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2,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워홀의 아트카도 수난…伊 기후 활동가들, 밀가루 세례

    ... 뽀얗게 뒤집어썼다. 기후 활동가 4명이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문화공간인 '파브리카 델 바포레'에 전시된 워홀의 작품에 밀가루를 뿌렸다고 안사(ANSA) 통신 등이 전했다. 해당 작품은 워홀이 1979년 채색한 BMW M1으로 생생한 컬러 구성을 통해 속도감을 실감 나게 묘사한 것이 특징이다. 워홀의 아트카에 밀가루 8㎏을 쏟아부은 기후 활동가 4명 중 2명은 이후 접착제로 신체 일부를 붙이고 전시장에서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이탈리아 기후단체 ...

    한국경제 | 2022.11.18 23:10 | YONHAP

  • 제네시스 G90, 美서 올해의 차…"럭셔리 상식 뒤집어"

    ... 이어 올해도 권위 있는 상을 받으며 고급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제네시스는 세계적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모터트렌드가 선정한 ‘2023년 올해의 차’에 G90가 뽑혔다고 18일 밝혔다. G90는 BMW i4, 쉐보레 콜벳 Z06, 혼다 시빅 타입 R 등 20개 이상의 후보 차량을 제치고 수상했다. 모터트렌드는 안전성, 효율성, 디자인, 주행성능 등의 항목 평가를 거쳐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모터트렌드는 G90의 외장 디자인과 첨단 ...

    한국경제 | 2022.11.18 18:05 | 박한신

  • thumbnail
    "압도하는 경쟁력"…제네시스 G90, 모터트랜드 '올해의 차' 선정

    ... 모터트렌드가 발표하는 '2023년 올해의 차'에 G90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는 수준 높은 전문가들이 오랜 기간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진행하기 때문에 높은 객관성과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G90는 BMW i4, 쉐보레 콜벳 Z06, 혼다 시빅 타입 R 등 20개 이상의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된 안전성, 효율성, 가치, 디자인, 엔지니어링, 주행성능 등 6가지 항목 평가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모터트렌드는 G90에 ...

    한국경제TV | 2022.11.18 11:42

  • thumbnail
    "세단의 상식 바꿨다"…제네시스 G90 세계 권위지 '올해의 차'

    ... '2023년 올해의 차'에 G90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는 수준 높은 전문가들이 오랜 기간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진행하기 때문에 높은 객관성과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G90는 BMW i4, 쉐보레 콜벳 Z06, 혼다 시빅 타입 R 등 20개 이상의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된 안전성, 효율성, 가치, 디자인, 엔지니어링, 주행성능 등 6가지 항목 평가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모터트렌드는 G90에 ...

    한국경제 | 2022.11.18 09:12 | 노정동

  • thumbnail
    일부지역 수능일 경찰 '싸이카' 수송 없다…도로교통법 위반 우려

    ... 싸이카는 9대인데, 모두 1인승이다. 도로교통법은 규정된 승차 인원과 적재 방법을 어기면 범칙금 4만원을 부과한다. 즉, 수험생을 태우면 경찰이 법을 위반하게 된다. 게다가 이전 할리 데이비드슨 싸이카와 달리 현재의 싸이카는 BMW R1200 RT 모델로 운전하는 경찰관이 좌석에 앉으면 뒷좌석 여유 공간이 없다. 이 때문에 수험생은 적재함 위에 앉아야 하므로 사고 위험이 크다. 안전모 미착용 문제도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울산경찰청은 시험장 도착이 시급한 ...

    한국경제 | 2022.11.16 18:38 | 장지민

  • thumbnail
    [단독] 2조원 쏟아부어도 판매 뚝…현대차·기아 '中 사업 유지' 기로에

    ... 통해 중국 공장을 내수 판매 대신 동남아시아 등을 위한 수출 기지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는 계산이다. 중국과의 합작구조를 과감하게 탈피하는 방안도 제기된다. 현대차·기아가 현지법인 경영권을 주도적으로 행사해야 위기를 탈출할 수 있다는 얘기다. 중국 정부는 최대 50%로 제한했던 외국 완성차 회사의 지분율 규제를 올해부터 폐지했다. 이에 BMW와 스텔란티스 등은 합작사 지분율을 75%까지 끌어올리는 계획을 발표했다. 박한신/김일규 기자

    한국경제 | 2022.11.16 18:15 | 박한신/김일규

  • thumbnail
    日도요타, 美소비자 신뢰도 조사 1위…테슬라는 하위권

    ... 테슬라는 하위권으로 나타났다. 한국 기아와 현대차는 24개 브랜드 중 신뢰도 9위, 13위를 각각 기록했다.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차량 소유주 30만 명을 대상으로 자동차 브랜드별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도요타·렉서스·BMW·마쓰다·혼다가 1∼5위에 들었다고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연례 조사에서 최상위 5개 중 4개를 일본 브랜드가 차지한 가운데 BMW가 작년 조사보다 10계단 뛰어올라 2위에 올랐다. 테슬라는 전년보다 4계단 올랐지만, ...

    한국경제 | 2022.11.16 16:21 | YONHAP

  • thumbnail
    'G20 의전차량' G80…제네시스 글로벌 누적판매 80만대 넘어

    ... 확대에 힘입어 SUV인 GV70과 GV80은 세단 모델보다 늦은 출시에도 각각 10만4천617대, 12만7천707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을 출시하며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렉서스 등이 군림하고 있던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시 현대차 부회장이었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제네시스 브랜드 초기 기획 단계부터 외부 인사 영입과 조직 개편까지 브랜드 출범 전 과정을 ...

    한국경제TV | 2022.11.16 07:53

  • thumbnail
    제네시스 글로벌 누적판매 80만대 넘어…내년 100만대 돌파 유력

    ... 확대에 힘입어 SUV인 GV70과 GV80은 세단 모델보다 늦은 출시에도 각각 10만4천617대, 12만7천707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2015년 11월 국산차 첫 고급 브랜드로 G90(당시 국내 차명 EQ 900)을 출시하며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렉서스 등이 군림하고 있던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당시 현대차 부회장이었던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제네시스 브랜드 초기 기획 단계부터 외부 인사 영입과 조직 개편까지 브랜드 출범 전 과정을 ...

    한국경제 | 2022.11.16 07:46 | YONHAP

  • thumbnail
    2022년 11월 15일(화) VictoryShares USAA MSCI International Value Momentum ETF(UIVM)가 사고 판 종목은?

    ... SE & CO KGAA(FRE.DE) 0.6131% 45 ACCIONA SA(ANASM) 0.6131% 46 MERCK KGAA(MRK.DE) 0.6031% 47 BAYERISCHE MOTOREN WERKE(BMW.DE) 0.6031% 48 INDUSTRIAL BANK OF KOREA(24110.KS) 0.5930% 49 SUN HUNG KAI(0016.HK) 0.5930% 50 CENTRICA PLC(CNA.L) 0.5830% ...

    한국경제 | 2022.11.16 04:34 | 굿모닝 로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