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4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윤모 "내년 1분기 수출 플러스로 반전할 것"

    ... 중에는 플러스로의 반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년 1분기 수출 반등 이유로는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되고 있지만 스몰딜(부분합의) 합의 내용이 있고 반도체 가격 하락이 멈추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낸드플래시나 디램(DRAM) 수급 격차가 좁아지고 있는 점도 수출 반등을 전망하는 이유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1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 감소했다. 열흘 간의 수치이나 전달보다 더 악화됐다. 성 장관은 ...

    한국경제 | 2019.11.13 15:15

  • thumbnail
    삼성 '반도체' 초격차…세계 최초 '3세대' 10나노급 D램 개발

    ... 본격 확대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부터 신제품을 본격 양산하고 2020년에는 성능과 용량을 동시에 높인 차세대 D램(DDR5, LPDDR5 등)을 본격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 부사장은 "미세공정 한계를 극복한 혁신적인 D램 기술 개발로 초고속 초절전 차세대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하게 됐다"며 "향후 프리미엄 D램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늘려 글로벌 고객의 차세대 시스템 적기 ...

    한국경제 | 2019.03.21 10:59 | 윤진우

  • thumbnail
    삼성전자, 부사장 13명 승진…CEO 후보군 강화

    ... 재확인했다. 외국인과 여성인력에 대한 승진 문호도 확대했다. 기술력을 대표하는 연구개발 부문 최고 전문가도 Fellow 1명, Master 14명을 선임해 최고 기술회사 위상을 강화했다. □ 부사장 승진자 명단. ▲메모리사업부 DRAM PA팀장 김형섭 부사장 -메모리 공정 전문가로 DRAM 신제품 적기 개발 및 수율 Ramp-up을 통해 경쟁사와의 기술 초격차 유지에 기여 ▲파운드리 사업부 디자인 서비스팀장 박재홍 부사장 -Logic 설계 전문가로 완성도 높은 ...

    한국경제 | 2018.12.06 14:17 | 윤진우

  • thumbnail
    SK하이닉스, 2세대 10나노급 'DDR4 D램' 개발

    ... 구조를 개선해 오류 발생 가능성을 낮췄다. 여기에 데이터 증폭·전달 기능을 하는 회로에 전력 소모가 낮은 내부 전원을 추가해 동작에 필요한 만큼의 전력만을 공급함으로 불필요한 전력 사용을 방지했다. 김석 SK하이닉스 DRAM마케팅담당 상무는 "이번에 개발 완료된 2세대 10나노급 DDR4는 고객이 요구하는 성능과 용량을 모두 갖춘 제품"이라며 "내년 1분기부터 PC와 서버 시장을 시작으로 모바일을 비롯한 다양한 응용처에 걸쳐 ...

    한국경제 | 2018.11.12 10:59 | 윤진우

  • thumbnail
    솔브레인·원익IPS 등 낙폭과대 IT株 '찜'

    ... 종목찾기에 나섰다. 실적 모멘텀이 있으면서 최근 크게 내린 이른바 ‘낙폭 과대주’가 우선 거론된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예림당, 솔브레인, 원익IPS, 다산네트웍스 등이 낙폭 과대 종목으로 꼽힌다. 최근 디램(DRAM) 등 반도체 업황 고점 논란을 겪으면서 조정받은 IT부품주가 많은 추천을 받았다. 다산네트웍스와 예림당은 최근 하락폭이 컸지만 지난 2분기 영업이익(하나금융투자 추정치)은 작년 동기에 비해 각각 400.0%, 196.2% 늘었을 ...

    한국경제 | 2018.07.29 15:44 | 김동현

  • thumbnail
    '갤럭시S9'의 배신…삼성전자, 신기록 행진 멈췄다(종합)

    ... 크게 변화하지 않으면서 교체 주기가 길어진 점이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은 여전히 건재하다. 반도체 부문은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던 전분기와 비슷하거나 다소 상회했을 것으로 업계는 추정했다. 반도체 시장은 DRAM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5월 D램 평균 가격은 3.94달러를 기록,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낸드플래시 가격은 5.60달러로 지난해 9월 소폭 하락한 이후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

    한국경제 | 2018.07.06 09:30 | 이진욱

  • thumbnail
    [이슈+] 전략 스마트폰 배신에…흔들리는 삼성·LG

    ... 따르면 올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3억6000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력사업인 삼성전자의 반도체와 LG전자의 가전 사업은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연간 실적 전망은 긍정적이다. 반도체 시장은 DRAM 가격 강세 지속되고 있다. 지난 5월 D램 평균 가격은 3.94달러를 기록,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낸드플래시 가격은 5.60달러로 지난해 9월 소폭 하락한 이후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

    한국경제 | 2018.07.03 10:22 | 이진욱

  • 신한금융투자 "테스, 올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할 전망"

    ... 장비를 생산하는 코스닥 상장사 테스의 올해 영업이익이 전년(633억원)보다 25.4% 증가한 793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도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디램(DRAM)과 낸드(NAND) 신규 발주가 확대되고 있다”며 “하반기에 삼성전자의 평택 3D 낸드 투자가 재개될 경우 연간 실적 추정치를 대폭 상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반도체 설비투자(CAPEX) ...

    한국경제 | 2018.04.11 13:28 | 노유정

  • thumbnail
    Premium 차세대 칩 전쟁 “AI 반도체를 잡아라”

    ... 삼성전자·SK하이닉스 흔히 한국을 ‘반도체 강국’이라고 부르지만 조금 더 정확하게 얘기하면 ‘메모리 반도체 강국’이라는 표현이 맞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D램(DRAM) 등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점유율 1, 2위를 기록하며 시장을 이끌고 있다. 이런 배경에는 국내 기업들의 압도적인 기술력이 밑거름으로 작용했다.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의 기술력은 세계 최고다. 특히 PC나 휴대전화에 ...

    모바일한경 | 2018.01.31 15:11 | 김정우

  • thumbnail
    Premium 기업 평균 연봉 순위 1위~100위 살펴보니

    ... 1년간 채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기업이기도 하다. 2016년 97명의 임직원이 2017년에는 130명으로 34% 증가했다. 증가한 33명 중 정규직은 23명이다. SK하이닉스는 9615만원의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DRAM과 NAND Flash 및 MCP(Multi-chip Package) 등의 메모리 반도체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종합 반도체 회사다. 최근 메모리 반도체 업계의 호황에 따라 2015년 9000만원이었던 연봉이 1년 새 600만원가량 ...

    모바일한경 | 2018.01.08 15:27 | 한경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