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1-3030 / 3,0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전북, 아마추어돌풍 잠재우고 4강

    하위팀들이 반란을일으킨 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는 전북 현대-대전 시티즌, 울산 현대-포항 스틸러스의 4강 대결로 압축됐다. 지난 대회 챔피언 전북 현대는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야간경기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아마추어팀 한국철도의 패기를 앞세운 날카로운 공격에 고전하다 후반40분 호제리오가 헤딩 결승골을 뽑아 2-1로 승리, 힘겹게 아마추어 돌풍을 잠재웠다. 전반 5분만에 김도훈이 선취골을 뽑아 낙승을 예고하는 듯 했던 전북은 ...

    연합뉴스 | 2001.11.15 21:46

  • FA컵축구- 프로축구 상위팀, 일제히 탈락

    프로축구 정규리그 4강팀이 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모두 탈락했다. 지난달 말 6년만에 한국프로축구 정상에 올라 헹가레를 쳤던 성남 일화는 15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8강전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공수에 걸쳐 난조를 보이며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해 0-2로 완패했다. 또 정규리그 2위 안양 LG도 목동운동장에서 대전 시티즌에 1-2로 패했고 4위 부산 아이콘스도 홈구장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2-3으로 무너졌다. ...

    연합뉴스 | 2001.11.15 17:11

  • [FA컵축구] 한국철도 돌풍, 8강서도 이어지나

    두려울 것 없는 한국철도의 행진이 '조윤환호'마저 넘어설 것인가. 15일 속개되는 2001 서울은행 FA컵 축구대회에서 프로의 강호 수원 삼성과 전남드래곤즈를 연이어 격파하고 아마추어팀으로는 유일하게 8강에 합류한 한국철도가 ... 안았던 대전으로서도 시즌 상대전적에서 앞서는 안양을 제물삼아 FA컵을 명예회복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다. 다음은 FA컵 8강전 대진표(15일) ┏━━━━━━━━┓ ┏━━━━━━━━┓ ┃ ┃ ┃ ┃ ┃ ┃ ┃ ┃ 19시.전주월드 ...

    연합뉴스 | 2001.11.14 09:31

  • FA컵축구 8강전 3게임 낮시간 변경

    15일 열리는 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8강전 3경기가 낮 경기로 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추운 날씨를 감안해 안양 LG-대전 시티즌(목동), 부산 아이콘스-포항 스틸러스(부산 구덕), 성남 일화-울산 현대(성남) 등 3경기를 오후 2시에 하기로 했다. 그러나 전북 현대와 한국철도의 8강전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후 7시에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11.12 10:20

  • 축구 아시안클럽선수권 등 일정 확정

    ... 예선에는 지난 대회 우승팀 수원 삼성이 오는 21일과 12월 1일 사운더스 SC(스리랑카)와, 지난 해 정규리그 챔피언 안양 LG는 21일과 28일 뉴 래디언트(몰디브)-무크티조다(방글라데시) 경기의 승자와 각각 격돌한다. 또한 위너스 동아시아 예선에는 지난 해 FA컵 우승팀 전북 현대가 29일과 12월 6일 PSM 마카사르(인도네시아)-빅토리 SC(몰디브) 경기의 승자와 맞붙는다. 이 경기는 1차전은 홈에서, 2차전은 원정경기로 치러진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1.06 09:42

  • 한국철도 '한국의 칼레'

    '한국판 칼레의 기적을 일군다.' 실업팀인 한국철도가 2001 서울은행 FA컵 축구대회에서 수원 삼성과 전남 드래곤즈를 연파하며 8강에 진출, 지난해 프랑스컵에서 '오합지졸'의 4부 리그팀으로 결승까지 진출했던 칼레의 바람을 한국에서도 재현할 태세다. 선수들이 평균 연봉 1천800만원의 계약직 사원들로, 프로와 비교할 수 없는 열악한 환경속에서 운동하고 있는 이들의 선전은 '반란'의 가능성을 열어 둔 FA컵의 흥미를 돋우며 프로팀들을 잔뜩 긴장시키고 ...

    연합뉴스 | 2001.11.05 09:40

  • [FA컵축구] 울산대 등 2회전 진출

    울산대, 강릉시청, 상무, 고려대가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16강에 올랐다. 울산대는 30일 남해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 1회전에서 한 수 위의 조직력과 기량을 과시하며 생활체육협의회 소속으로 유일하게 본선에 오른 포항시청클럽의 `반란'을 3-1로 진압하며 2회전에 올랐다. 전반 초반부터 골이 터지지 않아 애태우던 울산대는 전반 34분 성종현이 헤딩슛으로 골문을 열었고 후반 6분과 42분에도 임진영과 김동환이 각각 헤딩슛을 ...

    연합뉴스 | 2001.10.30 21:57

  • FA컵축구- 울산대, 포항시청 돌풍 잠재워

    울산대가 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포항시청클럽의 돌풍을 잠재웠다. 울산대는 30일 남해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 1회전에서 한 수 위의 조직력과 기량을 과시하며 포항시청클럽을 3-1로 물리치고 2회전에 올랐다. 전반 초반부터 골이 터지지 않아 애태우던 울산대는 전반 34분 성종현이 헤딩슛으로 골문을 열었고 후반 6분과 42분에도 임진영과 김동환이 각각 헤딩슛을 성공시켜 낙승했다. 반면 예선에서 한성대, 용인대를 잇따라 ...

    연합뉴스 | 2001.10.30 17:08

  • 축구협회, 상암개장경기 스폰서 '난항'

    ... 공식후원업체인 서울은행과 협상해 왔으나 29일 불가입장을 최종적으로 통보받았다. 당초 개장기념 경기로 독일이 파트너로 내정됐을 때만해도 스폰서 업체들이 거액을 제시하며 경쟁했던 것과 크게 비교되는 것이다. 서울은행은 30일 재개되는 FA컵대회를 후원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시 거액을 지출하기가 어렵다고 판단,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은행이 포기함에 따라 협회는 부랴부랴 다른 업체들과의 접촉에 나섰지만 기간이 촉박해 후원업체를 선정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1.10.30 11:59

  • 축구대표팀 발탁된 차두리 인터뷰

    29일 한국축구대표팀에 발탁된 차범근 전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 차두리(고려대)는 30일 재개되는 FA컵 대회를 위해 소속팀 동료들과 대구로 향하던 도중 소식을 전해 듣고 얼떨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차두리는 "너무 뜻밖이다. 아직 뭐가 뭔지 모르겠다"며 "그러나 열심히 노력해 내년 월드 본선 무대에서도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차두리와의 일문일답. --처음으로 대표팀에 발탁됐는데 소감은 ▲얼떨떨하기만 하다. 나름대로 소속팀에서 ...

    연합뉴스 | 2001.10.29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