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6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편입종목도 공개 않는 '진짜' 액티브 ETF…출시 한 달 성과는?

    ... 액티브 펀드매니저들이 편입종목 공개를 통한 전략 노출을 꺼렸기 때문이다. 지난달 출시된 액티브 주식형 ETF는 성장주에 투자하는 Focused Dynamic Growth ETF와 가치주를 담는 'Focused Large Cap Value ETF' 2종이다. 성장주 투자형과 달리 가치주 투자형은 상장 이후 수익률이 5.79%에 그쳐 상대적으로 부진하다. 성장주 투자형과 가치주 투자형의 성과가 차이난 이유는 지난달 미 증시가 급반등하는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5.14 15:48 | 설지연

  • thumbnail
    트럼프 압박에도…파월 "마이너스 금리 안해"

    ...01%포인트) 정도 약간 낮은 수준에서 1~2년씩 너무 오래 유지되지만 않는다면 그 효용은 비용을 넘어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마이너스 금리보다는 국채 수익률 곡선 제어나 수익률 상한(Yield Cap) 정책이 더 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국채 10년물 금리를 연 1%로 고정하고 그 이상 금리가 높아지면 무한대로 채권을 매입해 금리를 인위적으로 낮추는 정책이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

    한국경제 | 2020.05.13 23:41 | 김현석

  • thumbnail
    트럼프 "美도 마이너스 금리 필요"

    ... 신용 팽창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4조800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의 머니마켓펀드(MMF) 시장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마이너스 금리보다는 국채 수익률 곡선 제어나 수익률 상한(Yield Cap) 정책이 더 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국채 10년물 금리를 연 1%로 고정하고 그 이상 금리가 높아지면 무한대로 채권을 매입해 금리를 인위적으로 낮추는 정책이다. 다만 마이너스 금리가 시행될 가능성도 없지는 ...

    한국경제 | 2020.05.13 17:22 | 김현석

  • thumbnail
    트럼프까지 가세한 마이너스 금리 논쟁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벌을 주는 꼴이기도 합니다. 월가 관계자는 "미국으로 옮겨와 자산을 달러로 갖고 있는 유대계 자본가들이 마이너스 금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④ 필요하다면 마이너스 금리보다 일드캡(Yield Cap)이 낫다 시장에선 미 행정부의 막대한 국채 발행으로 장기 금리가 오를 경우, Fed가 마이너스 금리보다는 채권 금리 상한을 정하는 일드캡 정책을 시행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즉 10년물 금리를 1%로 고정하고 그 이상으로 금리가 ...

    한국경제 | 2020.05.13 08:46 | 김현석

  • 한국거래소,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적용 안한다

    한국거래소가 코스피200지수 내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비중을 30%로 제한하는 상한제(CAP)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거래소 인덱스사업부는 2일 코스피200 및 KRX300지수 산출과 관련해 ‘시총 30% 상한제’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개선안을 내놨다. 거래소는 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5월 초 개선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거래소가 적용을 철회한 데는 금융당국의 법령 개정과 ‘동학개미’의 삼성전자 집중 ...

    한국경제 | 2020.04.02 19:37 | 조진형

  • thumbnail
    [안현실 칼럼] 'AI 수학' 대신 '꼼수 수학'에 빠진 정치

    ... ‘연동형 비례대표제’, 정당 득표율에 따른 의석수 50%와 지역구 당선자 수를 고려해 나누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을 30석으로 한정하는 ‘연동형 캡(cap)’ 등의 개념부터 알아야 한다. 계산 방식에 들어가도 복잡하다. 유효투표 총수의 3% 이상 또는 지역구 5석 이상이면 비례대표 의석수를 배분받는 ‘의석할당정당’이 되고, 그렇지 않으면 &lsqu...

    한국경제 | 2020.03.19 18:13 | 안현실

  • thumbnail
    현대차, 신형 아반떼 맛보기 이미지 최초 공개

    ... 후면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은 날렵한 인상을 준다. 트렁크에는 현대차의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를 적용했다. 내장 디자인은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한 구조로 설계됐다. 운전석을 '∩'자 형태로 감싸 안정감과 몰입도를 높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크래시패드(운전석 계기판부터 조수석 글러브박스까지 이어지는 일체형 모듈)에 시원하게 뻗은 선을 적용해 개방감을 높였다.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

    한국경제 | 2020.03.11 13:49 | 박상용

  • thumbnail
    Fed, 불황 대비 '금리 상한제' 검토…양적완화 수준 부양효과 기대

    미국 중앙은행(Fed)이 향후 경기 침체에 대비해 마이너스금리 정책 대신 ‘금리 상한제(yield caps)’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국채를 대상으로 금리 상한을 설정한 뒤 그 목표를 맞추기 위해 시장에서 무제한으로 채권을 매입하는 제도다. 기준금리가 연 1%대 중반까지 낮아진 상태에서 경기 침체가 올 경우 큰 폭의 금리 인하가 불가능한 데 따른 궁여지책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ld...

    한국경제 | 2020.01.27 17:03 | 김현석

  • thumbnail
    "바이 코리아"…외국인 비중 40% 시대

    ... 비중을 제한하는 ‘30% 룰’이 올해 삼성전자에 처음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거래소는 코스피200 등 주요 지수에서 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30%(3개월 평균 기준)를 넘어서면 ‘캡(CAP·상한 제한)’을 씌우는 제도를 지난해 도입했다. 삼성전자 시총 비중은 코스피200의 33.17%(17일 기준)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9일 5만8000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데 이어 17일에도 6만1200원까지 ...

    한국경제 | 2020.01.19 17:58 | 설지연/한경제

  • 삼성전자 최고가 행진에…'시총 30% 룰' 논란 불붙나

    ...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 주가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지수 내 비중이 30%에 육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는 특정 종목의 영향력이 주가지수에서 지나치게 커지는 부작용을 막는다는 취지에서 ‘캡(CAP·상한 제한)’을 씌우는 제도를 도입했지만, 인위적인 제한에는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200 등 주요 지수에서 한 종목이 차지하는 비중이 30%(3개월 평균 기준)를 넘어서는 ...

    한국경제 | 2020.01.10 17:25 | 설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