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2,2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카오·네이버 말고 이것…'불곰국 주식' 대박났다

    ... 가운데 꼴찌다. 인도(32달러·9위)보다 낮고 8위인 중국(683달러)의 36분의 1 수준이다. 이러한 통계는 러시아 온라인 쇼핑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러시아는 국민의 78%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지만 e커머스 침투율은 8%에 불과하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도 1만1585달러(2019년 기준)로 낮은 편이 아니다. 성장 속도는 이미 주요국 가운데 가장 높다. 작년 러시아 e커머스 시장 규모는 370억달러(약 43조원)로 전년 ...

    한국경제 | 2021.09.18 07:00 | 박의명

  • thumbnail
    웅진 탄산수·수제맥주 '곰표' 약진…'네가지 마법' 업계 판도 흔들다

    ...업의 ‘1등 공식’이 무너지고 있다. 식품업계가 대표적이다. 그동안 주요 식품회사는 서로의 영토를 침범하지 않고, 대형마트 등 거대 유통업체와 동맹하는 전략으로 2, 3등의 반란을 철저히 차단해왔다. 하지만 e커머스라는 신유통이 빠르게 성장하고, 비대면 소비의 일상화로 가정 내 장바구니의 주도권이 분산되면서 소비재 각 영역이 춘추전국시대 수준의 경쟁구도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 ‘반란의 무대’ 된 e커머스 최근 식품산업은 ...

    한국경제 | 2021.09.17 16:28 | 박종관/박동휘

  • 캐시카우 데이터는…月 20만명 영수증 분석, 소비자 구매 행태 파악

    ... 의미다. 데이터에 기반한 구매 행태 분석은 꾸준히 진화해왔다. 신용카드 회사가 대표적이다. 비씨카드 등은 카드 사용처 등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상권 분석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의 관광 정책 수립용으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e커머스 업체도 기업 간 거래(B2B) 데이터 사업에 적극적이다. 하지만 기존의 소비 관련 데이터는 개별 소비자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품목을 선호하는지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 캐시카우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이뤄지는 개인의 ...

    한국경제 | 2021.09.17 16:26 | 박동휘

  • thumbnail
    '30년 아성' 농심 신라면이 위험하다…무너지는 '1등 공식'

    ... 소비재산업의 ‘1등 공식’이 무너지고 있다. 식품업계가 대표적이다. 그동안 주요 식품회사는 서로의 영토를 침범하지 않고, 대형마트 등 거대 유통업체와 동맹하는 전략으로 2, 3등의 반란을 철저히 차단해왔다. 하지만 e커머스라는 신유통이 빠르게 성장하고, 비대면 소비의 일상화로 가정 내 장바구니의 주도권이 분산되면서 소비재 각 영역이 춘추전국시대 수준의 경쟁구도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 ‘반란의 무대’ 된 e커머스 최근 식품산업은 ...

    한국경제 | 2021.09.17 16:18 | 박종관/박동휘

  • thumbnail
    '3분기 깜짝실적 후보' OCI·현대제철 찍었다

    ...) 수준은 물론 EPS 변화율 등을 고려했다. 또 신한금융투자의 어닝 서프라이즈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SK이노베이션은 분할 이후 주가 향방, 실적 전망치 등을 재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지난 16일 SK이노베이션은 임시주주총회에서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을 통과시켰다. 신설법인 ‘SK배터리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주식회사’(가칭)는 다음달 1일 공식 출범한다. 구은서 기자

    한국경제 | 2021.09.17 13:57 | 구은서

  • thumbnail
    폭스바겐, 배터리셀 자체생산 나선다 "2024년까지 41조 투입"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e-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위해 배터리셀 자체생산에 나선다. 16일(현지시간) 독일 한델스블라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폭스바겐그룹은 지금까지 내연기관 제조에 핵심 역할을 했던 독일 니더작센주 잘츠기터에 배터리셀 자체 제조와 생산을 위한 연구소 4곳을 열었다. 지금까지 폭스바겐그룹은 배터리셀의 95%를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생산된 제품으로 사용해 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잘츠기터를 중심으로 배터리셀 자체제조와 생산을 위한 준비작업을 ...

    한국경제 | 2021.09.17 13:38 | 장지민

  • thumbnail
    우병우, 징역 1년 확정…'국정농단 방조'는 무죄

    ... 기소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방조한 혐의, 공정위에 CJ E&M 검찰 고발을 요구한 행위 등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전부 무죄가 확정됐다.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에서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비선 실세’ 최서원 (개명 전 최순실) 씨의 비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

    한국경제 | 2021.09.16 18:00 | 오현아

  • SK이노, 배터리분사 주총 통과

    ... 석유개발 신설 회사는 다음달 1일 출범한다. SK배터리는 내년 흑자 전환 이후 기업공개(IPO)를 검토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앤피(E&P) 주식회사’(가칭) 분할안이 찬성률 80.2%로 통과됐다고 발표했다. 2대 주주 국민연금(8.05%)이 ‘배터리 사업 비상장화에 따라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며 반대표를 던졌지만, 최대주주 ...

    한국경제 | 2021.09.16 17:55 | 김일규

  • thumbnail
    제네시스 GV60, 얼굴로 문 열고 지문으로 시동

    ... 내비게이션과 HUD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해 업데이트가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가 무선으로 업데이트된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와 지문 인증 시스템, 확대된 무선 업데이트 등의 기술을 GV60에 우선 탑재하고 이후 적용 차종을 늘릴 계획이다. GV60는 제네시스의 첫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로, 이르면 다음달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도병욱 기자

    한국경제 | 2021.09.16 17:48 | 도병욱

  • '친환경 성과' 배출하는 쌍용C&E·한일·삼표시멘트

    시멘트업계가 폐기물을 재활용하기 위한 환경 설비 투자 확대에 나선 가운데 폐기물 재활용의 국가경제 기여 효과가 연간 5031억원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 시멘트업계에 따르면 쌍용C&E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유연탄 등 시멘트 제조 연료를 대체하기 위해 폐플라스틱 등 폐합성수지 51만5000t을 재활용했다. 작년(22만2000t)의 두 배 이상이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000억원을 환경 설비에 투자한 결과다. 쌍용C&E는 ...

    한국경제 | 2021.09.16 17:28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