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명수도 전화 왔다"…유재석 안테나行→김태호 PD 퇴사, '무도' 팀 반응 ('놀면 뭐하니?') [종합]

    ... 영입 전화 안 왔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은이? 은이랑은 잠깐 통화하다 말았다"라고 했다. 옆에 있던 정준하는 조심스럽게 "처음에 여러군데에서 연락이 왔었나봐? 너 시장에 나오면 그러지? FA 됐을 때"라고 떠봤다. 유재석은 그저 어이없이 웃었다. 이어 하하는 "(처음에) 희열이 형이 뭐라고 얘기했냐? 멋있게 얘기 한거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나는 원래 희열이 형이랑 연락 자주 ...

    텐아시아 | 2021.09.19 07:38 | 노규민

  • thumbnail
    박명수, 김태호 PD 영입? "메뚜기 밟아보자고" ('놀뭐')

    '놀면 뭐하니' 박명수가 김태호 PD 영입 계획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출연자들이 김태호 PD의 FA에 대해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처음에 여러 군데에서 딜이 왔었나봐? 너 막 시장에 나오면 막 그러나봐"라고 말했다. 하하는 "희열이 형이 뭐라고 얘기했냐"라며 안테나에 가게 된 계기를 물었고 유재석은 "그냥 연락을 ...

    텐아시아 | 2021.09.18 19:43 | 신소원

  • thumbnail
    영업 직원 명함에 '백신 접종 완료' 스티커 붙였더니…

    ... 선뜻 묻지 못하는 거래처가 많은데 스티커 명함을 보여주면 반응이 훨씬 좋았다”고 말했다. 여의시스템은 산업용 제어장치, 계측기기, 검사장비 및 산업용 네트워크 장비 등을 개발·생산하는 업체다. 공장자동화(FA), 스마트폰 제조공정, 반도체 제조 장비, LCD 제조 장비, 석유가스산업 등 산업 현장에서 운영되는 고객 맞춤형 컴퓨터를 제공해 시장에서 호평받고 있다. 올해 5년 연속으로 고용노동부의 ‘청년친화 강소기업’으로 ...

    한국경제 | 2021.09.16 17:26 | 김동현

  • thumbnail
    U-23 대표팀 맡은 황선홍 "A대표 감독 되기 위한 검증 받겠다"

    ... 축구협회는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걸린 '병역 혜택'의 특수성을 고려해 '이름값' 높은 지도자에게 U-23 대표팀 지휘봉을 맡긴 경우가 많았다. 성인 무대에서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K리그 우승컵(1회)과 축구협회 FA컵(2회)을 들어 올렸던 황 감독을 U-23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것은 이런 흐름의 '극단'에 있다. 축구에 전혀 관심 없는 사람들도 이름만 대면 다 알만한 '스타급' 축구인이 U-23 대표팀을 맡은 것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

    한국경제 | 2021.09.16 12:09 | YONHAP

  • thumbnail
    김판곤 전력강화위원장 "황선홍 감독, U-23 연령대 파악 잘돼"

    ... 말했다. 이어 "황 감독이 '김학범호'의 적극적이고, 과감하고 투쟁적인 모습과 전방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는 전술을 잘 계승하면서 수비조직을 발전시키겠다는 뜻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황 감독은 K리그와 FA컵 우승으로 지도력은 확실히 검증됐다"라며 "소통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같이 일을 해봤던 경험으로는 큰 약점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과 계약 내용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중간평가를 받는 부분에 대해선 ...

    한국경제 | 2021.09.16 11:28 | YONHAP

  • thumbnail
    황선홍 감독, U-23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선임

    ...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포부를 밝힐 계획이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선임 과정을 설명하기로 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황선홍 감독이 오랜 프로 감독 생활을 통해 풍부한 지도 경험이 있다"라며 "K리그와 FA컵 우승을 두 차례씩 차지하는 등 합리적인 팀 운영과 젊은 선수 육성으로 지도력을 인정받았던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황 감독은 현역 시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 4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

    한국경제 | 2021.09.15 16:27 | YONHAP

  • thumbnail
    MLB '약물 MVP' 브론, 14시즌 마감하고 은퇴 선언

    ... 다닌 브론은 단축 시즌으로 치러진 지난해 노쇠화로 인해 39경기에서 타율 0.233, 8홈런, 26타점에 그쳤다. 결국 밀워키는 지난 시즌 뒤 브론과 1천500만달러에 재계약 할 수 있는 옵션을 포기했다. 브론은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으나 30대 후반의 나이로 기량이 저하된데다 약물 이미지까지 드리워져 영입을 제안한 팀은 없었다. 소속팀 없이 사실상 한 시즌을 보낸 브론은 이날 밀워키 소셜미디어를 통해 팬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브론은 "여러 달 동안 ...

    한국경제 | 2021.09.15 06:06 | YONHAP

  • thumbnail
    SK, 전희철 감독 데뷔전서 KCC 23점 차 격파…안영준 18점(종합)

    ... 넣었고, 국내 무대에서 9번째 시즌을 맞이한 베테랑 외국인 선수 리온 윌리엄스가 17점 4리바운드로 건재함을 뽐내 SK의 승리에 앞장섰다. 워니는 더블더블(12점 10리바운드)을 작성했다.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하다 자유계약(FA)으로 SK 유니폼을 입은 슈터 허일영은 9점 3리바운드를 올렸다. KCC에선 김상규가 18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이정현이 13점, 이근휘가 12점을 넣었고,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송교창은 15분여를 뛰며 2점 3어시스트를 ...

    한국경제 | 2021.09.13 18:09 | YONHAP

  • thumbnail
    K리그 1위 울산 vs J리그 1위 가와사키…ACL '한일 자존심' 싸움

    ... 기울일 태세다. 특히 울산은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만큼 올해도 정규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각오여서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다. 울산은 최근 K리그1에서 8경기(5승 3무) 연속 무패에 FA컵 1승을 합쳐 9경기(6승 3무) 연속 무패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게 강점이다. 이에 맞서는 지난해 J리그 우승팀 나가사키는 올해에도 20승 6무 1패를 기록하며 27경기 동안 단 1패밖에 내주지 않는 단단한 전력을 과시한다. ...

    한국경제 | 2021.09.13 14:55 | YONHAP

  • thumbnail
    6연승 두산, 진짜 가을 타나 봐…"괜히 이 멤버가 아니죠"

    ... 싸움도 하고 그러는데, 형들이 괜히 멤버들이 아니구나 싶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 단골' 멤버들이 올해도 두산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는 말이다. 그런데 두산의 '황금 세대'는 지난해 시즌을 끝으로 뿔뿔이 흩어졌다. 자유계약선수(FA)로 오재일(삼성 라이온즈), 최주환(SSG), 이용찬(NC)이 다른 팀으로 이적했기 때문이다. 허경민, 정수빈, 김재호, 유희관은 두산과 재계약했지만, 허경민을 제외하고는 각자 여러 이유로 주전에서 살짝 밀려나 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9.13 1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