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곳 안 거치고 만든 반도체 없다…시총 10조엔 넘은 도쿄일렉트론 [이슬기의 주식오마카세]

    ... 예상되고 있다. 증권가에선 내년에도 증익을 예상하고 있다. 미토증권은 내년 매출이 2조2000억엔, 영업이익은 6800억엔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 대비 16%, 23% 증가한 규모다. 미토증권은 "디램(DRAM) 등 수급 악화에 따른 투자 감소가 우려되고 있으나 디램은 차세대 메모리인 DDR5의 양적투자가 기대된다"며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는 고층화되며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슬기 ...

    한국경제 | 2021.12.28 15:01 | 이슬기

  • thumbnail
    "나이가 무슨 상관, 능력만 본다"…'뉴삼성' 걸맞은 세대교체 [종합]

    ... 브랜드전략그룹 이선화(46) ▲무선사업부 전략제품디자인그룹장 이지영(45) ▲한국총괄 Retail Communication그룹장 이현정(50) ▲VD사업부 UX팀장 최유진(42) 등이 승진했다. 아울러 DS부문은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 오름(44) ▲시스템LSI사업부 영업팀 연지현(47) ▲Foundry사업부 제품기술팀 정신영(48) 등이 승진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용 '뉴삼성' 체제 강화 이번 삼성전자 인사는 지난해 10월 고 이건희 회장 ...

    한국경제 | 2021.12.09 15:10 | 강경주

  • thumbnail
    삼성전자에 부는 '여풍'…부사장 2명, 상무 12명 승진

    ... 세트부문 VD사업부 UX팀장 상무는 UX 디자인 전문가로 TV-모바일간 연결 경험 개선 및 스마트TV UX 고도화, 재택근무/홈스쿨링용 스마트모니터 UX 개발 등 고객 경험 강화를 선도했다. 오름(44) DS부문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 상무는 D램 제품의 데이터 경로(Data Path) 설계 및 모바일, HBM 등 고성능 설계 전문가다. LPDDR5 등 신제품 개발 및 제품 완성도 제고에 기여했다. 연지현(47) DS부문 LSI사업부 영업팀 상무는 SOC, DDI, ...

    한국경제 | 2021.12.09 14:12 | 강경주

  • thumbnail
    완연한 '이재용의 삼성'으로…"뉴삼성" 강조 뒤 파격 인사 [종합]

    ... '브레인' 역할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은 이곳에서 미래혁신 기술 개발을 총괄 지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DS부문장 후임은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이 맡게 됐다. 경 신임 대표이사는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삼성전자에서 DRAM 설계, 플래시 개발실장, 솔루션 개발실장 등을 역임하며 메모리 반도체 개발 쪽 커리어를 쌓아왔다. 지난해부터 삼성전기 대표이사를 맡아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며 역대 최대 실적을 견인하는 등 경영역량을 인정받은 ...

    한국경제 | 2021.12.07 10:43 | 강경주

  • 삼성전자, 올해도 특별배당금 쏠까

    ...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올해는 삼성전자가 투자를 확대한 만큼 배당보다 인수합병(M&A) 등의 가능성이 더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25일 1.47% 하락한 7만3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디램(DRAM) 가격 반등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최근 5거래일간 4.98% 올랐다. 증권업계에서는 상승세를 이어갈 연말 이벤트에 주목하고 있다. 배당이 대표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분기배당금까지 포함해 연말 주주를 대상으로 주당 1933원의 ...

    한국경제 | 2021.11.25 15:47 | 고윤상

  • thumbnail
    가장 빠른 모바일 D램…삼성 '메타버스 칩' 나왔다

    ... 적용했다. 14㎚는 웨이퍼에 새기는 회로 선폭 너비를 뜻한다. 기존 모바일 D램 제조 공정에서 가장 얇은 수준이다. 회로가 얇아지면 집적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용량이 커진다. 전력 효율도 함께 좋아진다. 황상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 전무는 “최근 증강현실, 메타버스, AI 등 고속으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첨단산업이 확대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LPDDR5X를 통해 모바일 시장뿐만 아니라 서버, 오토모티브 시장으로 ...

    한국경제 | 2021.11.09 17:37 | 박신영

  • thumbnail
    삼성전자 또 해냈다…'현존 최고속도 모바일D램' 개발 성공

    ... 수요에 적극대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글로벌 정보기술(IT) 고객사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차세대 기술에 대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신규 라인업으로 빠르게 전환시켜나갈 방침이다. 황상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설계팀 전무는 "최근 증강현실(AR), 메타버스, AI 등 고속으로 대용량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첨단 산업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LPDDR5X를 통해 모바일 시장뿐 아니라 서버, 오토모티브 시장까지 고성능 ...

    한국경제 | 2021.11.09 13:21 | 강경주

  • thumbnail
    디램 가격 떨어져도 삼성전자 주가 오른다고? [허란의 경제한끼]

    ... 유튜브 채널에서 '허란의 여의도나우'로 먼저 만날 수 있습니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우려로 지난달 급락했던 국내 반도체주가 다시 반등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70%를 장악하고 있는 디램(DRAM) 반도체칩은 가격 하락 우려가 여전한 상황인데요. 올해 4분기부터 내년 1분기 디램 가격이 떨어지더라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오를 수 있다고 하는데요.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난 2일 유튜브채널 한경 글로벌마켓의 ...

    한국경제 | 2021.09.06 15:32 | 허란

  • thumbnail
    외국인의 변심…"D램값 상승세 꺾인다" 전망에 1.6조 팔아치워

    ... 결정되는데 이번 가격은 월말이 돼서 정해졌다”며 “그만큼 수요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는 “미국에서 ‘D램은 D램일 뿐(DRAM is DRAM)’이란 얘기가 나오는 것은 그만큼 메모리 반도체가 시장에서 단순한 일반 상품(commodity)화 돼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꾸준한 수요가 있으니 이익은 크게 늘어나겠지만 반도체 실적이 ...

    한국경제 | 2021.08.11 17:39 | 박재원

  • thumbnail
    삼성, 또 '세계 최초'… 5나노 기반 웨어러블 프로세서 출시

    ... 사각형 패널의 재배선층(RDL)을 사용해 칩 사이즈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SIP-ePOP(System In Package-embedded Package On Package) 패키지 기술을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AP, DRAM, 낸드 플래시에 더해 PMIC(전력관리반도체)까지 하나의 패키지에 담는 기술이다. CPU ·그래픽 성능 모두 향상 '엑시노스 W920'은 이전 제품에 비해 CPU 성능은 약 20%, 그래픽 성능은 ...

    한국경제 | 2021.08.10 11:03 | 박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