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3601-263610 / 267,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씨 비자금] '충격딛고 경영개혁 가속'..재계 분위기 변화

    ... 가속화하자는등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 "곪은 부위"를 잘라내는 아픔을 딛는다면 명실상부한 "투명 경영"이 정착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젠 정치권에 "상납"을 안해도 경영상 불이익이 없게된 것도 재계로선 다행이다(D그룹 L상무). "이왕 사과할 것이라면 사족을 달지 말자. 재계도 분명히 잘못한게 있지 않느냐"(3일 경제계 중진회의에서 L그룹 K회장발언)는 자성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삼성그룹 비서실의 배동만 전무는 "비자금 파문으로 ...

    한국경제 | 1995.11.10 00:00

  • 일부 그룹증권사,사채발행때 게열사분 인수비율 높아 비난

    ...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그룹사간 교환거래물량을 포함하면 LG증권의 계열사실질의존비율이 90.2%로 치솟는 것을 포함, 삼성 71.5% 선경 48.4% 대우 48.3% 현대 47.9%등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D증권관계자는 "지난 7월말 계열사사채 인수한도비율 폐지이후 대부분의 그룹들이 계열증권사에 화사채발행권을 몰아주면서 비연고증권사에 대해서 는 인수경쟁 기획조차 박탈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1일...

    한국경제 | 1995.11.10 00:00

  • 해태유업, "엘리트 고칼슘우유" 시판

    해태유업은 칼슘성분을 보강한 "엘리트 고칼슘우유"를 내놓았다. 이 제품은 칼슘과 비타민A,D를 강화한 건강우유로 성장기 어린이와 임산부 학생들에게 좋다. 가격은 1백80 팩에 3백50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5.11.10 00:00

  • [노씨 비자금] 그룹총수 소환 .. 무엇을 묻고 답변했나

    ... 기업들이 관심을 갖는 부분이다. 총수 혼자서 조사를 받다보면 자칫 불리한 진술도 나올 수 있는 상황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에서 최대의 관심사는 역시 검찰이 무엇을 질문했고 총수들은 어떻게 대답했느냐는 것. D그룹회장이 조사를 받고 나와 그룹관계자들에게 해준 얘기에 따르면 "검찰은 노 전대통령에게 돈을 언제 얼마나 줬는지에 대해 훤히 꿰뚫고 있더라"는 것. E그룹회장도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용까지 검찰이 자료를 제시해 자금 담당자에게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핵심블루칩 하한가에 심리 급랭..주가 한때 급락 배경/전망

    ... 삼성전기우선주등 핵심블루칩이 가격제한폭까지 밀린 것을 손꼽고 있다. 최근 반도체경기 정점 논쟁속에 미국 메릴린치사가 지난 7일자 반도체업계 전망자료에서 미컴퓨터 업계가 반도체 주문량을 줄이고 있는등 반도체 시장 의 수급 불균형으로 D램및 S램 반도체값이 상당한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우려해 외국인등 기관투자자들이 하한가 매도주문을 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전일 증시에서 외국계 J증권이 삼성전자 2만주를 매도, 외국인투자자 의 팔자공세가 당분간 유지되어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증권가사람들] (93) 영업맨 <2> .. 약정고에 얽힌 애환

    ... 주가조작의 주범으로 구속됐다. 아무리 약정을 많이 올렸더라도 작전에 말려들든지 고객과 분쟁이 생기면 책임은 영업맨 혼자 지게된다. 그래서 어떤 영업맨들은 ''일을 하지 않음으로써'' 일선영업의 원죄를 벗어 던지려 한다. D증권 K지점장은 증권사 일선영업맨 1만8천여명 가운데 절반가량은 자기 월급만큼도 일하지 않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태업이 심해지면 애개 본사의 후선부서로 보내진다. 후선부서가 다 편한 것은 아니지만 일선영업은 그만큼 위험하고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기업/R&D조직 하이테크 협력"..AIPPI 주최/산재권 심포지엄

    하이테크분야에서 산업재산권의 중요성이 확대되면서 이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R&D)조직과 산업계가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 알랭 갈루샤 불파스퇴르연구소책임고문은 AIPPI(국제산업재산권보호협회) 한국협회 주최로 7~9일 서울서 열리는 국제지적재산심포지엄에서 "R&D연구소의 산업재산권정책"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먼저 R&D조직이 일반적으로 연구결과를 상품화할 능력을 갖고 있지 않으며 이 능력은 이윤을 추구하는 산업계가 ...

    한국경제 | 1995.11.08 00:00

  • [성장기업면톱] '녹색창투사'제도, 업계 반발로 난항

    ... 탈락업체들의 반발로 선정이 늦어지고있다. 49개 업체중 녹색창업투자회사에서 빠진것으로 알려진 일부 중견업체들은 통산부에 직접 항의단을 보내 선정기준과 탈락이유등을 따진것으로 알려졌 다. 특히 대기업이 대주주로 되어있는 H,D,K사등은 녹색창투사에 빠질 경우 모 기업으로부터 경영진에 대한 문책도 있을것으로 보여 녹색창투사 선정발표이 후 심각한 후유증이 예상된다. 통상산업부는 업체들의 반발에따라 녹색창투사 선정을 이달말로 늦추고 선 정업체도 공식발표가 ...

    한국경제 | 1995.11.08 00:00

  • [해설] '규모의 경제'로 경쟁력 강화..기아자, 제2공장 준공

    ... 경쟁할수 있는 기틀을 적어도 "규모"면에서는 다졌다는 얘기다. 국내 자동차업체들이 지금까지 1백만대 생산체제 구축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온 이유는 간단하다. "세계 각국 주요메이커와의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R&D)설비투자 적정이윤을 확보하려면 최소 생산능력이 1백만대는넘어야 하기 때문"(박제혁 기아자동차부사장)이다. 예컨대 R&D부문을 보자.국내업체들이 신차 1개차종을 개발하는 데 투자하는 연구개발비는 2천5백억원. 적어도 1년에 2개 ...

    한국경제 | 1995.11.08 00:00

  • [일본금융 대변혁의 시대] (중) 호송선단 체제 붕괴

    ... 부정거래사건때문만은 아니다. 올들어 일어난 잇단 금융사고라든지 막대한 불량채권 등으로 일본금융기관의 신용은 이미 땅에 떨어져 있던 참이다. 미국의 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사는 종전A급이던 일본은행들의 신용을 무더기로 C D E급으로 끌어내리기도 했다. 금융대국일본 이 금융후진국 으로 일거에 전락한 것이다. 일본금융기관및 금융당국에 대한 국제적 불신은 극에 달해 있다. 다이와사건을 계기로 지난달 미국의회에서 열린 일본금융기관문제에 대한 공청회는 ...

    한국경제 | 1995.1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