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91-10200 / 11,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선두권 '주말 빅뱅'

    ...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현대가(家)형제대결'과 15일 포항에서 열리는 포항 스틸러스와 대구 FC의 한판 승부. 승점 11로 선두 포항(승점 12)을 턱밑까지 추격한 전북은 12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일본 FA컵 챔피언 주빌로 이와타를 완파한 기세를 몰아 선두등극을 노리고 있다. 전북은 용병 보띠의 발끝이 매섭고 K리그 2경기와 주빌로전까지 3경기 연속골을뿜어낸 스트라이커 남궁도의 상승세에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주말 수원 삼성에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프로농구 강동희, 14일 진로 결정

    선수생활 1년 연장과 은퇴 후 지도자 변신을 놓고고민중인 `코트의 마법사' 강동희(38.창원 LG)의 진로가 오는 14일 결정된다. 한상욱 LG 사무국장은 11일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강동희와의 우선 협상기간이 15일까지여서 14일 오전 구단으로 들어오라고 했다. 여기서선수생활을 연장할 지에 대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호 LG 단장도 "아직 체력이 남아 있고 자신감도 여전해 뛸 의사가 있다면본인 의사를 ...

    연합뉴스 | 2004.05.11 00:00

  • '이사오 사사키', 경기문화재단서 공연

    ... Pasaran(베이시스트 협연)/Summertime(베이시스트 협연)/Manha de carnival(베이시스트 협연)/I'm just dreaming(피아노 협연)/Princess of flowers(피아노 협연, 아시아나. 한미은행 광고음악으로 삽인된 곳) /Ma I'amore no(피아나. 베이시스트.싱어 협연)/Tu vuo fa I'americano(피아노.베이시스트.싱어협연) (수원=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jongsk@yna.co.kr

    연합뉴스 | 2004.05.09 00:00

  • "개인투자자..5월 지수 평균 890P 상회 전망"..삼성證

    개인투자자들이 5월 증시 저점을 860p보다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삼성증권이 발표한 '5월 FN Polling'에 따르면 개인투자자와 삼성증권 FA중 주식시장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는 비중이 지난달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락하거나 횡보할 것으로 예상한 비중은 증가. 다만 개인투자자중 70%는 5월 종합지수 저점을 860P보다 높게 기대하고 있으며 평균 종합지수의 경우 890P를 넘을 것으로 내다본 ...

    한국경제 | 2004.05.04 00:00 | parkbw

  • ML 보스턴 마르티네스, "올 시즌 후 FA 선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의 에이스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올 시즌후 자유계약(FA)을 선언, 팀을 떠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마르티네스는 최근 보스턴 지역 언론에 "시즌중 계약 문제를 논의하지 않을 것이지만 (시즌 종료후 )자유계약을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르티네스는 또 구단이 향후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자신의 어깨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는 등 부당 행위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 연봉만 1천750만달러인 마르티네스는 ...

    연합뉴스 | 2004.05.02 00:00

  • [정보통신 특집] 세봉오토메(주)..국산화 앞장…공장자동화 부품 메카

    '우리 시장을 되찾자' 외국산에 점령당한 국내 공장자동화(FA)기기 핵심부품 시장에 야심 찬 중소기업이 뛰어들어 잃어버린 시장을 되찾기 위한 노력에 한창이다. 세봉오토메㈜(대표 오승훈 www.osebong.com)가 바로 그 주인공. 이 회사는 FA 및 반도체,LCD,PDP등의 제조장비에 사용되는 제어기기류를 전문으로 하는 유통업체다. 세봉오토메㈜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온 각종 자동화기기를 선진 기술과의 제휴를 통해 자체 개발해 수입대체효과를 ...

    한국경제 | 2004.04.21 00:00

  • 2.5초만에 '벼락슛' .. 잉글랜드서 세계 최단시간 골

    ... 시간 골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잉글랜드 아마추어리그 코에스 스포츠 소속의 마크 버로우스(25). 버로우스는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이스트레이 리저브스와의 경기에서 2.5초 만에 골을 넣었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심판의 경기보고서를 검토한 뒤 21일 이를 세계 최단시간 골로 인정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 98년12월26일 아르헨티나의 리카르도 올리베라(당시 리오네그로 소속)가 소리아노와의 경기에서 작성한 2.8초로 기네스북에도 올라...

    한국경제 | 2004.04.21 00:00

  • [프로야구] 조연 설움 털어낸 '좌완킬러' 김일경

    ... 득점하진 못했다. 또 2루수 대수비로 나선 7회에도 빛났다. 삼성 공격으로 타자는 2사 1루에서 37경기 연속 안타 신기록행진을 이어가던 옛동료 박종호. 박종호는 지난해까지 현대에서 주전 2루수로 활약하다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삼성으로 옮긴 뒤 지난 15일 LG전에서 34경기째 안타를 때려 일본프로야구의 다카하시 요시히코(히로시마.79년)을 제치고 아시아신기록 행진중이었다. 김일경은 박종호의 안타성 타구를 껑충 뛰어올라 잡아낸 뒤 2루로 송구, 반격을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잉글랜드축구 2.5초 벼락골 세계新 인정

    ... 최단 시간 골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잉글랜드 아마추어리그 코에스 스포츠 소속의 마크 버로우스(25). 버로우스는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열렸던 이스트레이 리저브스와의 경기에서2.5초만에 골을 넣었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심판의 경기보고서를 검토한 뒤 21일 이를 세계 최단시간골로 인정한 것. 종전 신기록은 지난 98년 12월 26일 아르헨티나의 리카르도 올리베라(당시 리오네그로 소속)가 소리아노와의 경기에서 작성한 2.8초로 기네스북에도 올라있다. ...

    연합뉴스 | 2004.04.21 00:00

  • [프로야구] 홈런타자 새 대명사 박경완

    ... 격차를 5개로 벌리며 40홈런으로 타이틀을 차지했던 2000년에 이어 4년 만에 홈런킹 복귀에 대한 성급한 기대까지 부풀린다. 박경완의 폭발적인 홈런 비결은 지난 겨울의 강도높은 웨이트트레이닝. 지난 2002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려 3년간 19억원을 받고 현대에서 SK로이적한 박경완은 그해 동계훈련 때 무좀균이 허벅지 위까지 올라오는 바람에 훈련량이 적어 지난해 15홈런에 그쳤다. 그러나 올 시즌을 앞두고 틈만 나면 웨이트레이닝으로 팔과 손의 파워를 ...

    연합뉴스 | 2004.04.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