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1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챔프전 MVP' SK 김선형 "내 농구는 이제 시작…더 성장하겠다"

    ... "그런 상황에서 나와 워니가 추가되니 팀이 더 강해졌다"고 평가했다. 이같이 선수로서 발전에 대한 포부를 밝힌 김선형이지만 다음 시즌 팀 차원의 목표로는 우승이 아닌 '6강'을 제시했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선형은 "SK가 지난 2017-2018시즌 우승하고 다음 시즌에 6강을 못 갔다"며 "(SK에 남게 된다면) 팀의 이런 불명예를 깨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승을 했다고 다음 시즌에 또 우승하는 게 아니다"라며 ...

    한국경제 | 2022.05.19 08:03 | YONHAP

  • thumbnail
    SK 전희철 감독, FA 대어 김선형에 "조언 필요하면 전화해"

    "선생님 입장서 상담해줄 것"…김선형 "FA 기대 있어" 김선형, 2017년 발목뼈 골절·올해 손가락뼈 부상 후 모두 우승 "예전에 연봉 협상할 때도 저랑 종종 통화하곤 했었죠."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우승팀 서울 SK의 전희철 감독(48)은 자유계약선수(FA) 대어로 꼽히는 김선형(35)에게 "잘 안 풀리면 전화하라"고 조언했다. 전 감독은 18일 김선형과 함께 경기도 용인 SK나이츠 체육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22.05.18 17:35 | YONHAP

  • thumbnail
    '차면 골문으로'…팀 득점 70% 책임지는 인천 무고사

    ... 전략적으로 팀도 잘 준비하고 본인도 잘 이겨내, 작년에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면서 가치를 증명했으면 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팀 합류가 늦는 등 악재가 겹쳤던 무고사는 리그와 FA컵을 합쳐 9골에 그쳤다. 이는 2018년 한국 무대에 데뷔한 이래 가장 저조한 기록이었다. 올해는 13라운드가 끝난 시점에서 벌써 11골을 넣고 득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무고사는 17일 경기 후 "소중한 골을 넣어 팀에 ...

    한국경제 | 2022.05.18 12:06 | YONHAP

  • thumbnail
    시속 154㎞ 밀어 넘긴 박병호…홈런왕 향기 '솔솔'

    ... 0.227에 홈런 20개를 쳤다. 8년 연속 20홈런은 달성했지만, 박병호의 이름값을 생각하면 아쉬운 수치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에이징 커브(나이가 들면서 선수 기량이 꺾이는 현상) 이야기가 나왔다. 결국 원소속팀 키움이 FA 박병호와 계약을 포기했고, kt가 손을 내밀면서 '수원의 거포'로 거듭날 수 있었다. 이종열 해설위원은 "보통 에이징 커브는 근력이 떨어지면서 배트 스피드가 느려지고 타구 비거리도 안 나온다"며 "그런데 박병호는 근력이 그대로라 ...

    한국경제 | 2022.05.18 10:52 | YONHAP

  • thumbnail
    MLB 밀워키 메히아, 금지약물복용 혐의로 80경기 출장 금지

    ... 6명으로 늘었다"라고 밝혔다.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한 타일러 스캑스에게 마약성 진통제를 제공하고 자신도 코카인을 복용했다고 고백한 맷 하비(33·볼티모어 오리올스)도 이날 6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둘에 앞서서 밀워키 포수 페드로 세베리노는 금지약물 클로미펜 복용 혐의로 80경기,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외야수 대니 산타나, 내야수 호세 론돈, 투수 리처드 로드리게스는 볼데논 성분이 검출돼 80경기 출장이 금지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8 07:46 | YONHAP

  • thumbnail
    '극적 무승부' 인천 조성환 감독 "무고사, 올해 가치 증명하길"

    ... (상대의) 견제가 있을 테니 전략적으로 팀도 잘 준비하고 본인도 잘 이겨내, 작년에 부족했던 부분을 채우면서 가치를 증명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팀 합류가 늦는 등 악재가 겹쳐 무고사는 리그와 FA컵을 합쳐 9골에 그쳤다. 올해는 이날 경기로 벌써 11골을 넣고 득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날 인천은 세징야의 프리킥 외 전반 16분 코너킥에도 홍정운의 헤더에 당해 실점했다. 이에 대해 조 감독은 "선수들에게 (세트피스 ...

    한국경제 | 2022.05.17 22:38 | YONHAP

  • thumbnail
    마지막이라 더욱 찬란한 롯데 이대호의 '봄날은 간다'

    ... 트윈스)는 39세로 타율 0.348을 기록해 리그 이 부문 1위에 올랐는데,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하는 이대호는 현재 타격 1위 호세 피렐라(삼성 라이온즈·0.395)를 추격하고 있다. 롯데뿐만 아니라 야구계 안팎에서는 조심스럽게 이대호가 은퇴를 번복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러나 이대호는 "이미 2년 전 FA 계약을 하며 약속한 일"이라며 확고하게 못 박은 바 있다. 마지막 불꽃이라 더욱 찬란하면서 아쉬운 이대호의 5월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7 14:39 | YONHAP

  • thumbnail
    손흥민과 EPL 득점왕 다투는 살라흐, 18일 사우샘프턴전 결장

    ... 2021-2022 EPL 37라운드 원정 경기에 살라흐와 수비수 버질 판데이크가 나서지 않을 거라고 17일 공식 채널을 통해 밝혔다. 이번 시즌 EPL에서 22골을 넣어 득점 1위를 달리는 살라흐는 15일 첼시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 중 전반에 부상으로 교체돼 나간 바 있다. 부상 부위는 무릎이나 사타구니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정도가 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시즌 막바지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리버풀은 살라흐에게 한 차례 휴식을 주는 방향을 ...

    한국경제 | 2022.05.17 11:44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여자농구 '최장수' 위성우 감독, 우리은행과…)

    ... 책임감을 가지고 팀을 이끌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번 재계약은 팀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구단과 감독 간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낸 뜻깊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2021-202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박지수, 강이슬을 앞세운 청주 KB에 3전 전패로 져 준우승에 그친 우리은행은 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단비를 영입하며 2017-2018시즌 이후 5년 만의 챔프전 우승을 향한 도전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6 10:03 | YONHAP

  • thumbnail
    여자농구 '최장수' 위성우 감독, 우리은행과 '4년 더' 재계약

    ... 책임감을 가지고 팀을 이끌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번 재계약은 팀의 새로운 미래를 향한 구단과 감독 간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낸 뜻깊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2021-202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박지수, 강이슬을 앞세운 청주 KB에 3전 전패로 져 준우승에 그친 우리은행은 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김단비를 영입하며 2017-2018시즌 이후 5년 만의 챔프전 우승을 향한 도전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6 09: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