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941-31950 / 32,4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수 다국적기업, 한국대학원생 인턴채용 '화제'

    지멘스 BMW 아우디 바스프 등 독일의 간판급 다국적 기업들이 한국 대학원생을 본사 인턴사원으로 채용한다. 독일기업이 유럽이나 미국 대학생 외에 아시아에서 인턴사원을 선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별 채용규모는 지멘스 8명, BMW 2명, 아우디 2명, 바스프 10명 등 모두 22명. 대상은 서강대 이공계 대학원생이다. 이들 4개 업체 외에 바이엘도 한국학생 10여명을 인턴사원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멘스에 채용된 8명은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Welcome '달러'] (1) 영국 <1> '범국민적 캠페인'

    ... 넘어가자 의회에서도 시끄러웠다. 대처는 그러나 "영국에서 활동하는 기업은 모두 영국기업이고 영국에서 생산되는 닛산자동차는 영국자동차"라며 정책을 밀어붙였다. 최근 마지막 남은 영국자동차 롤스로이스(비커사)를 놓고 독일의 BMW와 폴크스바겐이 치열한 인수경쟁을 벌일때 언론들은 누가 더 많은 돈을 줄 것인가에만 포커스를 맞췄다. "자존심" 논쟁은 이미 옛날얘기가 되버렸다. 적극적인 투자유치노력은 유럽으로 향하는 외국인투자의 40%이상을 영국에 쏠리게 ...

    한국경제 | 1998.06.01 00:00

  • BMW, '난 모른다' .. 국내 딜러 지역 연고

    국내 직판에 들어간 일부 외국 자동차메이커들이 딜러들의 지역연고권을 무시하고 과잉중복투자를 조장하는등 물의를 빚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직판에 나서기전 한국 전체 판권을 갖고 있던 코오롱상사외에 추가로 딜러들을 선정하면서 지역연고권을 없앴다. 이에 따라 일부 지역은 코오롱상사의 기존 매장과 새롭게 딜러로 선정된 업체들의 매장이 난립하면서 과당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IMF 한파를 맞으면서 수입차 판매가 부진해지자 ...

    한국경제 | 1998.05.29 00:00

  • BMW 판매 폭리 .. 일부차종 마진 수입가 웃돌아

    ... 대당 5천만원을 넘는 차가 있는가 하면 거의 남지 않는 차도 있다. 대체로 차값이 비쌀수록 마진폭도 크나 고급의 이미지를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판매가격을 높게 책정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마진이 크기로는 BMW가 대표적이다. 일부 차종의 경우 판매마진이 수입가격을 웃돌 정도다. BMW코리아가 지난해 수입해 현재 시판하고 있는 BMW740iAL의 소비자가격은 1억3천7백50만원. 수입가(CIF기준)는 5천2백48만원에 불과하다. ...

    한국경제 | 1998.05.29 00:00

  • [뉴스파일] BMW, 한국대학원생 논문 접수

    BMW가 전세계 석.박사 학위논문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BMW 사이언티픽 어워드"에 우리 대학원생들도 올해부터 도전할 수 있게 됐다. BMW는 "미래 기동성을 위한 기술혁신(Innovation for a Mobile Future)"을 주제로 99년 1월15일까지 참가 논문을 접수중이며 한국의 대학원생들에게도 참가 자격이 부여됐다고 BMW코리아가 24일 발표했다. 대상 논문은 지난해와 올해사이에 통과된 석.박사 학위논문에 국한된다. ( 한 ...

    한국경제 | 1998.05.25 00:00

  • [박세리 성공신화] (하) '스포츠마케팅을 키워라'

    ... 같다. 이것은 스포츠마케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외국의 경우 이미 90년대초부터 스포츠마케팅에 기업의 사활을 걸고있을 정도로 일반화되어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오펠"자동차회사. 우리에겐 잘알려져있지 않지만 폭스바겐 벤츠 BMW 등 쟁쟁한 메이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있는 독일 유수의 회사. 하지만 80년대만해도 폭스바겐 벤츠 등의 유명세에 눌려 기한번 펴지못하고 기업도산의 위기까지 맞았던 기업이었다. 그러던 이 회사가 90년대들어 급성장을 할수있었던 ...

    한국경제 | 1998.05.20 00:00

  • [입체조명 'IMF 6개월'] '급변하는 세계산업'

    ... 메이저기업군과 느슨한 형태의 제휴를 통해 세계적인 거대기업군에 흡수되고 있다. 싱가포르텔레콤 KDD(일본) 등 소규모 통신사업체들은 미국 AT&T, 영국 BT, 독일 DT 등 메이저 기업들과 제휴를 맺고 월드파트너 등 3개의 글로벌네트워크에 스스로 편입됐다. BMW로 넘어간 롤스로이스처럼 "힘"있는 기업의 품안으로 들어가 경영난을 타개하면서 고급차이미지를 지속하는 것도 한 유형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1일자 ).

    한국경제 | 1998.05.20 00:00

  • [뉴스 포커스] '벤츠-크라이슬러-닛산 3각체제 구축'

    ... 대우와 GM의 협상에도 적지 않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크라이슬러가 최고급 이미지의 벤츠,기술의 닛산까지 연합에 넣은 만큼 이에 대응, GM도 추가 전략제휴를 서둘러야 하기 때문이다. 대우만으로는 부족하다고 판단, BMW와 같은 고급차 메이커와의 추가제휴도 가정해 볼 수 있다. 그럴 경우 대우는 GM의 우산속에서 추가 전략제휴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하지만 GM이 판을 새로 짜면서 대우와의 제휴를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없다. ...

    한국경제 | 1998.05.12 00:00

  • 롤스로이스 인수전 폴크스바겐 '역전승' .. BMW 따돌려

    롤스로이스 인수경쟁에서 폴크스바겐(VW)이 BMW를 제치고 역전극을 연출했다. 이로써 롤스로이스의 주주들이 경영진의 권고를 거부하지 않는 한 폴크스바겐의 역전승으로 끝날 공산이 커졌다. 폴크스바겐이 이처럼 막판 뒤집기에 성공한 것은 BMW의 인수가 거의 굳혀진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가격을 올려가며 "구애공세"를 편 결과다. 폴크스바겐은 인수가격으로 4억3천만파운드(7억1천3백만달러)를 제시했다. BMW가 제시한 3억4천만 ...

    한국경제 | 1998.05.08 00:00

  • 롤스로이스, 폴크스바겐에 매각 .. 7억1천300만달러에

    ... 비커스그룹 산하 롤스로이스사가 독일 폴크스바겐사에 팔리게 됐다. 비커스그룹은 7일 롤스로이스사를 독일의 폴크스바겐에 4억3천만파운드 (7억1천3백만달러)에 매각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롤스로이스 인수를 둘러싼 폴크스바겐과 BMW간의 싸움은 폴크스바겐 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당초 비커스그룹은 지난달 하순 롤스로이스사를 독일 BMW에 3억4천만파운드 (5억6천8백만달러)를 받고 매각키로 합의한 바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