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1,6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확 달라진 독일 IAA…전기차·수소차·자율주행차로 질주(종합)

    ... 저가에 대량양산될 예정이다. 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 CEO는 이날 '탄소감축이 주는 기회'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신재생에너지로 빠른 전환을 촉구했다. 그는 "운송부문의 탈탄소화를 위한 전제조건은 충분한 신재생에너지"라고 지적했다. BMW는 콘셉트카인 BMW i비전 '서큘라'를 선보였다. BMW는 2025년까지 차량의 50%를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 순환 경제가 가능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모델 iX와 i4도 공개했고, 수소전기차 iX하이드로겐도 선보였다. ...

    한국경제 | 2021.09.08 02:46 | YONHAP

  • thumbnail
    팬데믹속 독일 IAA 개막…전기차·수소차·자율주행차로 질주

    ... 저가에 대량양산될 예정이다. 헤르베르트 디스 폭스바겐 CEO는 이날 '탄소감축이 주는 기회'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신재생에너지로 빠른 전환을 촉구했다. 그는 "운송부문의 탈탄소화를 위한 전제조건은 충분한 신재생에너지"라고 지적했다. BMW는 콘셉트카인 BMW i비전 '서큘라'를 선보였다. BMW는 2025년까지 차량의 50%를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 순환 경제가 가능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모델 iX와 i4도 공개했고, 수소전기차 iX하이드로겐도 선보였다. ...

    한국경제 | 2021.09.07 22:59 | YONHAP

  • thumbnail
    뇌파 인식해 자율주행…3분 만에 나는 플라잉카…콘셉트카 열전

    ... 아우디는 전시장이 아니라 시내 중심 비텔스바흐광장에서 미래 전기차 ‘그랜드스피어’ 콘셉트를 공개했다. 그랜드스피어의 레벨 4 자율주행은 운전대, 페달, 디스플레이를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한 것이 특징이다. BMW는 자동차의 ‘순환 경제’를 이끌 ‘i 비전 서큘러’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100%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든 전기차다. 포르쉐는 전기 레이싱카의 콘셉트 버전인 ‘미션 R’을 ...

    한국경제 | 2021.09.07 18:13 | 김형규/김일규

  • thumbnail
    "모든 부품 재활용 가능"...디자인은 어쩌구요?

    뮌헨 모터쇼 개막을 앞두고 BMW가 차세대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6일(현지시간) BMW는 미니 SUV `아이 비전 서큘라(i Vision Circular)`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향후 모빌리티 전략을 밝혔다. 5도어에 전장 4미터로 체구는 작지만 BMW의 야심찬 모빌리티 전략이 응축된 모델이다. 디자인도 특유의 키드니 그릴을 재해석했고, 뒷모습은 기존 디자인을 완전히 탈피했다. 유리 재질 사용을 늘려 실내 공간을 보다 넓게 느낄 수 있게 배려했다. ...

    한국경제TV | 2021.09.07 08:39

  • thumbnail
    2030년 자동차 대전환…내연기관차 저물고 전기차 떠오른다

    ... 중이며 내년 공개할 예정이다. 볼보차도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4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는 전기차, 50%는 하이브리드차로 구성할 계획이다. 현대차, 폭스바겐, BMW, 포드는 완전한 전기차로의 전환 시기를 정해놓지 않았지만, 전기차 생산을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2035년부터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만 판매하고, 2040년에는 미국과 한국 등 주요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모든 판매 차량의 전동화를 ...

    한국경제 | 2021.09.07 06:32 | YONHAP

  • thumbnail
    럭셔리전기차 벤츠·재활용차 BMW·로보택시 VW

    ... 럭셔리 전기 세단 AMG EQS와 첫번째 고성능 하이브리드 모델 GT를 내놨다. 벤츠가 IAA에서 5종의 모델을 한꺼번에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독일 언론은 전했다. 그동안은 1종만 소개하는 게 일반적이었다는 설명이다. BMW는 이날 무대에서 BMW i비전 '서큘라'를 선보였다. 이 콘셉트카는 단순한 비전 제시가 아니라, 생각의 방식을 바꾸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올리버 칩세 CEO는 설명했다. BMW는 2025년까지 차량의 50%를 재활용 소재로 ...

    한국경제 | 2021.09.07 06:08 | YONHAP

  • thumbnail
    1500만달러 잭팟 터뜨린 캔틀레이…'버디神' 이름 새긴 임성재

    ... 3라운드까지 6타 차 선두로 치고 나갔다가 코로나19 확진으로 기권했던 바로 그 대회다. 올해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운좋게 차지했지만 플레이오프 2연승으로 2020~2021시즌의 명실상부한 최고 선수로 우뚝 섰다.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에서는 브라이슨 디섐보(28·미국)와 연장 6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는 뚝심도 선보였다. 람은 나흘 동안 14언더파를 몰아쳤다. 하지만 자신보다 4타 앞선 채 시작한 캔틀레이와의 격차를 줄이는 ...

    한국경제 | 2021.09.06 17:53 | 조수영

  • thumbnail
    "현대차 탄소중립, 누구보다 빨리 가겠다"

    ... 다른 글로벌 자동차업체도 탄소중립을 위한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출시 계획을 공개했다. 벤츠는 2025년까지 모든 차종에 전기차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벤츠 주력 모델인 E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인 EQE도 선보였다. BMW는 수소전기차 iX5를 전면에 내세웠다. 스포츠카 제조업체인 포르쉐도 전기레이싱카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모든 자동차업체의 눈이 전기차와 탄소중립에 쏠려 있다”며 “친환경 경쟁에서 ...

    한국경제 | 2021.09.06 17:52 | 김일규/김형규

  • thumbnail
    벤츠 "내년 모든 차급에 전기차"…폭스바겐 "4년내 테슬라 제친다"

    ... 전기차로의 전환은 상대적으로 쉬운 일이었다”면서 “자율주행이 과거에 볼 수 없었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025년 폭스바겐을 세계 최대 전기차 판매 업체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BMW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5를 기반으로 한 수소차 ‘iX5 하이드로겐’을 처음 공개하고 수소전기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선언했다. 5세대 BMW e드라이브 시스템을 적용해 최대 370마력을 발휘한다. ...

    한국경제 | 2021.09.06 17:38 | 김일규/김형규

  • thumbnail
    "제네시스X 디자인 놀라워…꼭 시승해볼 것"

    ... 나나 호스 씨는 “제네시스는 처음 본 브랜드인데, 지나가다 매력적인 디자인에 끌려 들어왔다”며 “꼭 시승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6월 유럽 시장 진출과 함께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과의 정면 승부에 나섰다. 대형 세단 G80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중형 세단 G70와 중형 SUV GV70를 잇따라 선보였다. 유럽 소비자가 차량을 직접 체험하고, 구입할 수 있는 공간인 스튜디오도 곳곳에 ...

    한국경제 | 2021.09.06 17:29 | 김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