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찐 무명 여자 농구 선수들의 유쾌한 반란"…KB국민은행스타즈, 박신자 품에 안다

    ... 감동의 크기는 배가되기 마련이다.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1 삼성생명 박신자 서머리그 대회에선 언더독의 유쾌한 반란이 일어났다. 약한 전력으로 평가받던 KB국민은행의 농구단 KB스타즈가 대회 ... 데뷔 경기를 치루지 못했다. 발목 부상이 문제였다. BNK에서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엄서이는 강아정의 FA 보상선수로 지명되며 BNK를 떠나 KB에 새둥지를 틀었다. 이번 대회에서 프로 데뷔 첫 경기를 치룬 엄서이는 파이팅 ...

    한국경제 | 2021.07.19 06:47 | 김순신

  • thumbnail
    K리그1 울산, 프랑스리그서 돌아온 미드필더 윤일록 영입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프랑스리그에서 뛴 미드필더 윤일록(29)을 품었다. 울산은 16일 "자유계약(FA) 신분인 윤일록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해 1월 프랑스 1부리그 몽펠리에에서 유럽 무대를 경험한 윤일록은 ... 했다. 윤일록은 "지도해 주셨던 감독님, 함께 뛰던 동료가 있는 팀으로 오게 돼 기쁘다"며 "리그와 대한축구협회(FA) 우승 경험은 있지만, 아직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 경험은 없다. 울산의 ACL 2연패와 ...

    한국경제 | 2021.07.16 13:56 | YONHAP

  • thumbnail
    매너에서도 진 잉글랜드, 유로 우승 없이 무더기 징계만

    UEFA, 그라운드 난입·물건 투척 등 관련 FA 징계 착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우승 문턱에서 거꾸러지는 아픔을 겪은 잉글랜드가 결승전을 엉망으로 만든 훌리건들 때문에 무더기 징계까지 받게 생겼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유로 2020 결승전 관중 난동과 관련해 잉글랜드축구협회(FA)에 대한 징계 절차를 시작했다고 14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지난 12일 영국 런던의 '축구 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

    한국경제 | 2021.07.14 09:17 | YONHAP

  • thumbnail
    55년 전 월드 우승 떠올린 영국 여왕…'유로 우승 갑시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월드 우승 트로피를 수여했던 55년 전 기억을 되새기며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의 '필승'을 기원했다. 영국 BBC는 엘리자베스 여왕이 이탈리아와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결승전을 ... 친서에서 "왕가 일원 모두가 결승에 오른 감독과 선수들에게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적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 회장이기도 한 윌리엄 왕세손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윌리엄 왕세손은 "온 나라와 온 국민이 대표팀을 응원하고 ...

    한국경제 | 2021.07.11 10:10 | YONHAP

  • thumbnail
    전북 김상식 감독 "K리그 자존심 지켜…포항 팬 응원도 힘"

    ... "지금까지 6경기를 치르면서 컨디션 난조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기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전북은 지난해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에 김 감독은 "전술이나 동기부여의 문제가 아니었다. K리그와 FA(대한축구협회)을 모두 우승하며 부상 선수가 많이 생겼고, 이어서 대표팀에 차출된 선수들이 생기며 최상의 전력을 구축하기 어려웠다"면서 "올해는 선수단 구성과 컨디션 유지를 잘 할 수 있었다"고 차이를 설명했다. 일류첸코를 빼고 ...

    한국경제 | 2021.07.11 08:13 | YONHAP

  • thumbnail
    잉글랜드 55년 만에 결승 가나…코로나 밀어낸 유로 2020 열기

    런던 웸블리서 덴마크전…1966년 월드 이후 첫 결승 진출 노린다 왕실, 총리까지 모두 응원…결승전엔 펍 영업시간도 연장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준결승전을 앞두고 영국 잉글랜드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 하우스에서 왕실 근위연대 밴드가 응원가 '삼사자 군단' 등을 연주하는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잉글랜드 축구협회(FA) 회장인 윌리엄 왕세손도 이날 경기를 관람한다. 잉글랜드 축구팀은 인스타그램에 "역사를 만들 기회다"라고 적었다. ...

    한국경제 | 2021.07.07 19:56 | YONHAP

  • thumbnail
    광주FC 'K리그1·2 득점왕' 조나탄 임대 영입…펠리페는 청두로

    ... 14골 2도움을 기록했고, 2015시즌에는 26골을 터트려 K리그2 득점왕에 올랐다. 2016년 후반기 브라질 스포르트 헤시피 소속으로 K리그1(1부) 수원 삼성에 임대된 조나탄은 정규리그 7경기 연속 득점과 함께 대한축구협회(FA) 우승에 기여하는 등 맹활약했다. 2017시즌에는 수원에서 22골을 넣어 K리그 최초로 1·2부 득점왕 수상이라는 새역사를 썼다. 조나탄은 K리그 통산 111경기 72골 13도움을 기록했다. 중국을 거쳐 4년 만에 K리그에 복귀하게 ...

    한국경제 | 2021.07.06 11:16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울산 감독 "선수들 환경 적응…점점 살아나고 있다"

    ...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태국에서 날씨, 컨디션, 준비 등에서 어려움이 있어서 아쉽다. 지난해 ACL과 클럽 월드 출전으로 '버블' 상황에 익숙하지만, 조금 더 여유가 있었다면 더 나은 경기력을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는 ... 출전하지 못한 사이 울산의 골문을 지키며 우승에 앞장서는 맹활약을 펼쳐 존재감을 뽐냈다. 올해는 대한축구협회(FA)에만 한 경기 나섰다가 모처럼 기회를 얻게 됐다. "선수 생활에서 이런 기자회견은 처음이라 긴장된다"는 소감을 ...

    한국경제 | 2021.07.04 17:20 | YONHAP

  • thumbnail
    레알 마드리드 떠난 라모스, PSG행 임박…"수일 내 최종 결정"

    ... 소화한 그는 프리메라리가(라리가) 5회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 코파 델 레이(국왕) 2회 우승을 포함해 팀이 22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계약 만료를 ... 계약을 요구했지만, 구단은 1년 계약과 연봉 삭감 등을 제안하며 이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자유계약선수(FA)가 된 그는 2년을 뛸 수 있는 PSG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20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 2위에 그친 ...

    한국경제 | 2021.07.02 10:48 | YONHAP

  • thumbnail
    '현수막 협박' 있었지만…베니테스, 결국 에버턴 감독 부임

    ... 마드리드로 떠난 카를로 안첼로티(62·이탈리아) 감독의 후임이다. 베니테스 감독은 2004년부터 2010년까지 리버풀을 지휘하며 2004-2005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005-2006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 우승을 이끈 지도자다. 이후에도 인터 밀란(이탈리아), 첼시(잉글랜드, 감독대행),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등 유럽 빅클럽 사령탑으로 활동했다. 2019년 7월부턴 중국 프로축구 다롄 이팡을 이끌어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7.01 08: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