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261-10270 / 11,2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전북, 3년만에 정상 등극

    전북 현대가 2003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전북은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전.후반과 연장 120분을2-2로 비긴 뒤 손에 땀을 쥐는 승부차기 끝에 신병호(2골)가 분전한 '호남라이벌'전남 드래곤즈를 4-2로 제치고 우승했다. 에드밀손이 2골로 펄펄 난 전북은 이로써 지난 2000년 이후 3년만에 대회 통산2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1억원의 우승상금을 챙긴 전북은 또 전남과의 FA컵 전적에서 ...

    연합뉴스 | 2003.11.30 00:00

  • 축구협회, 동아시아컵 출전 선수 3명 추가

    ... 대회조직위원회가 당초 20명이던 동아시아컵 출전 엔트리를 23명으로 늘리기로 최종 결정함에 따라 나온 조치다. 이들 가운데 골키퍼 김해운(29)과 수비수 조세권(26)은 코엘류호에 처음 승선한것이고 미드필더 김두현(20)은 지난 4월 한일전에 출전, 처음 A매치를 경험했다. 김해운, 김두현은 이날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합류했고 조세권은 FA컵준결승 결과에 따라 소집일이 결정된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3.11.28 00:00

  • 코엘류호, 동아시아컵 대비 담금질 개시

    ... 트레이닝센터)에 집결, 다음달 4일 일본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컵을 대비해 대표팀 피지컬 트레이너 조세 아우구스트의 지시 아래 체력훈련을 받았다. 이날 훈련에는 동아시아컵 출전 엔트리에 올라있는 20명 중 일본프로 축구에서 뛰는 선수들과 FA컵대회 준결승에 진출한 팀 소속 선수들을 제외한 10명이 참가해 컨디션을 조절했다. 이날 집결한 선수는 미드필더 이을용, 김동진, 최원권, 수비수 박요셉(이상 안양), 공격수 김도훈, 김대의, 수비수 김현수, 미드필더 진재호(이상 ...

    연합뉴스 | 2003.11.27 00:00

  • thumbnail
    몸이라도 던져서

    26일 천안 오룡경기장에서 펼쳐진 FA컵 축구 8강전에서 실업팀중 유일하게 8강에 오른 경찰청 남기성(가운데)이 전북 추운기의 강슛을 몸을 날리며 막아내고 있다. 경기는 1:0으로 전북이 승리했다. (천안=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1.26 17:51

  • 진필중 4년간 30억원에 LG와 계약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투수 최대어인 `특급 마무리' 진필중(31)이 사실상 FA 사상 최고 대우로 쌍둥이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또 올 시즌 현대에서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를 낀 뒤 FA로 풀린 2루수 박종호(30)는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 입는다. LG 트윈스는 26일 진필중과 계약금 10억원, 연봉 4억원, 매년 성적에 따라 1억원을 추가로 받거나 반납하는 옵션 4억원 등 총 30억원에 4년 계약을 체결했다고밝혔다. 4년간 30억원은 ...

    연합뉴스 | 2003.11.26 00:00

  • thumbnail
    FA컵 축구 16강 공중볼 다툼

    24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3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대전 시티즌 이창엽(왼쪽)과 성남 일화 싸빅이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1.24 14:41

  • [FA컵축구] 대전, 성남 대파 이변연출

    대전 시티즌이 2003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프로축구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를 대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2001년 대회 우승팀 대전은 24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임영주, 김종현, 알리송(2골), 이관우의 릴레이 골로 김도훈이 페널티킥으로 1골을 만회한데 그친 성남을 5-1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FA컵에서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여온 대전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성남을 거세게몰아붙여 전반 12분 만에 알리송의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마해영, FA 최고액으로 기아 입단

    프로야구 마해영이 자유계약(FA) 사상 최고액을 기록하며 기아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뛴다. 올 시즌 FA 최대어인 마해영(33)은 24일 오후 대구에서 기아와 계약금 11억원에 연봉 4억원, 플러스 및 마이너스 옵션으로 1억원씩 모두 4년간 계약했다고 기아가 밝혔다. 마해영은 이로써 총액 28억원을 기록, FA 최고액(종전 양준혁.4년간 27억2천만원) 기록을 갈아치웠고 기아 선수중 연봉에서 이종범(4억5천만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연봉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FA컵축구] 대학 돌풍 소멸..대전, 성남 격파

    ... 프로팀을 침몰시키는 이변을 연출하며 기세좋게 올라온 대학팀들의 돌풍이 프로의 높은 벽을 넘지 못하고 잦아 들었다. 그러나 경찰청은 프로팀들의 틈바구니 속에 실업팀으로서는 유일하게 8강에 올라 `아마추어 최후의 보루'로 남았고 FA컵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여온 대전 시티즌은 K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를 대파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북 현대는 23일 천안 오룡경기장에서 열린 2003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에드밀손(2골)과 추운기의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기아, 마해영 가세로 '날개달린 호랑이'

    프로야구 기아가 자유계약선수(FA) 가운데 최고의거포로 꼽히는 마해영(33)의 가세로 내년 시즌 부쩍 힘을 내게 됐다. 올 시즌 홈런 3위(38홈런), 타점 3위(123타점)에 오른 마해영은 24일 오후 계약금 11억원에 연봉 4억원, 옵션 1억원 등 4년간 총액 28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기아 유니폼을 입었다. 마해영의 가세는 기아의 가장 큰 약점으로 꼽히던 장타력을 갖춘 중심타자의 공백을 메우는 것이어서 내년 시즌 판도에 큰 영향을 ...

    연합뉴스 | 2003.11.24 00:00