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종합)

    ... 대표적이다. 1985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헤이젤 스타디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 우승컵을 놓고 리버풀(잉글랜드)과 유벤투스(이탈리아)가 맞붙었는데 양 팀 팬들의 충돌로 39명이 사망하고 450여명이 ... 1989년 4월에는 영국 셰필드의 힐즈버러 스타디움에서 비극이 발생했다. 리버풀-노팅엄 포레스트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 준결승전에서 지나치게 많은 관중이 몰려들면서 철제 보호철망과 인파 사이에 낀 리버풀 팬 96명이 압사하고 700명 ...

    한국경제 | 2022.10.02 17:32 | YONHAP

  • thumbnail
    민병대 같은 인니 축구팬…광적인 응원문화에 사망사건 잇따라

    ... 몰려들자 경찰이 최루탄을 쐈고, 도망가던 팬들이 뒤엉키며 328명이 사망했다. 2001년에는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클럽 축구 경기 중 일부 관중이 흥분하자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했고, 이를 피하던 관중들이 넘어지면서 126명이 사망했다. 또 1989년에는 영국 축구협회(FA컵) 준결승전에서 리버풀 팬 96명이 압사 사고로 숨지기도 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고가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사망자를 낸 축구장 사고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0.02 14:53 | YONHAP

  • thumbnail
    인도네시아 프로리그서 최악 참사…끊이지 않는 축구장 비극

    ... 대표적이다. 1985년 5월 벨기에 브뤼셀의 헤이젤 스타디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 우승컵을 놓고 리버풀(잉글랜드)과 유벤투스(이탈리아)가 맞붙었는데 양 팀 팬들의 충돌로 39명이 사망하고 450여명이 ... 1989년 4월에는 영국 셰필드의 힐즈버러 스타디움에서 비극이 발생했다. 리버풀-노팅엄 포레스트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 준결승전에서 지나치게 많은 관중이 몰려들면서 철제 보호철망과 인파 사이에 낀 리버풀 팬 96명이 압사하고 700명 ...

    한국경제 | 2022.10.02 12:56 | YONHAP

  • thumbnail
    선두 울산·2위 전북, 파이널A 첫판 나란히 승리…승점 5 차이(종합2보)

    ... 무승부를 기록한 뒤 처음으로 맞대결 승리를 따내 전 구단 상대 승리를 완성했다. 울산과 전북은 5일 대한축구협회(FA) 준결승전에서 맞붙은 뒤 8일 리그 우승의 향방을 가를 3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두 경기 모두 울산에서 열린다. ... 41·10승 11무 13패)를 유지했으나 대구에 연패를 당하며 승점 3차로 쫓겼다. 두 팀은 5일 대구에서 열리는 FA컵 준결승전에서도 만날 예정인데, 리그 2연전에선 대구가 웃었다. 전반 37분과 후반 15분 대구의 첫 번째 골과 ...

    한국경제 | 2022.10.01 21:07 | YONHAP

  • thumbnail
    울산, 파이널A 첫판서 인천 꺾고 전 구단 상대 승리…선두 질주(종합)

    ... 원정 경기에서 16경기 무승(9무 7패)에 시달린 끝에 뒤늦은 첫 승도 챙겼다. 서울은 8위(승점 41·10승 11무 13패)를 유지했으나 대구에 연패를 당하며 승점 3차로 쫓겼다. 두 팀은 5일 대구에서 열리는 대한축구협회(FA) 준결승전에서도 만날 예정인데, 리그 2연전에선 대구가 웃었다. 전반 37분과 후반 15분 대구의 첫 번째 골과 두 번째 골을 터뜨린 에이스 세징야는 3경기 연속 득점포와 함께 이번 시즌 리그 10골을 돌파했다. 세징야가 리그 ...

    한국경제 | 2022.10.01 18:30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신생팀' 캐롯 공식전 첫 승리…LG도 상무 제압(종합)

    ... 27점 차 대승…상무서는 22점 넣은 허훈 분전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캐롯이 '2022 MG 새마을금고 KBL 대회'에서 서울 삼성을 꺾고 공식전 첫 승을 올렸다. 캐롯은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조별리그 A조 ...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승기 감독을 따라 자유계약(FA)으로 올여름 캐롯에 합류한 '최고 슈터' 전성현이 3점 3개 포함, 18점을 폭발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새 시즌 ...

    한국경제 | 2022.10.01 18:02 | YONHAP

  • thumbnail
    캐롯 이끄는 전성현 "힘들지만 효율 유지해야…연봉 값해야죠"

    ... '효율'은 유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전성현은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 새마을금고 KBL 대회 첫 경기인 조별리그 A조 서울 삼성과 경기에서 3점 3개 포함, 양 팀 최다인 18점을 넣으며 팀의 66-58 ... 있겠냐'는 질의에 "자신 있다. 그리고 해야 한다"며 "그러라고 돈을 많이 받는 것"이라며 웃었다. 올여름 자유계약(FA) 신분으로 캐롯에 합류한 전성현은 계약 조건은 팀 내 최고 수준으로, 기간 4년에 첫해 보수 총액이 7억5천만원이다. ...

    한국경제 | 2022.10.01 17:30 | YONHAP

  • thumbnail
    '신생팀' 캐롯서 첫승 올린 김승기 감독 "이정현, 많이 혼나야"

    ... 선봉에 선 이정현을 애정 어린 질책을 쏟았다.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 새마을금고 KBL 대회 첫 경기인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캐롯은 서울 삼성을 66-58로 꺾었다. 캐롯은 2쿼터부터 앞서기 시작하더니 ... 내는 것"이라며 이정현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는 못했다.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팀을 옮긴 자신을 따라 자유계약(FA) 신분으로 캐롯에 합류한 전성현을 향해서도 "슛으로는 이미 특급이지만, 2대2 공격도 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10.01 17:12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신생팀' 캐롯 공식전 첫승…대회서 삼성 제압

    ... 승리…전성현 18점, 이정현 14점 5어시스트 활약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캐롯이 '2022 MG 새마을금고 KBL 대회'에서 서울 삼성을 꺾고 공식전 첫 승을 올렸다. 캐롯은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조별리그 A조 ... 치른 뒤 각 조 1위가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승기 감독을 따라 자유계약(FA)으로 올여름 캐롯에 합류한 '최고 슈터' 전성현이 3점 3개 포함, 18점을 폭발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새 시즌 ...

    한국경제 | 2022.10.01 16:06 | YONHAP

  • thumbnail
    '세징야 2골' 대구, 서울 잡고 파이널B 첫 승+리그 원정 첫 승

    ... 원정 경기에서 16경기 무승(9무 7패)에 시달린 끝에 뒤늦은 첫 승도 챙겼다. 서울은 8위(승점 41·10승 11무 13패)를 유지했으나 대구에 연패를 당하며 승점 3차로 쫓겼다. 두 팀은 5일 대구에서 열리는 대한축구협회(FA) 준결승전에서도 만날 예정인데, 리그 2연전에선 대구가 웃었다. 전반 37분 대구의 장기인 역습을 살린 에이스 세징야의 한 방이 균형을 깼다. 자기 진영에서 팔로세비치의 패스 실수를 틈타 볼을 따낸 세징야가 태클을 피해 질주를 ...

    한국경제 | 2022.10.01 16: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