동차들도 ...

    한국경제 | 1995.05.03 00:00

  • ['95 서울모터쇼] 참가업체 특징 : 외국업체..첨단/안전강조

    ... 눈길을 끈다. 폴크스바겐은 깜찍한 외관의 골프를 내세워 어린이의 인기를 독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폴크스바겐은 또 무대를 마련, 컴패니언걸이 관객에게 사진촬영을 해준다. 어린이날 행사도 잠재고객 확보 측면에서 준비돼있다. BMW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이벤트를 펼치며 추첨으로 모델카를 나눠줄 계획이다. 첨단장비와 새로운 스타일, 낮아진 가격으로 한국 소비자를 만나려는 외국 자동차업체들이 서울모터쇼에 적극 참여하면서 외국관은 서울모터쇼의 돌풍 으로 ...

    한국경제 | 1995.05.02 00:00

  • [국제II면톱] 유럽, 소형차 개발 붐..신모델 생산 잇단 추진

    [ 브뤼셀=김영규특파원 ]유럽자동차업체들이 초소형 승용차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유럽판 월스트리트저널이 24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독일 BMW는 지난해 인수한 영국 로버사의 초소형 승용차 로버미니를 개조한 신형 로버미니를 선보일 예정이며 포드유럽은 소형 승용차인 에스코트모델을 초소형모델로 새로이 개발할 계획이다. 독일 폴크스바겐 역시 소형승용차인 폴로모델을 초소형모델로 개발할 것을 검토중이며 메르세데스벤츠는 스워치시계로 유명한 ...

    한국경제 | 1995.04.25 00:00

  • 커코리안, 크라이슬러 인수 .. 성사여부 "촉각"

    ... 자금동원에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가 단독으로 회사인수를 단행할지, 아니면 손쉬운 방법으로 기존의 자동차업체와 제휴할지는 아무도 장담할수 없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제휴쪽에 많은 가능성을 두고 있다. 대상기업으로는 도요타 혼다 BMW 벤츠등 일본이나 독일업체들이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새로이 승용사업을 시작하는 한국의 삼성도 대상기업대열에 끼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들중 일본기업들은 미국의 국민감정상 손을 잡기 어렵고 BMW는 랜드로버 를 매입해 ...

    한국경제 | 1995.04.24 00:00

  • 자동차업계 독자모델 엔진개발에 박차

    ... 것이다. 이 회사는 또 1천5백 급 초희박연소(Lean-Burn)엔진의 개발을 완료, 양산시 험에 들어갔다. 기존 2천cc엔진의 성능을 대폭 개선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으며 8백cc급 엔 진개발도 완료했다. 기아자동차는 현재 독일 BMW의 영국 자회사인 로버사와 2천.2천5백cc급 엔 진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개발이 거의 마무리돼 가고 있는 이 엔진은 우선 내년부터 수출용 G카에 장 착된다. BMW측도 이 엔진을 신차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아는 ...

    한국경제 | 1995.04.24 00:00

  • [한국의 산업] (19) 자동차 21세기를 달린다 <9> 적과의동침

    ... 없을 정도로 숨가쁘게 진행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미국 "빅 3"간의 제휴.앙숙이던 이들은 미래자동차 개발을 위해 처음으로 악수를 나눴다. 일본의 11개 업체는 환경관련 기술개발에 발을 맞추기 시작했고 유럽의 르노 푸조 BMW는 리사이클링기술 개발을 위해 "스터디 그룹"을 결성했다. 국경을 넘어서도 적과의 제휴는 하나의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BMW가 GM에 디젤엔진을 공급하고 혼다는 푸조의 엔진을 사다 쓴다. 포드와 닛산은 저공해자동차 부문에 ...

    한국경제 | 1995.04.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