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pecial] 우리은행 “고객 중심 영업 추진…비대면 자산관리 역량 강화”

    ... 개별 상품 판매가 아닌 전문 인력 핵심성과지표(KPI)에 최초로 고객관리지표를 신설하는 방식으로 고객 관리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 조 부행장은 “올해 직접 전국 영업장에 있는 651명의 PB와 FA들을 직접 만나 개별 상품 판매보다 고객 관리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며 “고객관리지표를 신설해 제도적으로 실질적인 고객 관리 기반을 강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산관리 영업에서 중요한 ...

    한국경제 | 2022.11.29 16:36 | 이미경

  • thumbnail
    달라진 한화, 7년 만에 외부FA 계약…한화 출신 선수들은 재영입

    ... 그룹의 핵심 모토인 '신용과 의리'를 중요한 가치로 여겨왔다. 한화는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4명의 선수(장종훈, 정민철, 송진우, 김태균)를 영구결번으로 지정할 정도로 프랜차이즈 스타를 예우했다. 내부 자유계약선수(FA)들에게도 확실한 보상을 했다. 한화는 지난해 스토브리그에선 외부 FA를 한 명도 영입하지 않았지만, 내부 FA였던 포수 최재훈에게 5년 54억원을 안겼다. 이러한 한화의 '의리 야구'는 저조한 성적의 원인으로 꼽히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2.11.29 16:31 | YONHAP

  • thumbnail
    '한화 복귀' 오선진 "사인하러 가는 길, 익숙하면서도 낯설었다"

    FA 재수…"자리 잡지 못한 20대 후반, 30대 초반 후배들에게 희망 줬으면" 프로 입단 후 가장 자주 걷던 길이 이날만큼은 매우 특별했다. 오선진(33)은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살면서 가장 정신없는 하루였다. 대전구장 가는 길은 눈을 감고 갈 수 있을 정도로 익숙한데, 오늘은 그 길이 참 낯설더라"고 웃었다. 이날 오선진은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1+1년 최대 4억원(계약금 1억5천만원, 연봉 1억원, 인센티브 2천500만원)에 ...

    한국경제 | 2022.11.29 16:21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FA 오선진, 1년 반 만에 한화 복귀…1+1년 4억원 계약(종합)

    한화, 트레이드로 내보냈던 선수들 줄줄이 회수 외부 FA 3명 모두 영입한 한화, FA 시장에서 철수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오선진(33)이 1년 5개월 만에 친정팀 한화 이글스로 돌아왔다. 한화 구단은 29일 "FA 내야수 오선진과 1+1년 최대 4억원(계약금 1억5천만원, 연봉 1억원, 인센티브 2천5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 전체 26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던 오선진은 오랜 기간 한화에서 ...

    한국경제 | 2022.11.29 15:58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FA 오선진, 1년 반 만에 한화 복귀…1+1년 4억원 계약

    한화, 트레이드로 내보냈던 선수들 줄줄이 회수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오선진(33)이 1년 5개월 만에 친정팀 한화 이글스로 돌아왔다. 한화 구단은 29일 "FA 내야수 오선진과 1+1년 최대 4억원(계약금 1억5천만원, 연봉 1억원, 인센티브 2천5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 전체 26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던 오선진은 오랜 기간 한화에서 활약하다가 지난해 6월 외야수 이성곤(30)과 1대 1 ...

    한국경제 | 2022.11.29 14:40 | YONHAP

  • thumbnail
    대리인 제도 가처분 소송서 KBO 판정승…현행 규약 유효

    ... 대표는 '대리인이 동시에 구단당 선수 3명, 총 선수 15명을 초과해 대리할 수 없다'는 KBO 규약 42조를 문제 삼아 지난 10월 말 서울중앙지법에 규약 효력 정지를 청하는 가처분 신청 소송을 했다. 이를테면 자유계약선수(FA)가 말 그대로 자유롭게 구단과 계약하는 선수를 칭하지만, KBO 사무국이 FA를 '원소속구단 선수'라고 표현해 소속을 특정함으로써 대리인이 대리할 수 있는 선수를 규제한다는 게 이 대표의 문제 제기였다. 규약 조문이 에이전트가 대리할 ...

    한국경제 | 2022.11.29 12:44 | YONHAP

  • thumbnail
    더 강해진 WS 우승팀 휴스턴, 쿠바 출신 강타자 아브레우 영입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에서 월드시리즈(WS) 정상에 오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팀 타선이 내년 시즌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USA투데이를 비롯한 현지 언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이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강타자 호세 아브레우(35)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휴스턴 구단은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지만 3년간 6천만달러(약 805억원)에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 출신인 아브레우는 2014년부터 ...

    한국경제 | 2022.11.29 08:46 | YONHAP

  • thumbnail
    LG 선택받은 윤호솔 "최고의 기량으로 보답하겠다"

    정면 승부 즐기는 윤호솔, 넓은 잠실구장에서 재기 노린다 자유계약선수(FA) 보상 선수로 프로야구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게 된 우완 투수 윤호솔(28)은 LG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윤호솔은 28일 통화에서 "그동안 한화 이글스 팬들이 많은 응원을 해주셨는데, 이렇게 떠나게 돼 아쉽다"며 "다만 LG에서 날 필요하다고 판단했기에 영광스럽다. 최고의 기량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LG는 이날 FA로 한화 유니폼을 입게 된 채은성(32)의 ...

    한국경제 | 2022.11.28 17:5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LG, FA 채은성 보상 선수로 투수 윤호솔 지명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한화 이글스로 이적한 야수 채은성(32)의 보상 선수로 오른손 투수 윤호솔(28)을 지명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하고 2013년 NC 다이노스 우선지명 선수로 프로에 데뷔한 윤호솔은 2018년 한화로 이적했다. 2014년부터 5시즌 동안 통산 118경기에 등판해 6승 6패, 15홀드, 평균자책점 5.45를 기록했고, 올해에는 3승 5패, 7홀드, 평균자책점 4.04를 남겼다. ...

    한국경제 | 2022.11.28 14:46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전망대] 독주 채비 인삼공사, 시즌 첫 6연승 도전

    ... 6연승 팀이 된다. 인삼공사는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루고, 지난 시즌에는 준우승한 강팀이지만 올해도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 전문가는 많지 않았다. 김승기 감독이 캐롯으로 자리를 옮겼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간판 슈터 전성현도 캐롯으로 동반 이적했기 때문이다. 전체 6라운드 가운데 2라운드 중이기는 해도 시즌 전 전망을 뒤집고 2위와 3경기 차를 벌리며 앞으로 치고 나가는 인삼공사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 특히 ...

    한국경제 | 2022.11.28 12: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